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01_nkc_01.jpg


진보결집.당원총투표 공동선거운동본부
페이스북 페이지에 더 많은 정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별도의 가입과 로그인이 없어도 모두 열람 가능합니다.
https://www.facebook.com/roadofinnovationAplan


[웹공보 텍스트]


진보결집으로 제1야당을 교체합시다

흩어진 진보세력을 모으고 혁신하면서 제1야당을 교체합시다.

더 늦기 전에 시대의 소명에, 국민들의 부름에 응답합시다.


당원총투표로 노동당이 결집을 주도하겠습니다.

노동당이 진보정치의 결집을 주도하겠습니다.

당원총투표를 통해 당원들의 힘을 모으고,

진보정치 혁신을 이루겠습니다.


전) 두발규제와 교복반대 및 체벌폐지를 위한 광주지역고등학생 공동대책위 의장 (1991년)
전) 케이블티비 독점규제 및 난시청 해소를 위한 전국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2006년)
전) 지방선거 민주노동당 관악구의원 후보 (16.6% 낙선) (2006년)

전) 진보신당 지방의원단 대표 (2013~2014년)

전) 서울시 관악구의원 (2010~2014)

현) 노동당 서울 관악당협 위원장

현) 한남운수 부당해고 철회와 버스 완전공영제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 공동대표

현) 관악정책연구소 ‘오늘’ 이사
현) 희망연대노조 설립 사회복지 법인 ‘(사)희망C’ 이사
현) 중앙사회복지관 소망우체통 솔루션 위원회 위원장



내가 찾던 당대표

기호1, 나 경 채



진보결집! 제 1야당 교체!를 위한 나경채의 3대 제안


1. 당선 직후 진보결집을 위한 공동회의를 소집하겠습니다.

- 2015년 상반기내 진보결집을 완료하겠습니다.

- 노동당이 중심이 되어 진보결집의 원칙과 기준을 제시하고, 이에 동의하는 정당과 단체는 누구와도 함께 하겠습니다.


2. 진보결집에 대한 당원총투표를 추진하겠습니다.

- 진보정치를 결집하는 당론 형성 과정에서 당원총투표를 추진하겠습니다.

- 2015년 3월 정기당대회에 당원총투표(안) 부의, 4월 중 당원총투표 실시하겠습니다.


3. 2016년 총선 승리! 진보정치 리더쉽을 교체하겠습니다.

- 2016년 총선에서 유력한 제 3당으로 진보정치를 세우겠습니다.

- 노동당이 주도하여 진보정당과 노동, 빈민, 농민, 시민세력을 결집하면 가능합니다.

- 한 두명의 명망가로 상징되는 진보정치의 리더십을 교체해야 합니다. 노동당의 젊은 정치인들이 그 흐름을 주도하겠습니다.



믿을 수 있는 진보정치가, 나경채를 말한다.


진보정치를 혁신할 믿을 수 있는 사람,  나경채

김세균(전 진보교연 대표, 서울대 명예교수)


나경채 동지는 사분오열된 진보정치를 다시 결집시키고, 진보정치를 새롭게 혁신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그와의 만남과 토론에서 진보정치에 대한 확신과 그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진보정치를 혁신하고, 새로운 리더쉽을 창출할 수 있는 나경채를 지지합니다.


노동정치의 동반자,  나경채

양경규(노동정치연대 공동대표)


나경채 동지와 <노동자정당 추진회의> 활동을 하면서 노동정치, 진보정치에 대한 나경채 동지의 고민을 깊이 있게 알 수 있었습니다. 노동이 중심이 된 진보정치를 새롭게 만들고자 하는 그의 제안에 적극 동의합니다. 그 길에 함께하겠습니다.


투쟁속에 함께해 온 동지,  나경채

조덕휘(전국노점상연합 의장)


노점상, 빈민들에게서 나경채 동지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관악구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의회 내에서 제기하고, 싸우기 쉽지 않은 빈민, 노점상 문제에 대해 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발언하고, 용기있게 싸워온 나경채 동지. 그가 나선 길이라면 가장 원칙적인 민중의 길임을 확신합니다.



"내가 찾던 당대표, 나경채를 말한다."

광주의 아들 나경채, 고등학교 운동을 시작하다

나경채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건은 바로 80년 광주항쟁입니다. 어린 시절 현장에서 느낀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이 바탕이 되어 고등학생 나경채는 <두발규제, 교복반대 및 차별철폐 광주지역 고등학생 공동대책위> 의장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진보정치 활동가로

2002년 민주노동당에 입당한 나경채는 회사에서 8시간을 일하고, 8시간을 휴식하고, 하루에 4시간은 나와 가족을 위해 보내지만, 나머지 4시간은 사회의 진보를 위해서 일을 하자고 생각했었습니다. 이후 당원협의회의 사무국장과 위원장으로 활동했고, 당을 대표하여 선거에 나서 관악구의원이 됩니다.


새누리당을 이겨본 사람, 실력파 나경채

한 번의 실패 이후 나선 2010년 지방선거에서 나경채는 2인 선출 선거구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 후보 2명을 모두 이기고, 관악구의원에 당선됩니다. 이후 나경채는 의정활동과 정책 활동, 그리고 투쟁에서 항상 자타가 공인하는 최우수 의원이었습니다. 열정과 실력의 나경채, 바로 내가 찾던 당대표입니다.


진보결집.당원총투표 공동선거운동본부
페이스북 페이지에 더 많은 정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별도의 가입과 로그인이 없어도 모두 열람 가능합니다.
https://www.facebook.com/roadofinnovationAplan


  • 노동희망세상 2015.01.12 08:12
    제 1야당교체. 불가능한꿈이 아니라 우리앞의 현실이 될수 있습니다. 나경채후보를 지지하는 이유입니다.
  • 나경채 2015.01.12 14:09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3001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382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5153
76116 [대구시당 ‘페미니즘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나누기 당원모임] newfile 대구시당 2019.06.16 39
76115 이번 전국위원회 회의록? 결과? 2 update 지봉규 2019.06.15 104
76114 비참한 심정으로 부탁드립니다. 고건총리 2019.06.15 430
76113 관악,강남서초,동작,용산 당원모임 - <랜드 앤 프리덤>으로 보는 스페인 내전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4 106
76112 재보궐선거 무효에 따른 사과문 1 담쟁이 2019.06.14 360
76111 (당직) 재선거 무효 사태에 대하여 말씀드립니다 나무를심는사람 2019.06.14 303
76110 <왜, 노동당을 해산해야 하는가> - 노동당 마포당협 토론회 (6/25화) file 세린 2019.06.14 504
76109 페미니즘 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 받습니다. "페미니즘 정치를 위하여" 2 update 신민주 2019.06.14 289
76108 문제의 본질은 4 이장규 2019.06.13 472
76107 아래 경남도당 선거무효공고에 대한 입장문 중,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에 대해 정정합니다. 1 file 따란 2019.06.13 375
76106 '이해'합니다 1 류성이 2019.06.13 356
76105 경남도당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지점들이 있어 이를 바로잡습니다. 2 김치숲 2019.06.13 261
76104 10년의 역사 진보신당/노동당, 이제 해소해야 할 때입니다. 나동 2019.06.13 591
76103 선거무효 공고에 대한 경남도당의 입장 13 경상남도당 2019.06.13 407
76102 토론 없는 반대에 지칩니다. 12 김준호 2019.06.13 471
76101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담쟁이 2019.06.13 349
76100 '좌파 위기의 본질' _박노자 송상호 2019.06.13 208
76099 [출마의 변] 진주당협 대의원 선거에 출마합니다. 2 이글/박태영 2019.06.12 294
76098 노동당으로 당명 개정 후 입당했습니다. 기본소득당 당명 개정, 한번 해봅시다. 2 신민주 2019.06.12 498
76097 지난 토론회 후기 - 세번 반복되면 우연이 아니다 3 정상천 2019.06.11 702
76096 울산시 여성노동자 안전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6.10 183
76095 제주와 부산에서 노동당의 희망을 확인하다! [2019 전국순회간담회]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0 262
76094 기본소득당이 유일한 대안인가? 1 대표물고기 2019.06.09 491
76093 부고 : 목포 양현주 당원 부친 별세 해노 2019.06.09 163
76092 안녕하세요. 전남의 김철홍입니다. 가는 길 2019.06.08 618
76091 이것은 대안이 아니란 말인가? 2 file 담쟁이 2019.06.08 6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8 Next
/ 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