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518
조회 수 3126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비만 내는 정도의 당원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기여한 것이라고는 소액의 돈을 낸 것 밖에 없는 그런 당원이지요.


총선 결과 정당득표율 0.38%를 기록한 것에 대해 총선 실패로서 책임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을 보았습니다. 


저는 후보들이나 당대표부의 사과 또는 당직에서의 사퇴에 반대하며, 사퇴 요구에도 강하게 반대합니다. 


온갖 악조건 속에서 선거를 치르느라 당원동지들께서 정말 수고하셨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비록 그 결과가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정도였고, 심지어 초라하게 보이는 것도 맞습니다만, '실패'로서 '책임져야 할 정도'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0.1~0.5를 예상했습니다.)


당대표와 후보들, 그리고 선거운동에 열정을 쏟은 당원동지들은 자기 시간, 자기 돈을 내면서까지 헌신적으로 활동했습니다. 

우리 모두 당선이 어렵다고 생각했을 겁니다. 후보자들도 마찬가지이고, 선거운동을 한 동지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그래도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는 일념 아래 선거기간 중 목소리를 내고자 개별적으로 빚을 내면서까지 후보자 등록 기탁금과 각종 선거비용을 부담해야 했습니다. 개인의 일상이나 시간을 포기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각 동지들의 개인적인 부담을 해소해주지는 못할 망정, 득표가 엉망이니 책임을 지라고 한다면 지나치게 가혹한 요구입니다. 


후보자들이나 선거운동을 한 당원들이 당의 결정이나 당원들의 정서에 반한 행동을 한 것도 아니었고, 

우리 노동당이 주장한 정책들에 큰 흠결이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선거운동기간 중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만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최선을 다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습니다. 

선거과정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평가,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라도 공감할 것입니다. 

다만 지금의 당대표부나 후보자들이나 선거운동에 힘쓴 당직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반성'의 시작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퇴를 요구하는 글은 당원동지에 대한 '따뜻함'이 없어 보입니다. 

지난 한 달여 기간 동안 미친듯이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만나고 목이 쉬어라 마이크를 잡아야 했던 후보자들이나 선거운동을 한 동지들의 헌실과 열정이 너무나 무가치한 것으로 치부되는 것 같아 불쾌합니다. 


저는 평소 우리 노동당이 다른 동지들에게 '따뜻함'이 없는 것 같은 인상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것이 저를 힘들게 하기도 하고 당에 대한 애정을 식게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사퇴요구를 하시는 분들도 당에 대한 사랑과 충심의 마음으로 사퇴를 요구하시는 것이라고 믿고 싶습니다만, 불행히도 해당 내용들에는 그러한 마음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비록 본인들께서는 그런 마음을 갖고 계시더라도 표현되지 않으면 읽는 사람으로서는 알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상처만 될 뿐입니다. 


평소 당 게시판에 글을 잘 쓰지 않지만, 사퇴요구는 지나친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몇 자 적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사퇴요구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사실을 일림으로써, 사퇴요구를 당하신 분들이나 헌신적으로 선거운동을 하셨던 당원동지들께 작은 위로라도 되면 좋겠습니다. 

  • 난니가좋아got7 2016.04.18 15:32
    차라리 무관심보다는 질책이 훨씬 유익하다고는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전반적인 글의 의견에 동조합니다. 2017.12.20 대통령 선거에서 3.00% 이상의 득표율을 목표로 착실하게 2년남짓 준비해야 하며, 준비의 근거는 이번 총선의 전략 실패 요인을 제거하는 데에 있다고 느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8921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1700
76787 2021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공고 newfile 경북도당 2021.03.04 9
76786 <성명>LG는 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고용승계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3.04 17
76785 [공고] 노동당 인천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선거 공고 노동당 2021.03.04 104
76784 [공고] 노동당 대구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updatefile 노동당대구시당 2021.03.03 21
76783 평당원들...당신들은 뭐하십니까? 3 대표물고기 2021.03.02 75
76782 영화 번개입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3 안보영 2021.03.02 124
76781 3월 13일 당원기본교육,장애평등교육 안내 서울특별시당 2021.03.02 57
76780 [공고] 노동당 서울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3.02 66
76779 [노동당 영상강의] 디지털 미디어, 어떻게 이해하고 활용할 것인가 file 노동당 2021.03.02 60
76778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경기도당 2021.03.02 38
76777 서울시당 9기 3차 운영위원회 회의 서울특별시당 2021.03.01 57
76776 부산 신라대학교 청소노동자 투쟁에 함께해주세요 1 file 베레레 2021.03.01 21
76775 서울시당 강북당협 총회안내 (3/6) 서울강북윤정현 2021.02.28 33
76774 10기 대표단 10대 과제 이행 중간평가 설문 조사 결과 노동당 2021.02.23 272
76773 <성명>서울교통공사,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는 고객센터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직접 고용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2.23 575
76772 <누가 죄인인가?>-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도가 눈 감는 사실 1 노동당 2021.02.22 216
76771 서울시당 강북당협 운영위원회 - 21년 2월 서울강북윤정현 2021.02.16 206
76770 고 백기완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대표물고기 2021.02.15 218
76769 쇠뿔의 시간 노동당의 시간 file 노동당 2021.02.10 1427
76768 9기 2차 운영위원회 회의 결과(210208)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2.10 303
76767 노동당 10기 대표단 10대 과제 이행 중간 평가 노동당 2021.02.09 207
76766 <노동당 아시아나케이오 좌담회에서> file 노동당 2021.02.03 234
76765 전남도당 7기 1차 운영위원회 회의 결과 전남도당 2021.02.03 260
76764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 노숙투쟁에 연대와 관심을! file 경기도당 2021.02.02 197
76763 모든 해고 금지! 김진숙 복직! 한진중공업 투기자본 매각 저지! 기자회견 + 토지난민연대 일인시위 file 경기도당 2021.02.02 188
76762 [슬기로운 당원생활: 2월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1.02.02 7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4 Next
/ 2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