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47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야기해야 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는 왜 노동당인가, 왜 아직까지 노동당 당원으로 남아있는가'라는 내부적 질문에 대한 답변과

'왜 굳이 노동당을 지지해야 하는가, 노동당은 다른 당과 무엇이 다른가'라는 외부적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제 생각은 있지만 아직 제대로 정리되지 않았거니와
지금은 다른 당원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위의 두 가지 질문에 대해 각자가 무슨 이야기든 하는 것입니다.

다만 그 이야기가 각자 자기 입장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자기의 이야기만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위의 두 질문에 대한 답변, 즉 우리 노동당이 무엇인가 내지 무엇이 되어야 되는가에 대한 것이라야 합니다.

우리 노동당에 대해 손이상씨가 쓴 글이 페이스북 곳곳에서 공유되더군요.
(손이상씨 글의 전문은 아래 링크를 참조
https://www.facebook.com/yisang.sohn/posts/10204817834520561 )

저는 그 글이 (특히 결론 부분은) 완전한 헛소리고
정당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 자체가 전혀 없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손이상씨 글에 대한 저와 박권일씨의 비판은 아래 링크를 참조
https://www.facebook.com/leejangkyou/posts/1062803553763095 )

문제는 우리 당의 현재 상태가 실제로
저런 글이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정도의 상태라는 사실입니다.

정당은 각자가 자기 처지에 따라 자기 하고 싶은 말만 하는 곳이 아닙니다.
당원 개개인이든 특정 정파든.

설사 그 정파가 지도부이고 의결기구의 다수파라고 해도.

페이스북에도 썼지만, 정당은 사회적 대립관계의 조직자입니다.
우리 사회의 기본적인 대립관계를 어떻게 파악하고 어떻게 조직하는가가
바로 그 정당의 정체성입니다.
노동당은 당연히 그 대립관계를 '자본대노동'으로 보는 반자본주의 정당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가 굳이 노동당일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런 기본적인 정체성에 동의하는 바탕 하에서는
다양한 대립관계나 문제점을 함께 해결해나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내부의 대립관계나 문제점을 무시하거나 묵살하고
그냥 내 이야기만 따르라는 식으로는
하나의 '정파'는 가능할지언정 절대로 사회적 조직자로서의 '정당'은 가능하지 않습니다.

백만 명의 사람에게는 백만 개의 진실이 있습니다.
모두가 각자 자기 나름의 할 말이 있고 모두는 모두에게 대립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그것들을 각자 알아서 자기 이야기 내지 자기 정파 이야기만 하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정당으로서 함께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지를 이야기해야 합니다.

이를 위한 시작이 바로
'우리는 왜 노동당인가'에 대한 스스로의 답변과 
우리 외부의 사람들에 대한 답변을
개인이나 특정 정파 차원이 아니라 당 차원에서 준비하는 것입니다.

  • 추공 2016.04.22 16:54
    압도적 무지가 주류인 건 분명합니다. 동지의 글에 동의합니다.
    현재는 재창당수준의 논의를 해야 할때라고 봅니다.
  • 권우상 2016.04.23 01:36
    문제의식은 따질 것 없이 동의합니다만, 이야기가 진전되려면 먼저 고민을 풀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7788
76694 사무총장 당선 사례 1 차윤석 2020.10.22 91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81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197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59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52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26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28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380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69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205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72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45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293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196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86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19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65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52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507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309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28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47
76672 부천시흥당협 세종병원 보건의료노동자 당원님들에게 드리는 현수막게첩 file 지봉규 2020.09.16 205
76671 2020 추석 농산물 특판 안내 (당원 농산물 등) file 노동당 2020.09.16 1540
76670 투표하는 사이트(페이지)를 못 찾아 한참을 헤맸습니다. 3 류중근 2020.09.14 273
76669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9.14 1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