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60614_당의미래입장.jpg




<당의 미래>는 반목을 두려워 하지 않겠습니다.

― 대표단의 <사과문>에 대해 ―



<당의 미래>는 6월 1일자로 공개된 중앙당 인사개편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6월 3일자 입장을 통해 다음의 세 가지 사항을 제안한 바 있다.


(1) 인사발령을 백지화하고 조직개편을 원점에서 재논의하라.


(2) 당 대표는 이번 파행 인사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사무총장 퇴진을 비롯한 책임 당사자에 대한 문책을 실시하라.


(3) 당 대표는 당 내 정치적 합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형식적인 자문기구로 전락한 중앙집행위원회의 위상, 승자독식 일변도의 대표단 회의 등 당내 의결기구의 민주적 합의 구조 전환을 위한 혁신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실천하라.


이 중에서 (2)의 경우에는 당 대표의 유감표명이 있었고, 지난 6월 7일자 <대표단 사과문>을 통해 응답이 있었다. 대표단 사과문은 ‘인사권자 및 인사책임자'가 져야 할 부담을 당원과 당부가 모두 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일종의 정치적 타협이라고 평가한다. 사실관계의 확인조차 정치적 공방의 대상이 되어버린, 잘못된 조직적 권위의 신화에 내몰려 피해자가 가해가가 되고, 가해자는 피해자가 되는 이상한 관계의 역전을 확인하고 있다. 노동당은 늘 가해자와 피해자의 구분이 개개인 친소 관계나, 혹은 어떤 사적인 ‘의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관계의 구조 속에서 발생하는 문제임을 지적해왔다. <당의 미래>가 이번 부당인사에 대해 바라보는 관점은 정확하게 이에 일치한다.


그런 점에서 이번 <대표단 사과문>은 당내 갈등을 봉합하려는 대표단의 고민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 문제의 해결보다는 오히려 어정쩡한 상태에서 문제를 ‘종결' 지으려는 인상을 받는다. 여전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관계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표단 사과문은 검증되지 않은 사실관계에 대한 ‘증명'으로 회자되고 있다. 또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나아가며 당내 당직자에 대한 ‘근태' 논란에서 부터 사적인 자리에서 오간 이야기가 ‘공식적인 의사표명'인 것처럼 언급되는 웃지 못 할 상황으로 비화되었다.


그래서 묻는다. <대표단 사과문>은 부당인사와 관련된 인사절차, 즉 당사자 동의여부, 상근자협의회 의견청취, 대표단의 필요성 합의, 대표의 인사권 사용에 걸친 일련의 과정에 있어 전혀 문제가 없었다는 보증인가? 그리고 논란의 핵심이 된 ‘사실이 아닌 사항에 대해 사실로 말한 것'이 없었다는 증명인가?


이에 따라 <당의 미래>는 대표단이 <사과문>에 담고자 했던 의지와 진정성은 존중하지만 이 <사과문>을 통해서 모든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식의 결론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파행 인사 이후의 대책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 <당의 미래>는 앞서 내놓은 제안문을 통해서 ‘선 백지화, 후 재논의'를 제안한 바 있다. 과정에 있어 원천적인 결함이 있는 사항을, 과정에 대한 입장 표명만 가지고 ‘없었던 일’로 만들 순 없다. 이런 곤란함이 대표단의 <사과문>에 ‘파행 인사' 이후의 대책에 대해 전혀 언급이 없다는 것, 그래서 해당 피해자에 대한 구제는 어떻게 이뤄질 것이라는 점이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당의 미래>는 이전에 내놓았던 ‘선 백지화, 후 재논의'가 <사과문>의 정치적 의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설사 지금과 똑같은 인사개편이 이뤄지더라도 과정에서의 오류를, 다시 과정을 진행하면서 고치고 개선하는 것 자체만이 노동당이 ‘실수를 하지 않는 정당'이 아니라 ‘실수를 고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 것이라 확신한다. 또한 이런 원칙적인 해법이 여전히 당직자로 남아 있는 활동가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앞서 제안한 주문 세 가지 중 어느 것 하나 진행된 것이 없다는 것에 절망감이 든다. 실제로 그간 당내 논란 가운데서, 중앙집행위를 단순히 ‘의견청취 기구'로 평가하고 전국위원회를 ‘표결기구'로 간주하는 행태가 반복되었다. 당내 유일한 의견그룹으로서 <당의 미래>는 당원들이 스스로 모인 ‘집합적 의지'와 숙의를 통해서 제안된 ‘집단적 합리성'으로 당의 주요 결정에 개입하고자 했다. 하지만 그것이 결국 ‘수의 논리’를 넘지 못하고, 토론과 합의는 권한을 넘지 못하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변화를 기대할 수 없는 절망이 오히려 총선 결과가 주는 당혹감보다 더 크다.


<당의 미래>는 만들어진 2년 동안 언제나 소수파였으나 공적인 회의체계를 신뢰하고 수의 적고 많음이 아니라 합리적 토론과 설득으로 유효함을 만들고자 했다. 무엇보다 노동당이 뛰어난 개개인을 통해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집단으로서 성숙하고 발전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해왔다. 그러나 지금, 과연 이런 기대가 가능한 것인지 숙고하기로 했다. 현재 대표단 체계에서 공적 회의가 다수파에 의한 ‘양해'로 이뤄질 수 밖에 없는 것이라면 각각의 회의는 모두 안건 성립 그 순간에 결정이 났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따라서 <당의 미래>는 기존의 당적 체계에 대한 신뢰를 당원에게 돌린다. 노동당의 미래는 과두적인 당권체계에 가로막힐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는 현재의 미천함을 넘어 미래로 갈 것이다. [끝]



2016년 6월 14일

노동당 내 의견그룹 <당의 미래>



  • 부들 2016.06.14 11:25
    반목을 두려워 한다면 이러겠나 싶습니다.
    당의미래가 머하는 조직인지 집단인지 더욱더
    궁금해 지는군요. 조직개편 논의가 이정도로 거창하게
    다뤄질 문제였나 싶습니다.
  • 레게 2016.06.14 13:07
    당의 핵심 부서 세개를 축소폐지하는데 별다른 이유도 제시하지 않았는데
    당원들이 가만히 있을 줄 알았습니까?
  • 부들 2016.06.14 18:07
    헐! 개편에 동의하고 논의 시작한거 아니었던가요?
    이건 또 무슨 소린지 ~~
  • 김성수 2016.06.15 00:32

    그 부서 축소에 기반한 조직개편안이 바로 김상철 서울시당위원장이 비대위원장으로 있을때 작성해서 현 대표단에 넘겨준 조직개편안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김상철 서울시당 위원장이 현 당의미래 운영위원장이실거예요.

  • 드림썬 2016.06.14 15:29
    입장글이 어려워 무슨 얘기인지 어떤 주장인지 모르겠습니다. 글 좀 쉽게 씁시다.
  • 부들 2016.06.14 21:47
    당의미랜지 쪽파인지 부대표님들은 참 쪽도 팔리겠습니다. 대표단 사과문 같이 발표하고 이거 전면 부정하고 쓰파 이게 조직입니까?

    쪽파인지 알겠는데 쪽은 그만 팝시다.

    이번기회에 당의미랜지 쪽판지 하여간 정파의 모습
    제대로 봐서 좋네요 스파.
  • 준비 2016.06.15 05:32
    구체적으로 대표단이 뭐를 하라는 건지, 당의 미래가 뭐를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네요.
    (1)은 당사자들이 원하는 것이 맞나요? 올라온 글들을 보면, 당사자들이 원하지 않는 것 같아 보이던데요....
    아니면 당사자들은 기존 조직체계 내에서 기존 역할을 할 의사는 있는 건가요.
    (3)은 좀더 구체적으로 제안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일부러 제안 안하는 건가요.
    왜 굳이 해석이 필요하고, 해석도 여러개로 될 수 있는 글을 쓰는지 모르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7627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56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176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40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32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10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10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327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47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189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53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32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271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179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68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06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50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33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493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287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17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27
76672 부천시흥당협 세종병원 보건의료노동자 당원님들에게 드리는 현수막게첩 file 지봉규 2020.09.16 185
76671 2020 추석 농산물 특판 안내 (당원 농산물 등) file 노동당 2020.09.16 1529
76670 투표하는 사이트(페이지)를 못 찾아 한참을 헤맸습니다. 3 류중근 2020.09.14 256
76669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9.14 157
76668 "이미지가 힘이다" - 홍보미디어기획단에서 디자이너를 찾습니다 file 나도원 2020.09.14 2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