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다른서울] 김상철을 지지하며_ 이순애 당원(전 홍대 삼통치킨 사장님)

15895828_1288345324542447_8790265192734066343_o.jpg


안녕하세요? 저는 홍대 전철역 인근에서 삼통치킨을 운영하던 이순애 당원입니다.  

제가 노동당을 알게 된 것은 2008년부터 7년 동안 장사를 했던 가게 건물주로 부터 그냥 나가라고만 하는 통보를 받고 어이가 없고 억울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할 때 즈음이었습니다. 당시 우연히 나와 같이 억울한 일을 당하고 상인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 모인 상인들의 모임인 “맘상모(맘 편히 장사하고픈 상인들의 모임)” 라는 단체를 알게 되었는데 그 곳에서 함께 투쟁하고 연대했던 김상철 위원장님을 만났습니다. 

그 동안 아무것도 몰랐던 저는 갑과 을의 비틀어진 관계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억울한 사정이 모두 갑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법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맘상모 동지들과 같이 ‘법 개정’ 운동에서 나서며 우리 임차상인들의 권리를 찾기 위한 투쟁을 함께 진행 한다 들었습니다. 

그 당시 노동당을 전혀 몰랐던 저는 이 사회에서도 이렇게 어렵고 힘든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서 도와주는 단체와 당이 있다는 것을 알고 아직도 썩지만은 않은 사회 인 것이 참 다행이라 생각 했습니다. 여태까지 나만 잘 살면 되지 하는 이기심으로 인생을 살던 내가 불공평한 세상에서 어려운 입장에 놓인 사람들과 함께 하며 사명감을 갖고 일하는 노동당을 알게 되어 ‘노동당’에 입당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노동당에서 김상철 위원장님의 안내를 받으며 노동당의 신뢰와 믿음 그리고 많은 도움을 받게 되었습니다. 노동당 서울시당은 2015년 한 해 동안 홍대 앞에서 임차인 상담소를 열어 임대인들의 가혹한 갑질에 휘둘리는 임차상인들의 피해 예방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바로 옆에서 지켜보면서 상인들의 든든한 당으로써 충분하다 생각됐습니다. 더불어 나의 권리 찾기에도 노동당을 믿고 의지하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그러면서 나의 투쟁은 시작되었고 2015년 11월 1차 강제 집행 때 김상철 위원장님께 장문의 메시지로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위원장님도 장문의 답으로 저를 위로해 주시고, 안심할 수 있는 답변으로 노동당 동지들이 이 투쟁과 함마음이 되어 싸워주고 있다 느꼈습니다. 1차 집행을 우리는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과 과감히 그리고 당당하게 막아 내었습니다. 그리고 2차 집행 때도 또 장문의 메시지 도움과 답으로 나는 힘을 얻었으나 임대인의 약은 계략으로 가게가 모두 털리고 모든 게 끝났나 했지만 맘상모 동지들과 노동당 동지들은 ‘야만적이고 폭력적인 강제 집행’에 ‘이것이 끝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 주어야 한다’, ‘투쟁은 계속되어야 한다‘ 라고 다시 뭉치어 계속 투쟁한 결과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이 모두 힘을 합쳐 빼앗겼던 가게를 재탈환하여 가게를 재오픈 하게 되었고, 더욱 강하게 되었는데 이것은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이 나의 아픔을 마치 자기들의 아픔인양 한마음, 한 몸으로 함께 해 주시어 나도 좌절하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며 싸워서 결국은 나의 권리를 찾을 수 있는 승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그때 그 사건 하나, 하나를 세월이 많이 흐른다 해도 잊지를 못할 것입니다.
내 일생에 트라우마로 자리 잡은 일들이지만... 나는 거기서 권리를 찾은 기쁨으로 야만적이고 폭력적인 강제집행의 트라우마 보다도 더욱 강한 것을 갖게 되었습니다.

photo_2017-01-11_14-31-19.jpg

이번 노동당 당직선거에 김상철 위원장님이 다시 출마하신다는 얘기에 가게 일이 떠올랐습니다. 벌써 1년도 훨씬 넘겨진 시간이 흘렀지만 엊그제 같고 그때 그 일들을 생각하면 ‘김상철 위원장’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 당시 나에게 보내 준 장문의 메시지는 나에게 믿음과 신뢰 그리고 강한 투쟁의식(힘과 용기, 자신감)을 갖게 해 주었습니다. 

끝으로 ‘김상철 위원장’님이 다시 서울시당 위원장으로 당선 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힘과 용기, 자신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김상철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102
공지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4448
75096 노동당 5기 5차 전국위원회 생중계 new 대변인실 2017.09.23 42
75095 내일 전국위에서 수정안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구교현 2017.09.22 134
75094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준) 성명 경기도당 2017.09.22 95
75093 [인천시당] 허심탄회3. 인천시당, 어떻게 혁신 할 것인가? 당원 토론회 진행했습니다. 인천시당 2017.09.22 53
75092 북한핵도 신천지가 해결한다!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2 60
75091 [서울시당] [긴급공지] 故 조영삼님 추모 촛불, 심기일전 당대회 이후를 말한다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9.22 58
75090 2017 노동당 노동자 당원대회에 함께 해주십시오. file 노동위원회 2017.09.22 91
75089 [문화예술인 노동자선언] 외 제3기 문화예술위원회 마지막 활동보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22 123
75088 기본소득 개헌을 위한 청원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장시정 2017.09.21 68
75087 2억에 무너지나..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1 156
75086 [지역정치 좌충우돌3]폭염에 에어컨도 없이 휴식하는 노동자들 file 베레레 2017.09.20 242
75085 [부고] 허영구 전 대변인 빙모상 구교현 2017.09.20 135
75084 [문화예술위원회] 크라스니 문화예술 이론세미나 6회차 안내 file 조재연 2017.09.19 84
75083 전국위원회 당규 개정 내용에 우려되는 지점이 있어 의견드립니다. 정상천 2017.09.19 346
75082 [강서당협 운영위의 입장에 관한 입장] 변신 2017.09.19 403
75081 [구로/금천당협 해산의 건] 할 수는 있으나 해서는 안되는 일 2 1 file 구로주민 2017.09.18 478
75080 [울산시당] 공공운수노조 울산대병원분회 파업 지지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8 67
75079 [성명] 2017년 정기당대회 결과에 대한 강서당협 운영위원회의 입장 서울강서 2017.09.18 287
75078 2017 정기당대회 이후 문화예술위원회의 선택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17 464
75077 탈당 신고서 접수했는데 처리가 안되고 있었네요. 2 위타천 2017.09.17 390
75076 서울3권역 전국위 안건설명회를 엽니다. 구교현 2017.09.15 209
75075 [노동당 대구시당] 당원되긔 '정책알기' file 대구시당 2017.09.14 217
75074 [영남권 시도당 합동 기자회견] 9.12 경주 5.8 지진 1년, 불안을 끝내자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2 104
75073 [9.26] 살충제 달걀, 공장식 축산이 문제다 인천시당 2017.09.11 97
75072 [9.15] 개헌과 노동당, 기본소득 개헌운동 설명회 인천시당 2017.09.11 1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9 Next
/ 2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