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다른서울] 김상철을 지지하며_ 이순애 당원(전 홍대 삼통치킨 사장님)

15895828_1288345324542447_8790265192734066343_o.jpg


안녕하세요? 저는 홍대 전철역 인근에서 삼통치킨을 운영하던 이순애 당원입니다.  

제가 노동당을 알게 된 것은 2008년부터 7년 동안 장사를 했던 가게 건물주로 부터 그냥 나가라고만 하는 통보를 받고 어이가 없고 억울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할 때 즈음이었습니다. 당시 우연히 나와 같이 억울한 일을 당하고 상인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 모인 상인들의 모임인 “맘상모(맘 편히 장사하고픈 상인들의 모임)” 라는 단체를 알게 되었는데 그 곳에서 함께 투쟁하고 연대했던 김상철 위원장님을 만났습니다. 

그 동안 아무것도 몰랐던 저는 갑과 을의 비틀어진 관계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억울한 사정이 모두 갑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법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맘상모 동지들과 같이 ‘법 개정’ 운동에서 나서며 우리 임차상인들의 권리를 찾기 위한 투쟁을 함께 진행 한다 들었습니다. 

그 당시 노동당을 전혀 몰랐던 저는 이 사회에서도 이렇게 어렵고 힘든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서 도와주는 단체와 당이 있다는 것을 알고 아직도 썩지만은 않은 사회 인 것이 참 다행이라 생각 했습니다. 여태까지 나만 잘 살면 되지 하는 이기심으로 인생을 살던 내가 불공평한 세상에서 어려운 입장에 놓인 사람들과 함께 하며 사명감을 갖고 일하는 노동당을 알게 되어 ‘노동당’에 입당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노동당에서 김상철 위원장님의 안내를 받으며 노동당의 신뢰와 믿음 그리고 많은 도움을 받게 되었습니다. 노동당 서울시당은 2015년 한 해 동안 홍대 앞에서 임차인 상담소를 열어 임대인들의 가혹한 갑질에 휘둘리는 임차상인들의 피해 예방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바로 옆에서 지켜보면서 상인들의 든든한 당으로써 충분하다 생각됐습니다. 더불어 나의 권리 찾기에도 노동당을 믿고 의지하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그러면서 나의 투쟁은 시작되었고 2015년 11월 1차 강제 집행 때 김상철 위원장님께 장문의 메시지로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위원장님도 장문의 답으로 저를 위로해 주시고, 안심할 수 있는 답변으로 노동당 동지들이 이 투쟁과 함마음이 되어 싸워주고 있다 느꼈습니다. 1차 집행을 우리는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과 과감히 그리고 당당하게 막아 내었습니다. 그리고 2차 집행 때도 또 장문의 메시지 도움과 답으로 나는 힘을 얻었으나 임대인의 약은 계략으로 가게가 모두 털리고 모든 게 끝났나 했지만 맘상모 동지들과 노동당 동지들은 ‘야만적이고 폭력적인 강제 집행’에 ‘이것이 끝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 주어야 한다’, ‘투쟁은 계속되어야 한다‘ 라고 다시 뭉치어 계속 투쟁한 결과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이 모두 힘을 합쳐 빼앗겼던 가게를 재탈환하여 가게를 재오픈 하게 되었고, 더욱 강하게 되었는데 이것은 맘상모, 노동당 동지들이 나의 아픔을 마치 자기들의 아픔인양 한마음, 한 몸으로 함께 해 주시어 나도 좌절하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며 싸워서 결국은 나의 권리를 찾을 수 있는 승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그때 그 사건 하나, 하나를 세월이 많이 흐른다 해도 잊지를 못할 것입니다.
내 일생에 트라우마로 자리 잡은 일들이지만... 나는 거기서 권리를 찾은 기쁨으로 야만적이고 폭력적인 강제집행의 트라우마 보다도 더욱 강한 것을 갖게 되었습니다.

photo_2017-01-11_14-31-19.jpg

이번 노동당 당직선거에 김상철 위원장님이 다시 출마하신다는 얘기에 가게 일이 떠올랐습니다. 벌써 1년도 훨씬 넘겨진 시간이 흘렀지만 엊그제 같고 그때 그 일들을 생각하면 ‘김상철 위원장’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 당시 나에게 보내 준 장문의 메시지는 나에게 믿음과 신뢰 그리고 강한 투쟁의식(힘과 용기, 자신감)을 갖게 해 주었습니다. 

끝으로 ‘김상철 위원장’님이 다시 서울시당 위원장으로 당선 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힘과 용기, 자신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김상철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998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2835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904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9134
75446 변신님이 댓글 따라...통계자료 분석 예시 2 updatefile 문성호 2018.04.21 289
75445 [전국 당원모임] 노동당 당원 인식 조사 결과 1 file 김한울 2018.04.21 425
75444 [서울시당]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노동당 서울시당 공직후보자 선출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8.04.20 259
75443 김길오 조직은 자유로운 가해자의 공동체인가요? 통일가해파인가요? + 댓글을 막은 이유 서상영 2018.04.20 662
75442 [안내] 4.21 <전국당원모임> 서울 출발 시간과 장소 알려 드립니다. file 윤철중 2018.04.19 394
75441 [인천시당] 금속노조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4.19 160
75440 2018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인천투쟁대회 인천시당 2018.04.19 202
75439 아재 뻘타~ 麻.苦 2018.04.19 413
75438 [인천시당] 페미니즘 모임 후기 2 file 인천시당 2018.04.19 320
75437 [응답하라!] "갓치" 하윤정 아닥금지!! 麻.苦 2018.04.19 653
75436 징글징글허다. 1 김철호 2018.04.19 630
75435 김성수님이야말로 바로 아래 이민정님 글부터 읽어보시지요 14 이장규 2018.04.18 1015
75434 이장규 당원님에게 - 복습을 미루니 팩트에서 뒤지는겁니다. 6 김성수 2018.04.18 706
75433 [안내] 4.21 노동당 당원이 말하기, 드러내기, 되찾기 <전국당원모임> 1 윤철중 2018.04.18 318
75432 유왕상 신입당원님께 3 문성호 2018.04.18 805
75431 [오픈조직] 진상조사위에 아래와 같은 두가지를 요청합니다. 곤양이 2018.04.18 513
75430 enmir(유왕상) 신입당원님께 : 김길오 사태에 관하여 麻.苦 2018.04.17 905
75429 슬픔과 고통에 대한 예의 1 까치놀(최애란) 2018.04.17 730
75428 [동대문당협] 장애평등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용혜인 2018.04.17 204
7542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2056
75426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76
75425 [인천시당] 남구 제 1선거구 시의원 장시정 후보 주간일정 (04.16-04.2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27
75424 조언 서울촌장 2018.04.17 670
75423 김길오 선생님께 서상영 2018.04.17 10380
75422 [경기도의원 예비후보 김광원] 4월 둘째 주 뛰뛰빵빵 김광원 2018.04.16 147
75421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6 > 서상영 2018.04.15 9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2 Next
/ 2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