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포구 당원인 윤호산입니다. 당원이 된지는 오래 됐는데, 게시판에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그리고 첫 글이 이번 선거에 등록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하윤정 후보와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다른 후보 분들 중 하윤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다른 후보 분들께 공정하지 못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선을 치르시는 다른 후보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글을 시작합니다. 비록 제가 잘 알지 못하더라도 다른 후보 분들도 따듯한 마음과 인간적인 신념을 지니신 분들이리라 믿습니다. 부디 마지막까지 양 후보 모두 최선을 다 하시어, 공정하고 바람직한 선거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켜보니 하윤정 후보를 알고 지낸 시간이 꽤 깁니다. 기억이 맞다면 2010년 국회 앞 비정규교수노조 천막에서 처음 만났으니, 8년의 시간을 알고 지냈네요. 그 시간동안 저는 운동권이라 불리기도 했고, 지금은 떨어져 나와 학생의 신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다만 이 친구는 그 시간동안 계속 남아 있네요. 아마 당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도 이 친구와 마찬가지겠지만, 현 시대에 변함없이 신념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활동하던 시기를 경험삼아 생각해보면 지도자의 위치에서 필수적인 덕목 중 하나는, 잘 하든 못 하든 그 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 머물러준다면 그로 인해서 언젠가는 다른 이들이 찾아올 수 있게 되겠죠. 특히나 노동당의 성격상 명성과 보상을 바랄 수 있는 활동들이 아니기에 더더욱 필요한 덕목이라 생각합니다. 제 기억에 하윤정 후보는 학교 내에서의 작은 학회부터 학생회 선거와 이후 청년좌파와 알바노조까지, 힘들거나 일이 잘 되지 않는 시기는 있었어도 공백 없이 꾸준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하윤정 후보에게 신뢰를 보냅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억에 남는 것은 하윤정 후보가 불편한 말(건강한 비판)을 잘 했다는 것입니다. 불편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통찰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이 잘못 흘러가고 있을 때에 그를 감지하는 능력과, 타인의 비난을 감수할 용기가 하윤정 후보에게는 있습니다. 특히 당내에 여성주의의 흐름이 일어나고 또 공감을 얻고 있는 요즘에 이 또한 더 절실한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인간은 없고 또 당연히 후보자들도 완벽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후보 한 명을 지지하는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요즈음에 더더욱 적합한 후보일 것이고, 그 일을 맡겨도 꾸준히 자리를 지킬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바라본 후보의 모습도 그 전부가 아닐 것이며, 다른 당원분들은 저와 다르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당 활동도 잘 하지 않는 제 글이 많은 신뢰를 받으리라고도 생각 하지 않습니다만, 후보를 근 10년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출마 소식을 듣고 제가 가진 후보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자 글을 남깁니다.

 

날이 추워졌습니다. 후보분들을 포함한 당원분들 모두 건강히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희망의종이학프로젝트] 푸른하늘 히로시마 방문단 모집 file 노동당 2017.05.29 27
공지 [탈핵운동본부] 노동당 탈핵운동본부(준) 5차회의 노동당 2017.05.26 61
공지 [지금 당장, 최저임금1만원 쟁취 투쟁의 날], 6월 10일 16시 @청와대 앞 file 노동당 2017.05.25 101
공지 2017 정기당대회를 실질적 창당대회로! 김강호 2017.05.12 749
공지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 안내(온라인 참여) file 노동당 2017.04.21 6165
74742 [경기도당] 지금당장 최저임금 1만원 정당 연설회, 최저임금 1만원 입법청원 서명 일정 안내 newfile 경기도당 2017.05.30 4
74741 [보고] 5월 28일 대중논쟁 준비팀, 두 번째 이야기 file 신지혜 2017.05.29 261
74740 심평원의 진료비 확인제도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5.29 35
74739 당대회준비위 해설에 대한 의견 3 Alexpark 2017.05.29 147
74738 [부산시당]원폭 2세 환우 김형률을 기억하는 캠페인과 추모제! 1 file 베레레 2017.05.29 36
74737 [울산노동위원회당보,2017년2호] 올바른 노동자 정치세력화로 비정규직을 철폐해야 합니다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5.29 44
74736 [서울 관악] 5월 31일 당원나들이를 진행합니다. file 차상우 2017.05.29 70
74735 조직혁신안에 대한 이장규 동지의 질문에 대한 답변 2 임석영 2017.05.29 222
74734 조직혁신안 관련 질문입니다 이장규 2017.05.27 666
74733 <기본소득>운동을 고민하는 당원들의 모임을 제안합니다:) 1 file 용혜인 2017.05.26 535
74732 [울산시당 녹색위원회] 20170526 돌고래 강연 "바다로 돌아간 제돌이"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5.26 67
74731 대전시당 당원모임 file 니최 2017.05.26 124
74730 권문석 동지 4주기와 "최저임금 1만원" 투쟁 4년, 그리고 人解 2017.05.26 194
74729 [당대회준비위] 당협은 폐지되나? (해설) 2017당대회준비위 2017.05.25 359
74728 문화예술위원회 1차 현장간담회 [음악 생태계 어떻게 복원할 것인가?]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5.24 71
74727 [서울시당] 상가임차인 상담소 교육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4 86
74726 [여성위원회 특별기고] "나중 국민" file 여성위원회 2017.05.24 147
74725 5월 24일 동성애자 A대위 징역형에 부쳐 - 노동당대전시당(비) 논평 file 니최 2017.05.24 115
74724 대전시당 최저임금1만원 입법청원서명운동 file 니최 2017.05.24 93
74723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네번째: 김화정 당원 file 여성위원회 2017.05.24 123
74722 [서울시당] 2017 평화강좌 변화하는 국제 정세 속의 사드배치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4 98
74721 조직혁신소위 3차 자료를 읽고나서 licjsw21 2017.05.24 285
74720 [서울시당] 서울당원, 당대회를 말하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3 1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75 Next
/ 2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