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포구 당원인 윤호산입니다. 당원이 된지는 오래 됐는데, 게시판에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그리고 첫 글이 이번 선거에 등록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하윤정 후보와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다른 후보 분들 중 하윤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다른 후보 분들께 공정하지 못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선을 치르시는 다른 후보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글을 시작합니다. 비록 제가 잘 알지 못하더라도 다른 후보 분들도 따듯한 마음과 인간적인 신념을 지니신 분들이리라 믿습니다. 부디 마지막까지 양 후보 모두 최선을 다 하시어, 공정하고 바람직한 선거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켜보니 하윤정 후보를 알고 지낸 시간이 꽤 깁니다. 기억이 맞다면 2010년 국회 앞 비정규교수노조 천막에서 처음 만났으니, 8년의 시간을 알고 지냈네요. 그 시간동안 저는 운동권이라 불리기도 했고, 지금은 떨어져 나와 학생의 신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다만 이 친구는 그 시간동안 계속 남아 있네요. 아마 당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도 이 친구와 마찬가지겠지만, 현 시대에 변함없이 신념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활동하던 시기를 경험삼아 생각해보면 지도자의 위치에서 필수적인 덕목 중 하나는, 잘 하든 못 하든 그 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 머물러준다면 그로 인해서 언젠가는 다른 이들이 찾아올 수 있게 되겠죠. 특히나 노동당의 성격상 명성과 보상을 바랄 수 있는 활동들이 아니기에 더더욱 필요한 덕목이라 생각합니다. 제 기억에 하윤정 후보는 학교 내에서의 작은 학회부터 학생회 선거와 이후 청년좌파와 알바노조까지, 힘들거나 일이 잘 되지 않는 시기는 있었어도 공백 없이 꾸준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하윤정 후보에게 신뢰를 보냅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억에 남는 것은 하윤정 후보가 불편한 말(건강한 비판)을 잘 했다는 것입니다. 불편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통찰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이 잘못 흘러가고 있을 때에 그를 감지하는 능력과, 타인의 비난을 감수할 용기가 하윤정 후보에게는 있습니다. 특히 당내에 여성주의의 흐름이 일어나고 또 공감을 얻고 있는 요즘에 이 또한 더 절실한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인간은 없고 또 당연히 후보자들도 완벽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후보 한 명을 지지하는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요즈음에 더더욱 적합한 후보일 것이고, 그 일을 맡겨도 꾸준히 자리를 지킬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바라본 후보의 모습도 그 전부가 아닐 것이며, 다른 당원분들은 저와 다르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당 활동도 잘 하지 않는 제 글이 많은 신뢰를 받으리라고도 생각 하지 않습니다만, 후보를 근 10년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출마 소식을 듣고 제가 가진 후보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자 글을 남깁니다.

 

날이 추워졌습니다. 후보분들을 포함한 당원분들 모두 건강히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 정기당대회 2차 웹포스터 (안건 포함) / 부스 신청 마감 file 노동당 2017.07.26 65
공지 당명개정과 관련하여 대표단이 드리는 말씀 1 노동당 2017.07.26 218
공지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573
공지 2017 당대회준비위 게시판 바로가기 노동당 2017.06.01 9468
75012 [서울시당/경기도당] 정기당대회 안건설명회 & 장애평등교육 newfile 서울특별시당 2017.07.28 27
75011 [제주] 우리는 노동당 2 newfile 계희삼 2017.07.28 60
75010 인천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기본소득입니다! newfile 장시정 2017.07.28 46
75009 100% 비정규직? 만도헬라 비정규직지회 농성장에 다녀왔습니다 new 인천시당 2017.07.28 22
75008 [대전시당] 7월당원모임에 <장애인평등교육> 진행했습니다. newfile 대전광역시당 2017.07.28 38
75007 [노동정치, 지금 만나러 갑니다] 프로젝트를 제안하며 신지혜 2017.07.28 408
75006 [서울시당]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노동당 정치관계법 개정안 간담회 후기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7.27 131
75005 2017년 정기당대회를 앞둔 당원권 회복 안내 노동당 2017.07.27 105
75004 [서울시당 논평] 서울대는 학생들에 대한 부당징계를 당장 철회하라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7.26 153
75003 [서울시당] 당원정보 업데이트 사업을 시작합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7.26 117
75002 [서울시당] '당원이 한다' 3기 사업 심의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7.07.25 248
75001 강원도 찰옥수수 판매합니다. 3 file 강원좌파 2017.07.24 484
75000 [책소개] 1987 노동자 대투쟁 – 노동자 인간선언 file 희망2 2017.07.24 262
74999 [서울 관악] 여성주의 수다회 '란각'을 재개합니다! file 풍현 2017.07.23 208
74998 진보신당 시절 농민월급제 주장했던 정기석이 정의당에 가 있네요. 담쟁이 2017.07.23 390
74997 당원의 뜻에 따라, 전국위 안건을 철회하고, 당 대회를 다시 준비합시다. 2 행인 2017.07.22 1017
74996 당명 개정안 발의에 대한 대표단 결정 사항 노동당 2017.07.21 1159
74995 당명 개정 당원 여론 조사 결과 발표 file 노동당 2017.07.21 1263
74994 핵 안전 없이 대전의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임해야. file 니최 2017.07.21 137
74993 당명개정에 대한 당원 여론 조사 참여율 file 노동당 2017.07.21 386
74992 ♥ 노동당은? 그리고 노동당 당명은? file 이근선 2017.07.21 348
74991 제주도의 여론조사 방식 1 계희삼 2017.07.20 361
74990 기본소득 정치캠페인 file 인천시당 2017.07.20 1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6 Next
/ 2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