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포구 당원인 윤호산입니다. 당원이 된지는 오래 됐는데, 게시판에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그리고 첫 글이 이번 선거에 등록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하윤정 후보와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다른 후보 분들 중 하윤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다른 후보 분들께 공정하지 못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선을 치르시는 다른 후보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글을 시작합니다. 비록 제가 잘 알지 못하더라도 다른 후보 분들도 따듯한 마음과 인간적인 신념을 지니신 분들이리라 믿습니다. 부디 마지막까지 양 후보 모두 최선을 다 하시어, 공정하고 바람직한 선거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켜보니 하윤정 후보를 알고 지낸 시간이 꽤 깁니다. 기억이 맞다면 2010년 국회 앞 비정규교수노조 천막에서 처음 만났으니, 8년의 시간을 알고 지냈네요. 그 시간동안 저는 운동권이라 불리기도 했고, 지금은 떨어져 나와 학생의 신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다만 이 친구는 그 시간동안 계속 남아 있네요. 아마 당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도 이 친구와 마찬가지겠지만, 현 시대에 변함없이 신념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활동하던 시기를 경험삼아 생각해보면 지도자의 위치에서 필수적인 덕목 중 하나는, 잘 하든 못 하든 그 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 머물러준다면 그로 인해서 언젠가는 다른 이들이 찾아올 수 있게 되겠죠. 특히나 노동당의 성격상 명성과 보상을 바랄 수 있는 활동들이 아니기에 더더욱 필요한 덕목이라 생각합니다. 제 기억에 하윤정 후보는 학교 내에서의 작은 학회부터 학생회 선거와 이후 청년좌파와 알바노조까지, 힘들거나 일이 잘 되지 않는 시기는 있었어도 공백 없이 꾸준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하윤정 후보에게 신뢰를 보냅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억에 남는 것은 하윤정 후보가 불편한 말(건강한 비판)을 잘 했다는 것입니다. 불편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통찰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이 잘못 흘러가고 있을 때에 그를 감지하는 능력과, 타인의 비난을 감수할 용기가 하윤정 후보에게는 있습니다. 특히 당내에 여성주의의 흐름이 일어나고 또 공감을 얻고 있는 요즘에 이 또한 더 절실한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인간은 없고 또 당연히 후보자들도 완벽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후보 한 명을 지지하는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요즈음에 더더욱 적합한 후보일 것이고, 그 일을 맡겨도 꾸준히 자리를 지킬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바라본 후보의 모습도 그 전부가 아닐 것이며, 다른 당원분들은 저와 다르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당 활동도 잘 하지 않는 제 글이 많은 신뢰를 받으리라고도 생각 하지 않습니다만, 후보를 근 10년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출마 소식을 듣고 제가 가진 후보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자 글을 남깁니다.

 

날이 추워졌습니다. 후보분들을 포함한 당원분들 모두 건강히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103
공지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4448
75096 노동당 5기 5차 전국위원회 생중계 new 대변인실 2017.09.23 42
75095 내일 전국위에서 수정안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구교현 2017.09.22 135
75094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준) 성명 경기도당 2017.09.22 95
75093 [인천시당] 허심탄회3. 인천시당, 어떻게 혁신 할 것인가? 당원 토론회 진행했습니다. 인천시당 2017.09.22 53
75092 북한핵도 신천지가 해결한다!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2 60
75091 [서울시당] [긴급공지] 故 조영삼님 추모 촛불, 심기일전 당대회 이후를 말한다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9.22 58
75090 2017 노동당 노동자 당원대회에 함께 해주십시오. file 노동위원회 2017.09.22 91
75089 [문화예술인 노동자선언] 외 제3기 문화예술위원회 마지막 활동보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22 123
75088 기본소득 개헌을 위한 청원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장시정 2017.09.21 68
75087 2억에 무너지나..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1 157
75086 [지역정치 좌충우돌3]폭염에 에어컨도 없이 휴식하는 노동자들 file 베레레 2017.09.20 242
75085 [부고] 허영구 전 대변인 빙모상 구교현 2017.09.20 135
75084 [문화예술위원회] 크라스니 문화예술 이론세미나 6회차 안내 file 조재연 2017.09.19 84
75083 전국위원회 당규 개정 내용에 우려되는 지점이 있어 의견드립니다. 정상천 2017.09.19 346
75082 [강서당협 운영위의 입장에 관한 입장] 변신 2017.09.19 403
75081 [구로/금천당협 해산의 건] 할 수는 있으나 해서는 안되는 일 2 1 file 구로주민 2017.09.18 479
75080 [울산시당] 공공운수노조 울산대병원분회 파업 지지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8 67
75079 [성명] 2017년 정기당대회 결과에 대한 강서당협 운영위원회의 입장 서울강서 2017.09.18 287
75078 2017 정기당대회 이후 문화예술위원회의 선택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17 464
75077 탈당 신고서 접수했는데 처리가 안되고 있었네요. 2 위타천 2017.09.17 392
75076 서울3권역 전국위 안건설명회를 엽니다. 구교현 2017.09.15 209
75075 [노동당 대구시당] 당원되긔 '정책알기' file 대구시당 2017.09.14 217
75074 [영남권 시도당 합동 기자회견] 9.12 경주 5.8 지진 1년, 불안을 끝내자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2 104
75073 [9.26] 살충제 달걀, 공장식 축산이 문제다 인천시당 2017.09.11 97
75072 [9.15] 개헌과 노동당, 기본소득 개헌운동 설명회 인천시당 2017.09.11 1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9 Next
/ 2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