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포구 당원인 윤호산입니다. 당원이 된지는 오래 됐는데, 게시판에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그리고 첫 글이 이번 선거에 등록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하윤정 후보와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다른 후보 분들 중 하윤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다른 후보 분들께 공정하지 못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선을 치르시는 다른 후보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글을 시작합니다. 비록 제가 잘 알지 못하더라도 다른 후보 분들도 따듯한 마음과 인간적인 신념을 지니신 분들이리라 믿습니다. 부디 마지막까지 양 후보 모두 최선을 다 하시어, 공정하고 바람직한 선거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켜보니 하윤정 후보를 알고 지낸 시간이 꽤 깁니다. 기억이 맞다면 2010년 국회 앞 비정규교수노조 천막에서 처음 만났으니, 8년의 시간을 알고 지냈네요. 그 시간동안 저는 운동권이라 불리기도 했고, 지금은 떨어져 나와 학생의 신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다만 이 친구는 그 시간동안 계속 남아 있네요. 아마 당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도 이 친구와 마찬가지겠지만, 현 시대에 변함없이 신념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활동하던 시기를 경험삼아 생각해보면 지도자의 위치에서 필수적인 덕목 중 하나는, 잘 하든 못 하든 그 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 머물러준다면 그로 인해서 언젠가는 다른 이들이 찾아올 수 있게 되겠죠. 특히나 노동당의 성격상 명성과 보상을 바랄 수 있는 활동들이 아니기에 더더욱 필요한 덕목이라 생각합니다. 제 기억에 하윤정 후보는 학교 내에서의 작은 학회부터 학생회 선거와 이후 청년좌파와 알바노조까지, 힘들거나 일이 잘 되지 않는 시기는 있었어도 공백 없이 꾸준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하윤정 후보에게 신뢰를 보냅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억에 남는 것은 하윤정 후보가 불편한 말(건강한 비판)을 잘 했다는 것입니다. 불편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통찰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이 잘못 흘러가고 있을 때에 그를 감지하는 능력과, 타인의 비난을 감수할 용기가 하윤정 후보에게는 있습니다. 특히 당내에 여성주의의 흐름이 일어나고 또 공감을 얻고 있는 요즘에 이 또한 더 절실한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인간은 없고 또 당연히 후보자들도 완벽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후보 한 명을 지지하는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요즈음에 더더욱 적합한 후보일 것이고, 그 일을 맡겨도 꾸준히 자리를 지킬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바라본 후보의 모습도 그 전부가 아닐 것이며, 다른 당원분들은 저와 다르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당 활동도 잘 하지 않는 제 글이 많은 신뢰를 받으리라고도 생각 하지 않습니다만, 후보를 근 10년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출마 소식을 듣고 제가 가진 후보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자 글을 남깁니다.

 

날이 추워졌습니다. 후보분들을 포함한 당원분들 모두 건강히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27주년 메이데이] 노동당 집중투쟁 : 4/28(금)~5/1(월). 전국 동시다발 대회 안내 file 노동당 2017.04.25 88
공지 [탈핵운동본부] 노동당 탈핵운동본부(준) 4차회의 및 일정안내 노동당 2017.04.24 55
공지 [탈핵운동본부] 체르노빌 31주기 맞이 "노동당 탈핵정책토론회" file 노동당 2017.04.24 301
공지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 안내(온라인 참여) file 노동당 2017.04.21 589
공지 ※일정변경※ 『커피 마스터클래스』 저자 신기욱과 함께하는 커피세미나, 두번째 세미나원 모집 ※일정변경※ file 노동당 2017.04.07 1240
74654 벌금 100만원으로 지명수배와 통장압류 중입니다. 벌금후원을 부탁드립니다... newfile maeng 2017.04.27 36
74653 [서울시당] 서울시당이 노동절부터 굿즈판매를 개시합니다^^ newfile 서울특별시당 2017.04.26 63
74652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세번째: 문미현 당원 1 updatefile 여성위원회 2017.04.26 73
74651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두번째: 신소진 당원 file 여성위원회 2017.04.26 68
74650 [울산시당]두달동안 36명 노동당 신규 입당, 신입당원 환영회 진행했습니다 1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4.26 228
74649 군소후보의 정치적 권리, 노동자의 노동권 준비 2017.04.26 85
74648 [서울시당] 서울시당 녹색위원회 준비모임 4차 회의 보고 정상훈 2017.04.25 92
74647 [대전시당 4월 당원모임] 반위계 워크샵 함께해요! file 대전광역시당 2017.04.25 83
74646 [울산시당] 동조농성 15일차 매일 아침선전전과 퇴근선전전 진행하고 있습니다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4.25 147
74645 [중랑/사람과공감] 중랑민중의집 <사람과공감>의 4월 월례강연입니다. file 박수영 2017.04.24 72
74644 농장 파티에 초대합니다. 산처럼 바다처럼 바람처럼~ 2017.04.24 140
74643 [서울 관악] 한남운수 투쟁 마무리 보고대회, 함께 해주신 당원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file 차상우 2017.04.24 103
74642 더플랜에 대하여.. 1 꼭지네 2017.04.24 221
74641 [세월호를 기억하는 커피] 보고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file 하윤정 2017.04.22 506
74640 노동당이 대선에서 했으면 하는 일 (선거운동 유급사무원 노동권 보장) 2 준비 2017.04.22 363
74639 [자유의 이름, 변산의 군도] file 변신 2017.04.22 399
74638 대선방침과 대선방침 후속조치에 대한 질의와 의견드립니다. 2 상정 2017.04.21 423
74637 벌금 납부했습니다. 도와주신 당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람 2017.04.21 205
74636 [논평] 원자력연구원은 적폐를 청산하고 즉각 해체하라 file 대전광역시당 2017.04.20 121
74635 이사람 지지하면 해당행위임? 넥타이부대 2017.04.20 529
74634 세월호 벌금 200만원이 나왔습니다... 염치불구하고 후원 부탁드립니다 1 file 우람 2017.04.20 286
74633 당 차입금 상환에 대한 특별당비 모금과 상환에 대한 보고 드립니다. 2 김강호 2017.04.20 4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72 Next
/ 2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