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포구 당원인 윤호산입니다. 당원이 된지는 오래 됐는데, 게시판에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그리고 첫 글이 이번 선거에 등록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하윤정 후보와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다른 후보 분들 중 하윤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다른 후보 분들께 공정하지 못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선을 치르시는 다른 후보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글을 시작합니다. 비록 제가 잘 알지 못하더라도 다른 후보 분들도 따듯한 마음과 인간적인 신념을 지니신 분들이리라 믿습니다. 부디 마지막까지 양 후보 모두 최선을 다 하시어, 공정하고 바람직한 선거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켜보니 하윤정 후보를 알고 지낸 시간이 꽤 깁니다. 기억이 맞다면 2010년 국회 앞 비정규교수노조 천막에서 처음 만났으니, 8년의 시간을 알고 지냈네요. 그 시간동안 저는 운동권이라 불리기도 했고, 지금은 떨어져 나와 학생의 신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다만 이 친구는 그 시간동안 계속 남아 있네요. 아마 당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도 이 친구와 마찬가지겠지만, 현 시대에 변함없이 신념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활동하던 시기를 경험삼아 생각해보면 지도자의 위치에서 필수적인 덕목 중 하나는, 잘 하든 못 하든 그 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 머물러준다면 그로 인해서 언젠가는 다른 이들이 찾아올 수 있게 되겠죠. 특히나 노동당의 성격상 명성과 보상을 바랄 수 있는 활동들이 아니기에 더더욱 필요한 덕목이라 생각합니다. 제 기억에 하윤정 후보는 학교 내에서의 작은 학회부터 학생회 선거와 이후 청년좌파와 알바노조까지, 힘들거나 일이 잘 되지 않는 시기는 있었어도 공백 없이 꾸준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하윤정 후보에게 신뢰를 보냅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억에 남는 것은 하윤정 후보가 불편한 말(건강한 비판)을 잘 했다는 것입니다. 불편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통찰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이 잘못 흘러가고 있을 때에 그를 감지하는 능력과, 타인의 비난을 감수할 용기가 하윤정 후보에게는 있습니다. 특히 당내에 여성주의의 흐름이 일어나고 또 공감을 얻고 있는 요즘에 이 또한 더 절실한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인간은 없고 또 당연히 후보자들도 완벽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후보 한 명을 지지하는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요즈음에 더더욱 적합한 후보일 것이고, 그 일을 맡겨도 꾸준히 자리를 지킬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바라본 후보의 모습도 그 전부가 아닐 것이며, 다른 당원분들은 저와 다르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당 활동도 잘 하지 않는 제 글이 많은 신뢰를 받으리라고도 생각 하지 않습니다만, 후보를 근 10년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출마 소식을 듣고 제가 가진 후보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자 글을 남깁니다.

 

날이 추워졌습니다. 후보분들을 포함한 당원분들 모두 건강히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알림 1 진상조사위원회 2018.02.13 954
공지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982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508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291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255
75293 [초대] 언더조직을 '지양'하는 누구나에게 열린 오픈조직입니다. 당산용가리 2018.02.20 335
75292 [예결산위원회] 감사보고서 관련 문의에 대한 답변 1 update 노동당 2018.02.20 190
75291 기본소득대구네트워크 회원모임 안내 file 대구시당 2018.02.20 86
75290 감사보고서 관련 문의드립니다. 오라클 2018.02.19 262
75289 최근 사태에 대한 안산당협의 입장문 1 人形使[狂] 2018.02.19 456
75288 노동당이란 이름이 부끄럽지 않은 후보가 되기 위해, 선거준비를 중단합니다. 1 file 참쑥 2018.02.19 634
75287 공당이 지켜야 할 기본은 지켜주십시오 2 까치놀(최애란) 2018.02.19 511
75286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1394
75285 서울시당 운영위 참관을 하고 실망만 커졌습니다. 서울시당 집행부에게 요구합니다 6 김김정현 2018.02.14 1121
75284 조사위원회로는 부족하다. 1 추공 2018.02.14 612
75283 ■■2017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이-음>: 다양한 삶과 치열한 정견이 공존하는 겨울■■ file rhyme 2018.02.14 315
75282 선거운동을 중단합니다. 나동 2018.02.14 580
75281 [은평당협 당원 성명서] '언더 사건(조직적 해당 행위)'에 대한 전당원 모임을 제안합니다 4 dongglmoon 2018.02.14 1112
75280 서울시당 7기 13차 확대운영위원회 결과 서울특별시당 2018.02.14 350
75279 오픈조직에서 진상조사위원회에 제안드립니다. 곤양이 2018.02.13 559
75278 만나겠다고 대표단. 말했다. 종철. 김. 김길오가 file 人解 2018.02.13 1056
75277 안녕하세요 오픈조직 멤버입니다 file 티비 2018.02.13 908
75276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update 김강호 2018.02.12 1544
75275 [인천시당]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카라아울렛 해결방안 정당연설회 인천시당 2018.02.12 81
75274 [인천시당] [일인시위] 부평미군기지 맹독성 오염물질 주한미군 책임 촉구 인천시당 2018.02.12 76
75273 ‘소위 언더 조직에 의한 당원 간 위계 폭력 및 당무 농단’에 대한 성정치위원회 입장문 2 성정치위원회 2018.02.12 1325
75272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1080
75271 [수원오산화성 당원협의회]1월 3~4주차, 2월 1~2주차 활동보고 file 정양현 2018.02.09 175
75270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우리는 실패보다는 무기력을 두려워합니다” - “조직적 노동당 해당행위 사건”에 부쳐 file 김호원 2018.02.09 1307
75269 [서울시당] 부문위원회/사회운동기구와의 지방선거 간담회 연기 안내 서울특별시당 2018.02.09 2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96 Next
/ 2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