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저는 며칠 전에 새로 가입한 김 흥규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올리는 이유는 서울시당 여성명부 부위원장에 출마한 박 희경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벌써 오래전 일이지만 광우병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08년6월의 어느 밤 저는 당시 박희경 당원과  함께 
기륭전자 단식 농성장을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칠흙같은 밤 공단 한켠, 적막감을 넘어 두려움까지 느끼게 하는 철조망을 둘러 친 옥상의 단식 농성장에서 
비정규직의 설움에서 벗어 나고자 목숨을 건 단식 투쟁을 전개하던 두 조합원을 보며 
저는 마치 제가 발버둥 치면 칠 수록 더 깊이 빠져들고야 마는 늪에서 허우적 대는 듯한 참담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김소연 분회장의 마르고 거친 손을 꼭 잡고 하염없이 눈물을 쏟던 박 희경 당원을 보았습니다.

그날 이후 저는 참혹한 현실에 대한 두려움과 변화에 대한 근본적 회의감에 빠져 한동안 집회도 사람들도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박 희경 당원은 달랐습니다. 더욱 열심히 기륭집회에 참석했고 그 이후에도 동희오토, 재능교육,유성기업,
콜트콜텍 등 일일이 열거하기 조차 힘든 많은 현장에서의 연대와 헌신으로 그날 밤 자신이 흘렸던 뜨거운 눈물의 진정성을 묵묵히 증명해왔으며 그 과정은 현재 진행형이기도 합니다.

늘 바쁘고 힘든 평범한 직장인,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사람, 한편으론 여리고 따듯한 사람. 
제 기억 속에 박 희경 당원은 그런 사람입니다.
저에게는 부위원장 출마자란 박희경 후보의 지금 모습이  조금은 낯설기도 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제 그런 박희경 후보의 낯선 모습에서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삶에 대한 희망을 찾아보려 합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박 희경 후보가 실천하고 보여준 연대에서, 앞으로 보여줄 변화와 화합의 바람에서 소외되는 사람없이 모두가 함께 이 부정한 세상, 좌절과 냉소의 늪을 건너는 법에 대한 해답 역시 찾아보려 합니다.

노동이라는 숭고한 단어, 이 단어를 당의 명칭으로 사용하는 노동당에 가장 부합되는 후보가 박 희경 후보임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이에 박 희경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명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998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2835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904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9134
75446 변신님이 댓글 따라...통계자료 분석 예시 2 updatefile 문성호 2018.04.21 289
75445 [전국 당원모임] 노동당 당원 인식 조사 결과 1 file 김한울 2018.04.21 425
75444 [서울시당]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노동당 서울시당 공직후보자 선출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8.04.20 259
75443 김길오 조직은 자유로운 가해자의 공동체인가요? 통일가해파인가요? + 댓글을 막은 이유 서상영 2018.04.20 662
75442 [안내] 4.21 <전국당원모임> 서울 출발 시간과 장소 알려 드립니다. file 윤철중 2018.04.19 394
75441 [인천시당] 금속노조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4.19 160
75440 2018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인천투쟁대회 인천시당 2018.04.19 202
75439 아재 뻘타~ 麻.苦 2018.04.19 413
75438 [인천시당] 페미니즘 모임 후기 2 file 인천시당 2018.04.19 320
75437 [응답하라!] "갓치" 하윤정 아닥금지!! 麻.苦 2018.04.19 653
75436 징글징글허다. 1 김철호 2018.04.19 630
75435 김성수님이야말로 바로 아래 이민정님 글부터 읽어보시지요 14 이장규 2018.04.18 1015
75434 이장규 당원님에게 - 복습을 미루니 팩트에서 뒤지는겁니다. 6 김성수 2018.04.18 706
75433 [안내] 4.21 노동당 당원이 말하기, 드러내기, 되찾기 <전국당원모임> 1 윤철중 2018.04.18 318
75432 유왕상 신입당원님께 3 문성호 2018.04.18 805
75431 [오픈조직] 진상조사위에 아래와 같은 두가지를 요청합니다. 곤양이 2018.04.18 513
75430 enmir(유왕상) 신입당원님께 : 김길오 사태에 관하여 麻.苦 2018.04.17 905
75429 슬픔과 고통에 대한 예의 1 까치놀(최애란) 2018.04.17 730
75428 [동대문당협] 장애평등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용혜인 2018.04.17 204
7542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2056
75426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76
75425 [인천시당] 남구 제 1선거구 시의원 장시정 후보 주간일정 (04.16-04.2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27
75424 조언 서울촌장 2018.04.17 670
75423 김길오 선생님께 서상영 2018.04.17 10380
75422 [경기도의원 예비후보 김광원] 4월 둘째 주 뛰뛰빵빵 김광원 2018.04.16 147
75421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6 > 서상영 2018.04.15 9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2 Next
/ 2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