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저는 며칠 전에 새로 가입한 김 흥규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올리는 이유는 서울시당 여성명부 부위원장에 출마한 박 희경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벌써 오래전 일이지만 광우병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08년6월의 어느 밤 저는 당시 박희경 당원과  함께 
기륭전자 단식 농성장을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칠흙같은 밤 공단 한켠, 적막감을 넘어 두려움까지 느끼게 하는 철조망을 둘러 친 옥상의 단식 농성장에서 
비정규직의 설움에서 벗어 나고자 목숨을 건 단식 투쟁을 전개하던 두 조합원을 보며 
저는 마치 제가 발버둥 치면 칠 수록 더 깊이 빠져들고야 마는 늪에서 허우적 대는 듯한 참담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김소연 분회장의 마르고 거친 손을 꼭 잡고 하염없이 눈물을 쏟던 박 희경 당원을 보았습니다.

그날 이후 저는 참혹한 현실에 대한 두려움과 변화에 대한 근본적 회의감에 빠져 한동안 집회도 사람들도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박 희경 당원은 달랐습니다. 더욱 열심히 기륭집회에 참석했고 그 이후에도 동희오토, 재능교육,유성기업,
콜트콜텍 등 일일이 열거하기 조차 힘든 많은 현장에서의 연대와 헌신으로 그날 밤 자신이 흘렸던 뜨거운 눈물의 진정성을 묵묵히 증명해왔으며 그 과정은 현재 진행형이기도 합니다.

늘 바쁘고 힘든 평범한 직장인,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사람, 한편으론 여리고 따듯한 사람. 
제 기억 속에 박 희경 당원은 그런 사람입니다.
저에게는 부위원장 출마자란 박희경 후보의 지금 모습이  조금은 낯설기도 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제 그런 박희경 후보의 낯선 모습에서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삶에 대한 희망을 찾아보려 합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박 희경 후보가 실천하고 보여준 연대에서, 앞으로 보여줄 변화와 화합의 바람에서 소외되는 사람없이 모두가 함께 이 부정한 세상, 좌절과 냉소의 늪을 건너는 법에 대한 해답 역시 찾아보려 합니다.

노동이라는 숭고한 단어, 이 단어를 당의 명칭으로 사용하는 노동당에 가장 부합되는 후보가 박 희경 후보임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이에 박 희경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명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file 노동당 2017.11.08 326
75151 2017년 세상을 가장 붉게 물들인 예술은 무엇입니까?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11.17 54
75150 인천시당, 기본소득 청년조례 1,072명 서명받아 광역의회에 제출 인천시당 2017.11.16 60
75149 [지역정치학교] 3강 교통과 도로정책에 대한 노동당의 관점 file 경기도당 2017.11.16 80
75148 12월 2일, 기본소득의제기구(준) 창립총회가 열립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file 박기홍:) 2017.11.16 126
75147 ■■■ 8~11월 <이-음> : 2017년 가을, <이-음>은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 file rhyme 2017.11.15 139
75146 [대구시당논평] 한 노동자의 억울한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하는 법(故 손진기 노동자 사망관련) file 대구시당 2017.11.14 100
75145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이장님 故 배정학 활동가 마을·사회장] 장례위원이 되어주세요 file 박기홍:) 2017.11.14 244
75144 [반올림 10주년 문화제] 반올림 10년의 변화, 그러나 변하지 않은 것 관악김민아 2017.11.13 149
75143 [부고] 서울성북당협 배정학 당원(전 활보노조 위원장, 성북 장수마을협의회 대표)님이 오늘(11월 13일) 운명하셨습니다 13 박기홍:) 2017.11.13 2029
75142 오늘 노동당을 떠납니다. 2 이용길 2017.11.10 942
75141 2017 전국노동자대회! 서울시당과 함께가요!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1.09 209
75140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직선2기 임원선거 좌파공동대응 실패에 대한 노동당 노동위 집행위원회 입장문 file 노동위원회 2017.11.06 726
75139 노령화시대를 대비한 중장년 당원 의제모임을 시작합니다. file 신기욱 2017.11.05 455
75138 최광은 당원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1 최승현입니다 2017.11.04 423
75137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워크숍&발족식 안내 file 참꽃 2017.11.04 387
75136 11월 7일 화요일 혁명 100주년 기념일,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file 현린 2017.11.03 277
75135 [서울시당] 탈핵은 자전거를 타고 서울시당 야유회 후기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1.03 243
75134 [인천시당] 기본소득 청년조례운동 당원설명회 인천시당 2017.11.03 186
75133 [여성위원회] 10월 활동보고입니다>< file 여성위원회 2017.11.02 434
75132 [서울시당과 경기도당이 함께하는 지역정치학교] 2강 '도시'란 무엇일까? 도시재생과 지역정책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1.02 258
75131 [인천시당] 인천시당 트럭과 함께하는 기본소득 청년조례 청원 캠페인 인천시당 2017.11.02 207
75130 [대구시당] 차별금지법제정을 위한 대구경북인권시민사회단체 간담회 file 대구시당 2017.11.02 192
75129 노동당 반핵평화 의제기구(가)를 제안합니다. 베레레 2017.11.01 433
75128 중앙당과 노동위원회에 묻습니다. 1 Alexpark 2017.11.01 718
75127 [경기도당] 제2회 별밤캠프 를 마쳤습니다 경기도당 2017.10.31 2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91 Next
/ 2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