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저는 알바노조 조합원 이자 노동당 마포당협 소속 홍현우 라고 합니다.
서울시당 부위원장, 마포당협 위원장에 출마한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하게 된 계기는 우연히 지난 2016년에 있었던 4.13총선에서 마포을에 출마했던 하윤정후보 선본에 함께하게 되면서 부터 였던거 같습니다.


그때 당시 알바노조 이전 집행부에서 상근을 하셨었다는 정도로 밖에 아는게 없었는데 출마의 변을 보게 되었고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그만둔지 얼마 안된 시기 였기 떄문에 더 와닿았던  사람들은 한국 사회에서 인간으로서의 존엄하게 살 권리를 포기하고 있습니다. 포기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포기해야 생존이라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생존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기 위해 국회로 가겠다고 쓰여있던 출마의 변이 공감되고 인상 깊어서 하윤정 후보의 선거를 한달 동안 함께 하게 되었고 노동당에도 입당 하게 되었 습니다.


그 선거에서 하윤정 후보는 그렇게 많은 득표를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많은 득표를 하지 못했다고 해서 패배 했다고 이야기 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옆에서 바라본 하윤정 후보는 마포을 주민 분들을 만나며 노동당 이라는 정당이 어떻게 하면 친숙하게 다가갈수 있을지 고민했고 노동당을 알리기 위해 노력 했었습니다.
그리고 무상 생리대,몰카 방지법 등 기성 정치인 어느 누구도 진정으로 대변 할려고 하지 않았던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 하며 20,30 대 여성 유권자 들에게 많은 호응과 지지를 얻은 뜻 깊은 선거 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서울시당 부위원장, 마포을 위원장에 하윤정 후보가 출마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올라온 출마의 변을 보고 저는 마포당협과 서울시당을 평등한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것 그리고 마음 돌봄 프로젝트를 정례화 하겠다는 공약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알바노조 대변인 시절엔 알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했고 지난 4.13 총선에서는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그 후로 노동당 안에서 여성위 활동을 하며 평등한 노동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던 하윤정 후보의 그동안의 모습을 보았고  이번 서울시당 부위원장과 마포당협 위원장에 당선이 되시면  당원 이지만 당의 문턱이 너무 높았던 저와 같은 좀더 소외된 사람들이 함께 할수 있는 평등한 공간이 될수도 있을거 같다는 생각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하윤정 서울시당 부위원장,마포당협 위원장 후보가 꼭 당선 되어서 저가 앞으로 좀더 함께 하고 싶은 서울시당이 마포당협이 되었으면 좋겠고 하윤정 후보를 안지 1년이 채 되지 않지만 이 공약 만큼은 누구보다 실천 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는  걸 믿어 의심치 않기에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1043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2880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912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9202
75451 [인천시당] 남구 제 1선거구 시의원 장시정 후보 주간일정 (04.23-04.29) newfile 인천시당 2018.04.23 0
75450 전국당원모임 참가 후기 - new 까치놀(최애란) 2018.04.23 68
75449 ( 간단 후기 ) * 전국 당원모임 댕겨왔다오 1 new 麻.苦 2018.04.23 148
75448 김길오 전 당원이 드리는 글 2 new 구형구 2018.04.23 513
75447 그래서... 2 update 서울촌장 2018.04.22 340
75446 변신님이 댓글 따라...통계자료 분석 예시 2 file 문성호 2018.04.21 482
75445 [전국 당원모임] 노동당 당원 인식 조사 결과 2 updatefile 김한울 2018.04.21 551
75444 [서울시당]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노동당 서울시당 공직후보자 선출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8.04.20 323
75443 김길오 조직은 자유로운 가해자의 공동체인가요? 통일가해파인가요? + 댓글을 막은 이유 서상영 2018.04.20 817
75442 [안내] 4.21 <전국당원모임> 서울 출발 시간과 장소 알려 드립니다. file 윤철중 2018.04.19 431
75441 [인천시당] 금속노조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4.19 179
75440 2018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인천투쟁대회 인천시당 2018.04.19 237
75439 아재 뻘타~ 麻.苦 2018.04.19 437
75438 [인천시당] 페미니즘 모임 후기 4 updatefile 인천시당 2018.04.19 376
75437 [응답하라!] "갓치" 하윤정 아닥금지!! update 麻.苦 2018.04.19 733
75436 징글징글허다. 1 김철호 2018.04.19 681
75435 김성수님이야말로 바로 아래 이민정님 글부터 읽어보시지요 14 이장규 2018.04.18 1067
75434 이장규 당원님에게 - 복습을 미루니 팩트에서 뒤지는겁니다. 6 김성수 2018.04.18 748
75433 [안내] 4.21 노동당 당원이 말하기, 드러내기, 되찾기 <전국당원모임> 1 윤철중 2018.04.18 337
75432 유왕상 신입당원님께 3 문성호 2018.04.18 837
75431 [오픈조직] 진상조사위에 아래와 같은 두가지를 요청합니다. 곤양이 2018.04.18 539
75430 enmir(유왕상) 신입당원님께 : 김길오 사태에 관하여 麻.苦 2018.04.17 954
75429 슬픔과 고통에 대한 예의 1 까치놀(최애란) 2018.04.17 750
75428 [동대문당협] 장애평등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용혜인 2018.04.17 213
7542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2136
75426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3 updatefile 인천시당 2018.04.17 1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2 Next
/ 2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