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저는 알바노조 조합원 이자 노동당 마포당협 소속 홍현우 라고 합니다.
서울시당 부위원장, 마포당협 위원장에 출마한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하게 된 계기는 우연히 지난 2016년에 있었던 4.13총선에서 마포을에 출마했던 하윤정후보 선본에 함께하게 되면서 부터 였던거 같습니다.


그때 당시 알바노조 이전 집행부에서 상근을 하셨었다는 정도로 밖에 아는게 없었는데 출마의 변을 보게 되었고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그만둔지 얼마 안된 시기 였기 떄문에 더 와닿았던  사람들은 한국 사회에서 인간으로서의 존엄하게 살 권리를 포기하고 있습니다. 포기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포기해야 생존이라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생존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기 위해 국회로 가겠다고 쓰여있던 출마의 변이 공감되고 인상 깊어서 하윤정 후보의 선거를 한달 동안 함께 하게 되었고 노동당에도 입당 하게 되었 습니다.


그 선거에서 하윤정 후보는 그렇게 많은 득표를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많은 득표를 하지 못했다고 해서 패배 했다고 이야기 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옆에서 바라본 하윤정 후보는 마포을 주민 분들을 만나며 노동당 이라는 정당이 어떻게 하면 친숙하게 다가갈수 있을지 고민했고 노동당을 알리기 위해 노력 했었습니다.
그리고 무상 생리대,몰카 방지법 등 기성 정치인 어느 누구도 진정으로 대변 할려고 하지 않았던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 하며 20,30 대 여성 유권자 들에게 많은 호응과 지지를 얻은 뜻 깊은 선거 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서울시당 부위원장, 마포을 위원장에 하윤정 후보가 출마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올라온 출마의 변을 보고 저는 마포당협과 서울시당을 평등한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것 그리고 마음 돌봄 프로젝트를 정례화 하겠다는 공약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알바노조 대변인 시절엔 알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했고 지난 4.13 총선에서는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그 후로 노동당 안에서 여성위 활동을 하며 평등한 노동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던 하윤정 후보의 그동안의 모습을 보았고  이번 서울시당 부위원장과 마포당협 위원장에 당선이 되시면  당원 이지만 당의 문턱이 너무 높았던 저와 같은 좀더 소외된 사람들이 함께 할수 있는 평등한 공간이 될수도 있을거 같다는 생각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하윤정 서울시당 부위원장,마포당협 위원장 후보가 꼭 당선 되어서 저가 앞으로 좀더 함께 하고 싶은 서울시당이 마포당협이 되었으면 좋겠고 하윤정 후보를 안지 1년이 채 되지 않지만 이 공약 만큼은 누구보다 실천 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는  걸 믿어 의심치 않기에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27주년 메이데이] 노동당 집중투쟁 : 4/28(금)~5/1(월). 전국 동시다발 대회 안내 file 노동당 2017.04.25 108
공지 [탈핵운동본부] 노동당 탈핵운동본부(준) 4차회의 및 일정안내 노동당 2017.04.24 66
공지 [탈핵운동본부] 체르노빌 31주기 맞이 "노동당 탈핵정책토론회" file 노동당 2017.04.24 346
공지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 안내(온라인 참여) file 노동당 2017.04.21 638
공지 ※일정변경※ 『커피 마스터클래스』 저자 신기욱과 함께하는 커피세미나, 두번째 세미나원 모집 ※일정변경※ file 노동당 2017.04.07 1353
74659 [5월 4일]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소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조사 new 인천시당 2017.04.27 7
74658 [당의 미래] 긴급좌담회_2017년, 진보정치의 선택은? newfile 행인 2017.04.27 22
74657 [여성위원회] 남성성들 글쓰기 연재_"너 군대 갔다 왔어? 여자 있어?" newfile 여성위원회 2017.04.27 32
74656 [서울시당] 5월 12일, 신입당원교육을 준비했습니다. newfile 서울특별시당 2017.04.27 32
74655 [울산시당] 울산시당당보 17년5호, 1만부 제작 배포했습니다. newfile 울산광역시당 2017.04.27 34
74654 벌금 100만원으로 지명수배와 통장압류 중입니다. 벌금후원을 부탁드립니다... 2 updatefile maeng 2017.04.27 131
74653 [서울시당] 서울시당이 노동절부터 굿즈판매를 개시합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4.26 94
74652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세번째: 문미현 당원 2 updatefile 여성위원회 2017.04.26 103
74651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두번째: 신소진 당원 file 여성위원회 2017.04.26 81
74650 [울산시당]두달동안 36명 노동당 신규 입당, 신입당원 환영회 진행했습니다 1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4.26 256
74649 군소후보의 정치적 권리, 노동자의 노동권 준비 2017.04.26 102
74648 [서울시당] 서울시당 녹색위원회 준비모임 4차 회의 보고 정상훈 2017.04.25 97
74647 [대전시당 4월 당원모임] 반위계 워크샵 함께해요! file 대전광역시당 2017.04.25 90
74646 [울산시당] 동조농성 15일차 매일 아침선전전과 퇴근선전전 진행하고 있습니다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4.25 152
74645 [중랑/사람과공감] 중랑민중의집 <사람과공감>의 4월 월례강연입니다. file 박수영 2017.04.24 75
74644 농장 파티에 초대합니다. 산처럼 바다처럼 바람처럼~ 2017.04.24 146
74643 [서울 관악] 한남운수 투쟁 마무리 보고대회, 함께 해주신 당원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file 차상우 2017.04.24 113
74642 더플랜에 대하여.. 1 꼭지네 2017.04.24 235
74641 [세월호를 기억하는 커피] 보고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file 하윤정 2017.04.22 512
74640 노동당이 대선에서 했으면 하는 일 (선거운동 유급사무원 노동권 보장) 2 준비 2017.04.22 372
74639 [자유의 이름, 변산의 군도] file 변신 2017.04.22 405
74638 대선방침과 대선방침 후속조치에 대한 질의와 의견드립니다. 2 상정 2017.04.21 4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72 Next
/ 2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