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67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탁도 안했는데 병역거부자이자 오랜 친구이자 기아타이거즈 왕팬인 이용석(비당원)님이 지지글을 써주셨습니다.

---------------------------------------------------
나는 노동당원이 아니지만, 그래도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지지글을 쓴다. 나동혁이 내 친구여서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조은이 아무리 내 친한친구라도 그가 어느 당이든 당협 위원장으로 출마하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릴 것이다. 나동혁을 지지하는 건 지역에 기반을 둔 진보정당의 정치인으로 그가 퍽 잘해낼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1. 늘 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나동혁은 스스로도 말하는 바 후천적 노력형 평화주의자, 비폭력주의자다. 
내가 나동을 처음 본 건 2000년대 초반, 학생운동 시절이었다. 그 시절 나동혁의 모습은 평화주의와는 거리가 아주 멀었다. 당시에는 많은 학생운동권이 평화주의와 거리가 멀긴 했지만 나동혁은 특히 더 멀었다.

나동혁이 병역거부를 만나고 좀처럼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평화주의를 받아들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나는 옆에서 지켜봤다. 다른 병역거부자들보다 배는 더 노력했을 거다. 그는 늘 배우려 했고, 바뀌기 위해 노력했다. 잘 나가는 단체가 있을면 저들은 왜 활력이 넘치는지 살펴보려했고, 우리는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찾아보려 했다.

이건 나동혁이라는 개인의 삶을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봤기 떄문에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는 부족한 게 많지만 늘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뛰어난 사람보다는 늘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 진보정당의 본연의 모습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나동혁'이기 때문에 지지한다.


2. 지역운동

대학교에 입학한 이후로 나는 뿌리내린 지역 공간이 없었다. 집은 그저 잠을 자고 나오는 곳일 뿐, 동네에서 무언가 사회 운동을 해 볼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내 주된 활동 무대는 늘 전없세였다. 하고 싶은 말은 나는 지역운동에 대해 고민도 깊지 않고 쥐뿔도 모른다는 거.

그걸 전제로 이야기를 하자면, 나동은 언제부턴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보였다.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였을 거다. 대학시절에도 나동혁은 열성적인 사회당 당원이었지만 그 당시에 그에게선 지역운동에 대한 고민을 보이지 않았다. 망원동에 정착하고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부터 그는 지역운동으로서 진보정당 운동을 고민하기 시작하더니 점차 활동을 늘려갔다. 그러더니 지역운동을 더 배우고 싶다고 홍우주 협동조합에 들어갔고, 그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둘 수록 전없세 활동은 점점 등한시했다!!! 그렇지만 나는 나동의 관심사가 옮겨가고 활동 공간이 바뀌는 과정이 퍽 건강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뭐 모든 병역거부자가 병역거부 운동을 해야 하는 건 아니고, 단체 창립멤버라고 죽을때까지 그 단체에서만 활동해야하는 건 아니니.

아무튼 지역운동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내가 나동혁이 지역운동에 대해서 어떤 구체적인 계획과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가 평화운동에서 지역운동으로 관심과 활동이 옮겨가는 과정을 보자면 나는 그를 응원하고 싶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마포구민도 아니고 노동당원도 아니고. 그러니 내가 이런글을 쓴다한들 나동혁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어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그게 나동혁에게도, 노동당에게도, 마포구에게도 좋은 일이라 확신한다. 전없세로선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998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2835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904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9134
75446 변신님이 댓글 따라...통계자료 분석 예시 2 updatefile 문성호 2018.04.21 289
75445 [전국 당원모임] 노동당 당원 인식 조사 결과 1 file 김한울 2018.04.21 425
75444 [서울시당]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노동당 서울시당 공직후보자 선출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8.04.20 259
75443 김길오 조직은 자유로운 가해자의 공동체인가요? 통일가해파인가요? + 댓글을 막은 이유 서상영 2018.04.20 662
75442 [안내] 4.21 <전국당원모임> 서울 출발 시간과 장소 알려 드립니다. file 윤철중 2018.04.19 394
75441 [인천시당] 금속노조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4.19 160
75440 2018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인천투쟁대회 인천시당 2018.04.19 202
75439 아재 뻘타~ 麻.苦 2018.04.19 413
75438 [인천시당] 페미니즘 모임 후기 2 file 인천시당 2018.04.19 320
75437 [응답하라!] "갓치" 하윤정 아닥금지!! 麻.苦 2018.04.19 653
75436 징글징글허다. 1 김철호 2018.04.19 630
75435 김성수님이야말로 바로 아래 이민정님 글부터 읽어보시지요 14 이장규 2018.04.18 1015
75434 이장규 당원님에게 - 복습을 미루니 팩트에서 뒤지는겁니다. 6 김성수 2018.04.18 706
75433 [안내] 4.21 노동당 당원이 말하기, 드러내기, 되찾기 <전국당원모임> 1 윤철중 2018.04.18 318
75432 유왕상 신입당원님께 3 문성호 2018.04.18 805
75431 [오픈조직] 진상조사위에 아래와 같은 두가지를 요청합니다. 곤양이 2018.04.18 513
75430 enmir(유왕상) 신입당원님께 : 김길오 사태에 관하여 麻.苦 2018.04.17 905
75429 슬픔과 고통에 대한 예의 1 까치놀(최애란) 2018.04.17 730
75428 [동대문당협] 장애평등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용혜인 2018.04.17 204
7542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2056
75426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76
75425 [인천시당] 남구 제 1선거구 시의원 장시정 후보 주간일정 (04.16-04.2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27
75424 조언 서울촌장 2018.04.17 670
75423 김길오 선생님께 서상영 2018.04.17 10380
75422 [경기도의원 예비후보 김광원] 4월 둘째 주 뛰뛰빵빵 김광원 2018.04.16 147
75421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6 > 서상영 2018.04.15 9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2 Next
/ 2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