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1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탁도 안했는데 병역거부자이자 오랜 친구이자 기아타이거즈 왕팬인 이용석(비당원)님이 지지글을 써주셨습니다.

---------------------------------------------------
나는 노동당원이 아니지만, 그래도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지지글을 쓴다. 나동혁이 내 친구여서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조은이 아무리 내 친한친구라도 그가 어느 당이든 당협 위원장으로 출마하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릴 것이다. 나동혁을 지지하는 건 지역에 기반을 둔 진보정당의 정치인으로 그가 퍽 잘해낼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1. 늘 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나동혁은 스스로도 말하는 바 후천적 노력형 평화주의자, 비폭력주의자다. 
내가 나동을 처음 본 건 2000년대 초반, 학생운동 시절이었다. 그 시절 나동혁의 모습은 평화주의와는 거리가 아주 멀었다. 당시에는 많은 학생운동권이 평화주의와 거리가 멀긴 했지만 나동혁은 특히 더 멀었다.

나동혁이 병역거부를 만나고 좀처럼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평화주의를 받아들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나는 옆에서 지켜봤다. 다른 병역거부자들보다 배는 더 노력했을 거다. 그는 늘 배우려 했고, 바뀌기 위해 노력했다. 잘 나가는 단체가 있을면 저들은 왜 활력이 넘치는지 살펴보려했고, 우리는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찾아보려 했다.

이건 나동혁이라는 개인의 삶을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봤기 떄문에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는 부족한 게 많지만 늘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뛰어난 사람보다는 늘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 진보정당의 본연의 모습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나동혁'이기 때문에 지지한다.


2. 지역운동

대학교에 입학한 이후로 나는 뿌리내린 지역 공간이 없었다. 집은 그저 잠을 자고 나오는 곳일 뿐, 동네에서 무언가 사회 운동을 해 볼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내 주된 활동 무대는 늘 전없세였다. 하고 싶은 말은 나는 지역운동에 대해 고민도 깊지 않고 쥐뿔도 모른다는 거.

그걸 전제로 이야기를 하자면, 나동은 언제부턴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보였다.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였을 거다. 대학시절에도 나동혁은 열성적인 사회당 당원이었지만 그 당시에 그에게선 지역운동에 대한 고민을 보이지 않았다. 망원동에 정착하고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부터 그는 지역운동으로서 진보정당 운동을 고민하기 시작하더니 점차 활동을 늘려갔다. 그러더니 지역운동을 더 배우고 싶다고 홍우주 협동조합에 들어갔고, 그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둘 수록 전없세 활동은 점점 등한시했다!!! 그렇지만 나는 나동의 관심사가 옮겨가고 활동 공간이 바뀌는 과정이 퍽 건강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뭐 모든 병역거부자가 병역거부 운동을 해야 하는 건 아니고, 단체 창립멤버라고 죽을때까지 그 단체에서만 활동해야하는 건 아니니.

아무튼 지역운동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내가 나동혁이 지역운동에 대해서 어떤 구체적인 계획과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가 평화운동에서 지역운동으로 관심과 활동이 옮겨가는 과정을 보자면 나는 그를 응원하고 싶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마포구민도 아니고 노동당원도 아니고. 그러니 내가 이런글을 쓴다한들 나동혁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어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그게 나동혁에게도, 노동당에게도, 마포구에게도 좋은 일이라 확신한다. 전없세로선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희망의종이학프로젝트] 푸른하늘 히로시마 방문단 모집 file 노동당 2017.05.29 27
공지 [탈핵운동본부] 노동당 탈핵운동본부(준) 5차회의 노동당 2017.05.26 61
공지 [지금 당장, 최저임금1만원 쟁취 투쟁의 날], 6월 10일 16시 @청와대 앞 file 노동당 2017.05.25 101
공지 2017 정기당대회를 실질적 창당대회로! 김강호 2017.05.12 749
공지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 안내(온라인 참여) file 노동당 2017.04.21 6165
74742 [경기도당] 지금당장 최저임금 1만원 정당 연설회, 최저임금 1만원 입법청원 서명 일정 안내 newfile 경기도당 2017.05.30 4
74741 [보고] 5월 28일 대중논쟁 준비팀, 두 번째 이야기 file 신지혜 2017.05.29 261
74740 심평원의 진료비 확인제도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5.29 35
74739 당대회준비위 해설에 대한 의견 3 Alexpark 2017.05.29 147
74738 [부산시당]원폭 2세 환우 김형률을 기억하는 캠페인과 추모제! 1 file 베레레 2017.05.29 36
74737 [울산노동위원회당보,2017년2호] 올바른 노동자 정치세력화로 비정규직을 철폐해야 합니다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5.29 44
74736 [서울 관악] 5월 31일 당원나들이를 진행합니다. file 차상우 2017.05.29 70
74735 조직혁신안에 대한 이장규 동지의 질문에 대한 답변 2 임석영 2017.05.29 222
74734 조직혁신안 관련 질문입니다 이장규 2017.05.27 666
74733 <기본소득>운동을 고민하는 당원들의 모임을 제안합니다:) 1 file 용혜인 2017.05.26 535
74732 [울산시당 녹색위원회] 20170526 돌고래 강연 "바다로 돌아간 제돌이"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5.26 67
74731 대전시당 당원모임 file 니최 2017.05.26 124
74730 권문석 동지 4주기와 "최저임금 1만원" 투쟁 4년, 그리고 人解 2017.05.26 194
74729 [당대회준비위] 당협은 폐지되나? (해설) 2017당대회준비위 2017.05.25 359
74728 문화예술위원회 1차 현장간담회 [음악 생태계 어떻게 복원할 것인가?]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5.24 71
74727 [서울시당] 상가임차인 상담소 교육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4 86
74726 [여성위원회 특별기고] "나중 국민" file 여성위원회 2017.05.24 147
74725 5월 24일 동성애자 A대위 징역형에 부쳐 - 노동당대전시당(비) 논평 file 니최 2017.05.24 115
74724 대전시당 최저임금1만원 입법청원서명운동 file 니최 2017.05.24 93
74723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네번째: 김화정 당원 file 여성위원회 2017.05.24 123
74722 [서울시당] 2017 평화강좌 변화하는 국제 정세 속의 사드배치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4 98
74721 조직혁신소위 3차 자료를 읽고나서 licjsw21 2017.05.24 285
74720 [서울시당] 서울당원, 당대회를 말하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5.23 1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75 Next
/ 2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