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4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탁도 안했는데 병역거부자이자 오랜 친구이자 기아타이거즈 왕팬인 이용석(비당원)님이 지지글을 써주셨습니다.

---------------------------------------------------
나는 노동당원이 아니지만, 그래도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지지글을 쓴다. 나동혁이 내 친구여서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조은이 아무리 내 친한친구라도 그가 어느 당이든 당협 위원장으로 출마하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릴 것이다. 나동혁을 지지하는 건 지역에 기반을 둔 진보정당의 정치인으로 그가 퍽 잘해낼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1. 늘 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나동혁은 스스로도 말하는 바 후천적 노력형 평화주의자, 비폭력주의자다. 
내가 나동을 처음 본 건 2000년대 초반, 학생운동 시절이었다. 그 시절 나동혁의 모습은 평화주의와는 거리가 아주 멀었다. 당시에는 많은 학생운동권이 평화주의와 거리가 멀긴 했지만 나동혁은 특히 더 멀었다.

나동혁이 병역거부를 만나고 좀처럼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평화주의를 받아들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나는 옆에서 지켜봤다. 다른 병역거부자들보다 배는 더 노력했을 거다. 그는 늘 배우려 했고, 바뀌기 위해 노력했다. 잘 나가는 단체가 있을면 저들은 왜 활력이 넘치는지 살펴보려했고, 우리는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찾아보려 했다.

이건 나동혁이라는 개인의 삶을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봤기 떄문에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는 부족한 게 많지만 늘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뛰어난 사람보다는 늘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 진보정당의 본연의 모습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나동혁'이기 때문에 지지한다.


2. 지역운동

대학교에 입학한 이후로 나는 뿌리내린 지역 공간이 없었다. 집은 그저 잠을 자고 나오는 곳일 뿐, 동네에서 무언가 사회 운동을 해 볼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내 주된 활동 무대는 늘 전없세였다. 하고 싶은 말은 나는 지역운동에 대해 고민도 깊지 않고 쥐뿔도 모른다는 거.

그걸 전제로 이야기를 하자면, 나동은 언제부턴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보였다.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였을 거다. 대학시절에도 나동혁은 열성적인 사회당 당원이었지만 그 당시에 그에게선 지역운동에 대한 고민을 보이지 않았다. 망원동에 정착하고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부터 그는 지역운동으로서 진보정당 운동을 고민하기 시작하더니 점차 활동을 늘려갔다. 그러더니 지역운동을 더 배우고 싶다고 홍우주 협동조합에 들어갔고, 그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둘 수록 전없세 활동은 점점 등한시했다!!! 그렇지만 나는 나동의 관심사가 옮겨가고 활동 공간이 바뀌는 과정이 퍽 건강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뭐 모든 병역거부자가 병역거부 운동을 해야 하는 건 아니고, 단체 창립멤버라고 죽을때까지 그 단체에서만 활동해야하는 건 아니니.

아무튼 지역운동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내가 나동혁이 지역운동에 대해서 어떤 구체적인 계획과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가 평화운동에서 지역운동으로 관심과 활동이 옮겨가는 과정을 보자면 나는 그를 응원하고 싶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마포구민도 아니고 노동당원도 아니고. 그러니 내가 이런글을 쓴다한들 나동혁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어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그게 나동혁에게도, 노동당에게도, 마포구에게도 좋은 일이라 확신한다. 전없세로선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102
공지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4448
75096 노동당 5기 5차 전국위원회 생중계 new 대변인실 2017.09.23 42
75095 내일 전국위에서 수정안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구교현 2017.09.22 134
75094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준) 성명 경기도당 2017.09.22 95
75093 [인천시당] 허심탄회3. 인천시당, 어떻게 혁신 할 것인가? 당원 토론회 진행했습니다. 인천시당 2017.09.22 53
75092 북한핵도 신천지가 해결한다!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2 60
75091 [서울시당] [긴급공지] 故 조영삼님 추모 촛불, 심기일전 당대회 이후를 말한다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9.22 58
75090 2017 노동당 노동자 당원대회에 함께 해주십시오. file 노동위원회 2017.09.22 91
75089 [문화예술인 노동자선언] 외 제3기 문화예술위원회 마지막 활동보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22 123
75088 기본소득 개헌을 위한 청원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장시정 2017.09.21 68
75087 2억에 무너지나.. 나무를심는사람 2017.09.21 156
75086 [지역정치 좌충우돌3]폭염에 에어컨도 없이 휴식하는 노동자들 file 베레레 2017.09.20 242
75085 [부고] 허영구 전 대변인 빙모상 구교현 2017.09.20 135
75084 [문화예술위원회] 크라스니 문화예술 이론세미나 6회차 안내 file 조재연 2017.09.19 84
75083 전국위원회 당규 개정 내용에 우려되는 지점이 있어 의견드립니다. 정상천 2017.09.19 346
75082 [강서당협 운영위의 입장에 관한 입장] 변신 2017.09.19 403
75081 [구로/금천당협 해산의 건] 할 수는 있으나 해서는 안되는 일 2 1 file 구로주민 2017.09.18 478
75080 [울산시당] 공공운수노조 울산대병원분회 파업 지지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8 67
75079 [성명] 2017년 정기당대회 결과에 대한 강서당협 운영위원회의 입장 서울강서 2017.09.18 287
75078 2017 정기당대회 이후 문화예술위원회의 선택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9.17 464
75077 탈당 신고서 접수했는데 처리가 안되고 있었네요. 2 위타천 2017.09.17 390
75076 서울3권역 전국위 안건설명회를 엽니다. 구교현 2017.09.15 209
75075 [노동당 대구시당] 당원되긔 '정책알기' file 대구시당 2017.09.14 217
75074 [영남권 시도당 합동 기자회견] 9.12 경주 5.8 지진 1년, 불안을 끝내자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9.12 104
75073 [9.26] 살충제 달걀, 공장식 축산이 문제다 인천시당 2017.09.11 97
75072 [9.15] 개헌과 노동당, 기본소득 개헌운동 설명회 인천시당 2017.09.11 1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9 Next
/ 2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