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228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탁도 안했는데 병역거부자이자 오랜 친구이자 기아타이거즈 왕팬인 이용석(비당원)님이 지지글을 써주셨습니다.

---------------------------------------------------
나는 노동당원이 아니지만, 그래도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지지글을 쓴다. 나동혁이 내 친구여서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조은이 아무리 내 친한친구라도 그가 어느 당이든 당협 위원장으로 출마하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릴 것이다. 나동혁을 지지하는 건 지역에 기반을 둔 진보정당의 정치인으로 그가 퍽 잘해낼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1. 늘 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나동혁은 스스로도 말하는 바 후천적 노력형 평화주의자, 비폭력주의자다. 
내가 나동을 처음 본 건 2000년대 초반, 학생운동 시절이었다. 그 시절 나동혁의 모습은 평화주의와는 거리가 아주 멀었다. 당시에는 많은 학생운동권이 평화주의와 거리가 멀긴 했지만 나동혁은 특히 더 멀었다.

나동혁이 병역거부를 만나고 좀처럼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평화주의를 받아들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나는 옆에서 지켜봤다. 다른 병역거부자들보다 배는 더 노력했을 거다. 그는 늘 배우려 했고, 바뀌기 위해 노력했다. 잘 나가는 단체가 있을면 저들은 왜 활력이 넘치는지 살펴보려했고, 우리는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찾아보려 했다.

이건 나동혁이라는 개인의 삶을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봤기 떄문에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는 부족한 게 많지만 늘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뛰어난 사람보다는 늘 배우고 노력하는 사람이 진보정당의 본연의 모습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나동혁'이기 때문에 지지한다.


2. 지역운동

대학교에 입학한 이후로 나는 뿌리내린 지역 공간이 없었다. 집은 그저 잠을 자고 나오는 곳일 뿐, 동네에서 무언가 사회 운동을 해 볼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내 주된 활동 무대는 늘 전없세였다. 하고 싶은 말은 나는 지역운동에 대해 고민도 깊지 않고 쥐뿔도 모른다는 거.

그걸 전제로 이야기를 하자면, 나동은 언제부턴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보였다.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였을 거다. 대학시절에도 나동혁은 열성적인 사회당 당원이었지만 그 당시에 그에게선 지역운동에 대한 고민을 보이지 않았다. 망원동에 정착하고 진보신당 당원이 된 이후부터 그는 지역운동으로서 진보정당 운동을 고민하기 시작하더니 점차 활동을 늘려갔다. 그러더니 지역운동을 더 배우고 싶다고 홍우주 협동조합에 들어갔고, 그가 지역운동에 관심을 둘 수록 전없세 활동은 점점 등한시했다!!! 그렇지만 나는 나동의 관심사가 옮겨가고 활동 공간이 바뀌는 과정이 퍽 건강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뭐 모든 병역거부자가 병역거부 운동을 해야 하는 건 아니고, 단체 창립멤버라고 죽을때까지 그 단체에서만 활동해야하는 건 아니니.

아무튼 지역운동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내가 나동혁이 지역운동에 대해서 어떤 구체적인 계획과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가 평화운동에서 지역운동으로 관심과 활동이 옮겨가는 과정을 보자면 나는 그를 응원하고 싶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마포구민도 아니고 노동당원도 아니고. 그러니 내가 이런글을 쓴다한들 나동혁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나동혁이 노동당 마포당협 위원장이 되어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그게 나동혁에게도, 노동당에게도, 마포구에게도 좋은 일이라 확신한다. 전없세로선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박근혜 구속 만인선언> 온라인 참여 안내 file 노동당 2017.03.16 174
공지 당 차입금 상환을 위한 특별 당비를 모금합니다. 노동당 2017.03.15 362
공지 2017 정기당대회준비위원회 준비위원 모집합니다!! 6 노동당 2017.03.15 359
공지 #박근혜구속 #지금당장구속하라 인증샷 손피켓 file 노동당 2017.03.15 193
공지 [박근혜퇴진투쟁 상황판(170323)] 3/25(토) 21차 범국민행동 file 노동당 2016.10.28 35854
74582 유경종 동지 장례에 함께 해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file 담쟁이 2017.03.24 47
74581 노동당, 바꿔야 합니다 - 촛불 이후 좌파정당의 과제 나도원 2017.03.24 400
74580 "원탁회의" 참여 주장에 대하여 5 updatefile 김성수 2017.03.24 331
74579 [망설이는 자는 패배한다] 변신 2017.03.24 418
74578 삼척에 노동자 공동투쟁단이 도착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17.03.23 82
74577 강원도당 정용순사무국장님이 기사화되었습니다. 강원좌파 2017.03.23 162
74576 [서울 관악] 2017 총회 안건지 1 file 차상우 2017.03.23 172
74575 [팩트(Fact)의 인양] 변신 2017.03.23 349
74574 [대책위 공지] “2015~2017 노동당 부산시당 평등문화 침해, 관계폭력 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위 공지 낮은뚤린 2017.03.22 212
74573 [사진] 흐린날의 매화 1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3.22 113
74572 노동당 마포당협 4월 당원모임 공지입니다~^^ file 공기 2017.03.22 97
74571 대표단에게 질문 합니다 2 구자혁 2017.03.22 391
74570 [대구시당] 여성주의(적 시선으로)영화보기 3월 모임 안내_3월 29일(수) file 대구시당 2017.03.22 66
74569 [[여성위원회]] 페미니즘 mini독후감 릴레이 첫번째: 이갑용 당대표 file 여성위원회 2017.03.22 257
74568 #박근혜구속 '인증샷 모자이크'로 모인 경기도당 사람들 file 경기도당 2017.03.22 84
74567 [당의 미래] 연대연합을 통한 진보정치세력의 공동대응을 요청합니다. 행인 2017.03.22 1066
74566 [탈핵운동본부] 노동당 탈핵운동본부(준) 3차회의 노동당 2017.03.21 78
74565 [인천시당] '인천시 기본소득 청년조례' 제정 운동 시작 file 인천시당 2017.03.21 110
74564 [울산노동위원회 총회] 2기 울산 노동위원장 선출 및 17년 사업계획 확정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3.21 131
74563 [울산동구당협] 염포산터널 요금인상 철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 현수막 게시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3.21 73
74562 [수원오산화성]2017년 정기총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정양현 2017.03.20 163
74561 [울산시당] 20170320 출근 정당연설회 및 당보 배포 file 울산광역시당 2017.03.20 108
74560 [샤이한 당원들께 추천하는 책읽기 모임입니다 :적록혁신당원모임파르티잔] 2 변신 2017.03.19 266
74559 탈핵을 위한 불매운동, 투자철회운동, 민사소송 BDS 국제워크숍 안내 1 file 푸른 먼지 2017.03.19 73
74558 [부고] 영월노동자 유경종동지가 오늘 새벽 소천 하셨습니다. 1 *착란* 2017.03.19 282
74557 [서울 관악] 3월 당원모임 한남운수 후원주점 후기 file 차상우 2017.03.18 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69 Next
/ 2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