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586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임입법_광고.png




<이제는 대세! 최저임금 1만원>

'최저임금 1만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세계적인 흐름입니다. 미국의 경우, 주마다 15달러까지 인상하겠다는 결정이 이어지고 있고, 브라질은 작년에 최저임금을 11.6% 인상했으며, 러시아는 20% 인상 예정입니다. 영국의 경우, 작년에 7.2파운드(약11,700원)로 올렸으며, 2020년까지 9파운드(약15,000원) 인상을 결정하였고, 일본은 1000엔(약12,000원)까지 인상할 계획입니다.

국내에서도 지난 2016년 총선에 이어, 2017년 대선에서도 '최저임금 1만원'은 대통령후보들의 주요 공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공약으로 제시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9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습니다.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지켜질 수 있을까요? 그리고 2020년에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는것은 충분할까요?



<벌써부터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는 재계>

“1만원으로 인상되면 편의점이나 식당 등 영세사업장 상당수가 망하게 될 것” - 경총 박병원 회장 (2017.05.14, 뉴시스)

매년 그래왔듯이, 올해도 재계는 벌써부터 '최저임금 대폭인상 반대'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근거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어려움과 경제성장 방해입니다. 또한 이미 지난 대선과정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보다 안정이 중요하다'는 정책건의서를 대선후보들에게 전달했습니다. 

과연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재계의 이러한 반대를 뚫고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할 수 있을까요?



<최저임금 1만원, 어떻게 가능할까?>

최저임금을 심의, 의결하는 기관인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계 9명, 경영계 9명, 공익위원 9명, 총 27명이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경영계는 2007년 이후 10년이상 연속하여 동결 혹은 삭감안을 제시했습니다. 노동계와 경영계 위원들이 퇴장하고 공익위원들의 제시안으로 결정되는 것이 해마다 반복되어 왔고, 결국 2012년 이후 계속해서 공익위원 제시안으로 최저임금이 결정되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의 '삶'이 밀실에서 거래되고, 가진자들과 소수 권력자들에 의해 무너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작년에 최저임금 6,470원 표결 강행에 항의하며 사퇴한 노동자위원들이 최저임금위원회로 복귀하지 않으면서 올해 최저임금위원회는 제대로 회의조차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연 올해 최저임금위원회는 최저임금을 1만원을, 혹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을 위한 두자리수 인상율을 결정할 수 있을까요?



<최저임금1만원 제도화>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지금 당장" 최저임금의 목적, 결정기준, 결정권한을 제대로 바꾸어야 합니다. 최저임금1만원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만들고, 법으로 보장해야 합니다.



* 최저임금 결정권을 국회로!
* 최소한 노동자 평균임금의 50% 이상 보장!

* 최저임금 결정권을 국회로!
* 최소한 노동자 평균임금의 50% 이상

<최저임금1만원법>(최저임금법 전면개정안)

[최저임금법 제1조](목적) 이 법은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근로자에게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며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꾀함으로써 [국민경제의 균형적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최저임금법 제4조](최저임금의 결정기준)
①최저임금은 근로자의 생계비, 유사근로자의 임금, 소득분배율, 노동생산성 및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여 정하되 [근로자 평균임금의 50% 이상]으로 한다.

[최저임금법 제8조](최저임금의 결정) 
①고용노동부 장관은 매년 8월 5일까지 최저임금을 고시하여야 한다. 이 경우 고용노동부 장관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제12조에 따른 최저임금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에 심의를 요청하고, 위원회가 심의하여 의결한 최저임금안을 [국회]가 재심의하여 최저임금을 결정한다. 

[최저임금법 부칙] 2018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1만원으로 한다.

--------------------------------------------------------------------------
최저임금 1만원이 대세가 되었지만,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하기 위한 제도 개혁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최저임금 1만원을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모아 전국 각지의 거리 캠페인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던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국회법 123조)은 2년여 만에 본격적인 입법추진 활동으로 결실을 맺고자 합니다.

6월10일 오후 4시, 문재인대통령과 청와대에 입법청원 서명지를 전달합니다.
입법청원인으로 직접 참여한 국민들의 이름으로 <최저임금1만원 제도화>의 물길을 트고, "지금당장, 최저임금1만원 시대"로 나아갑니다.

입법청원인에 함께 참여해 주십시오. 희망의 끈을 더 크고 강하게 연결해 주십시오.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새로운 사회의 문을 힘차게 열겠습니다.

-------------------------------------------------------------------------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

온라인 참여하기 >> http://bit.ly/10000u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당명 개정 당원 여론조사 결과 발표 참관 및 39차 긴급 대표단회의 개최 안내 노동당 2017.07.17 275
공지 ★당명 개정에 대한 당원 여론조사를 실시하겠습니다★ (문항 일부 수정) 2 file 노동당 2017.07.12 1036
공지 2017 정기당대회 1차 웹포스터 / 부스 신청 공지 file 노동당 2017.07.07 390
공지 당대회 관련 일정 공지 (07.10) file 노동당 2017.06.02 8849
공지 2017 당대회준비위 게시판 바로가기 노동당 2017.06.01 8515
74991 제주도의 여론조사 방식 new 계희삼 2017.07.20 6
74990 기본소득 정치캠페인 newfile 인천시당 2017.07.20 29
74989 당명 개정에 찬성합니다. 인천시당의 고민들을 같이 적어봅니다. new 장시정 2017.07.20 98
74988 마고 쩜님.. 7 update 나무를심는사람 2017.07.20 151
74987 전국위원 및 당대회 대의원 당원권 회복 안내 노동당 2017.07.20 117
74986 [나무를어쩔] . . . 올리기로 '예고' 까장 한 글은 오데예?? . . . . "검찰" 어쩌구, "법 적용" 저쩌구 . . . 그 느무 길다란 글을 읽다가 머리통 다아 쉬어뿔것수ㅡ2해는 커녕 3 더해서 5해로 갈라하오ㅡ 계속 기둘리?? (냉무) . . . . 2017.07.20 33
74985 대중논쟁 - 새로운 정치의 가능성을 찾아서 신지혜 2017.07.19 200
74984 당명개정에 대한 당원 여론 조사 참여율 file 노동당 2017.07.19 275
74983 검찰의 이해할 수 없는 법 적용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7.19 76
74982 현재 추진되는 당명개정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고요의몫 2017.07.19 194
74981 [경기도당] 당대회 토론회 file 경기도당 2017.07.19 87
74980 [문화예술위원회] 크라스니 문화예술 이론세미나 4회차 안내 file 성종욱 2017.07.19 41
74979 첫 단추부터 잘 못 꿴 당명개정 논란, 계속해야 하나? 행인 2017.07.19 186
74978 왜 졸속이고, 왜 비민주인가_ 당명개정에 관해 4 update Alexpark 2017.07.19 496
74977 개정된 당명으로 지방선거를 치르고 총선을 준비하자! 1 양부현 2017.07.19 754
74976 당명개정에 찬성하는 경기도당 당권자 500인의 명단입니다 4 나도원 2017.07.18 1045
74975 유쾌하지 않은 결정 엄마아빠똥쌌어 2017.07.18 289
74974 단상 서울촌장 2017.07.18 234
74973 장사 안 되는 집이 간판 바꾼다고 달라지나? 담쟁이 2017.07.18 548
74972 [강서] 졸속적이고 비민주적인 당명개정 논의와 여론조사에 반대합니다. 서울강서 2017.07.18 349
74971 [서울시당] 다음주 시당 프로그램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7.07.18 103
74970 [공개질의] 중앙선관위에 묻습니다(내용없음) 4 계희삼 2017.07.18 230
74969 현재 진행중인 투표가 없다고 나오는데요?? 2 곤양이 2017.07.17 265
74968 당명 개정 여론조사를 시작하니 드는 혼란 2 file 이근선 2017.07.17 537
74967 당명개정을 찬성합니다. 더불어 현재의 논의과정을 평가해 봅니다. 구교현 2017.07.17 603
74966 노동당의 호흡기를 아직 뗄때가 아닙니다-제주도당 당원들에게 계희삼 2017.07.17 4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5 Next
/ 2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