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811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임입법_광고.png




<이제는 대세! 최저임금 1만원>

'최저임금 1만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세계적인 흐름입니다. 미국의 경우, 주마다 15달러까지 인상하겠다는 결정이 이어지고 있고, 브라질은 작년에 최저임금을 11.6% 인상했으며, 러시아는 20% 인상 예정입니다. 영국의 경우, 작년에 7.2파운드(약11,700원)로 올렸으며, 2020년까지 9파운드(약15,000원) 인상을 결정하였고, 일본은 1000엔(약12,000원)까지 인상할 계획입니다.

국내에서도 지난 2016년 총선에 이어, 2017년 대선에서도 '최저임금 1만원'은 대통령후보들의 주요 공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공약으로 제시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9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습니다.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지켜질 수 있을까요? 그리고 2020년에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는것은 충분할까요?



<벌써부터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는 재계>

“1만원으로 인상되면 편의점이나 식당 등 영세사업장 상당수가 망하게 될 것” - 경총 박병원 회장 (2017.05.14, 뉴시스)

매년 그래왔듯이, 올해도 재계는 벌써부터 '최저임금 대폭인상 반대'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근거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어려움과 경제성장 방해입니다. 또한 이미 지난 대선과정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보다 안정이 중요하다'는 정책건의서를 대선후보들에게 전달했습니다. 

과연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재계의 이러한 반대를 뚫고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할 수 있을까요?



<최저임금 1만원, 어떻게 가능할까?>

최저임금을 심의, 의결하는 기관인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계 9명, 경영계 9명, 공익위원 9명, 총 27명이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경영계는 2007년 이후 10년이상 연속하여 동결 혹은 삭감안을 제시했습니다. 노동계와 경영계 위원들이 퇴장하고 공익위원들의 제시안으로 결정되는 것이 해마다 반복되어 왔고, 결국 2012년 이후 계속해서 공익위원 제시안으로 최저임금이 결정되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의 '삶'이 밀실에서 거래되고, 가진자들과 소수 권력자들에 의해 무너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작년에 최저임금 6,470원 표결 강행에 항의하며 사퇴한 노동자위원들이 최저임금위원회로 복귀하지 않으면서 올해 최저임금위원회는 제대로 회의조차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연 올해 최저임금위원회는 최저임금을 1만원을, 혹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을 위한 두자리수 인상율을 결정할 수 있을까요?



<최저임금1만원 제도화>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지금 당장" 최저임금의 목적, 결정기준, 결정권한을 제대로 바꾸어야 합니다. 최저임금1만원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만들고, 법으로 보장해야 합니다.



* 최저임금 결정권을 국회로!
* 최소한 노동자 평균임금의 50% 이상 보장!

* 최저임금 결정권을 국회로!
* 최소한 노동자 평균임금의 50% 이상

<최저임금1만원법>(최저임금법 전면개정안)

[최저임금법 제1조](목적) 이 법은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근로자에게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며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꾀함으로써 [국민경제의 균형적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최저임금법 제4조](최저임금의 결정기준)
①최저임금은 근로자의 생계비, 유사근로자의 임금, 소득분배율, 노동생산성 및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여 정하되 [근로자 평균임금의 50% 이상]으로 한다.

[최저임금법 제8조](최저임금의 결정) 
①고용노동부 장관은 매년 8월 5일까지 최저임금을 고시하여야 한다. 이 경우 고용노동부 장관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제12조에 따른 최저임금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에 심의를 요청하고, 위원회가 심의하여 의결한 최저임금안을 [국회]가 재심의하여 최저임금을 결정한다. 

[최저임금법 부칙] 2018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1만원으로 한다.

--------------------------------------------------------------------------
최저임금 1만원이 대세가 되었지만,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하기 위한 제도 개혁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최저임금 1만원을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모아 전국 각지의 거리 캠페인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던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운동(국회법 123조)은 2년여 만에 본격적인 입법추진 활동으로 결실을 맺고자 합니다.

6월10일 오후 4시, 문재인대통령과 청와대에 입법청원 서명지를 전달합니다.
입법청원인으로 직접 참여한 국민들의 이름으로 <최저임금1만원 제도화>의 물길을 트고, "지금당장, 최저임금1만원 시대"로 나아갑니다.

입법청원인에 함께 참여해 주십시오. 희망의 끈을 더 크고 강하게 연결해 주십시오.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새로운 사회의 문을 힘차게 열겠습니다.

-------------------------------------------------------------------------

최저임금1만원법 입법청원

온라인 참여하기 >> http://bit.ly/10000u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서버 교체 안내] 10/25(수) 01:00~05:00 노동당 2017.10.20 35
공지 고영주-김장겸 구속처벌촉구 서명운동(참여하기) file 노동당 2017.09.26 483
공지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6525
75111 [문화예술위원회] 크라스니 문화예술 이론세미나 7회차 안내 newfile 조재연 2017.10.23 11
75110 2017년 발표된 노동당 경남도당의 논평 “건설재개 권고결정과 관계없이 탈핵기조는 강화되어야”를 전면 철회합니다. new 안혜린 2017.10.23 42
75109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제/안/서 배정학 2017.10.23 117
75108 자영업을 하시는 노동당원분들께 드리는 글 노루산천 2017.10.22 151
75107 2017 노동당 노동자 당원대회 생중계 대변인실 2017.10.21 87
75106 [탈핵운동본부] '신고리에 걸린 죽음의 고리' 신고리 5, 6호기 공사 재개는 안된다. 노동당 2017.10.20 504
75105 [경기도당] 부천원종종합복지관 성차별,인권침해 해결 촉구 집중집회 file 경기도당 2017.10.20 66
75104 [울산시당] 신고리 공론화위원회 권고안 발표에 대한 노동당 울산시당 성명 울산광역시당 2017.10.20 69
75103 [서울관악] 당원모임 안내 file 차상우 2017.10.19 128
75102 [울산시당] 2017년 12차 활동보고서 file 울산광역시당 2017.10.19 74
75101 [대구시당] 1017 빈곤철폐의날 대구빈곤철폐문화제에 함께 했습니다. file 대구시당 2017.10.18 79
75100 [대구시당] 10월 21일 장애평등교육&신입당원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민뎅 2017.10.18 65
75099 [서울시당 야유회] 탈핵은 자전거를 타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0.18 85
75098 [지역정치 좌충우돌4]탈핵에 반대하는 주민 관심을 받다. file 베레레 2017.10.18 188
75097 [서울시당] <문재인 정부와 탈핵운동, 어디에서 시작할 것인가?>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0.18 99
75096 [사람과공감] 10월 월례강연 - 전공투 file 박수영 2017.10.17 126
75095 [울산시당 성명] 울산시민을 핵의 위험에 빠뜨리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 울산광역시당 2017.10.17 75
75094 당신은 '또' 쉬어야 한다, 깊은 산 깊은 가을 속으로 떠나는 <경기도당 별밤캠프> file 경기도당 2017.10.17 142
75093 [청원서명] 인천시 기본소득 청년조례 제정을 위한 1924 청원운동 file 장시정 2017.10.16 102
75092 <안녕 히어로> 대구 공동체 상영회 file 대구시당 2017.10.16 105
75091 [서울시당] 10월 책 읽는 서울 | 그럼에도 페미니즘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0.16 88
75090 민주노총 좌파현장활동가들에게 제안합니다. 숲과나무 2017.10.15 280
75089 [지역정치학교] 1강_성 인지적 관점으로 정책 바라보기 입니다! file 경기도당 2017.10.11 214
75088 [서울시당 월간소식] 9월의 서울시당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7.10.11 299
75087 [대구시당] 기본소득대구네트워크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file 대구시당 2017.10.11 1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89 Next
/ 2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