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214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강서 위원장 박예준입니다. 당대표 담화문을 보았습니다. 거두절미하고 질문만 하겠습니다.



1. 민주노총 선거 관련 좌파공동대응 무산(이라고 명명한) 김성수 대변인의 논평을 본 바 있으나 현재 사라져 있네요.


좌파공동후보를 선출하는 전국활동가대회에서 위원장 선출 건에 대한 표결 결과 재석 272명 중 이호동 후보 141표, 변성호 후보 74표, 조창수 후보 57표로 이호동 후보가 과반 득표로 결선 없이 좌파 공동 민주노총 위원장 후보로 선출되었습니다. 이 표수는 그 날 검표위원으로 참여했던 제가 직접 세었던 표수입니다.


논평이 사라진 이유는 무엇이며, 좌파공동대응이 무산되었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노동위 입장문에서는 당시 의장단에게 책임있는 해명과 입장을 요구했다고 하는데, 그 날 전국활동가대회 공동의장단 중 한명인 정진우 노동위원장의 입장은 왜 빠져있습니까?


제가 올해 초 사업계획에 민주노총 선거 대응이 포함되었을 때 부터 공당의 대중조직 선거 개입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내왔고, 좌파후보 선출 당시 타 조직의 구성원으로 참여했기에 어지간해선 이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고자 했으나, 좀 물어봐야겠습니다.



2. 당대표 담화문에는 '상반기 대선대응 무산 - 하반기 당명개정 무산 - 민주노총 선거 대응 실패' 가 대표단의 책임이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사무총장과 부총장의 사표만 수리합니까? 대표단은 어떤 책임을 집니까?  이미 며칠 전부터 사무총장이 사퇴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사무총장은 단 한 마디의 사퇴의 변도 없습니까?



3. 여러 경로를 통해 당대표께서 울산본부장 선거에 특정 후보조에 대한 지지행위를 하고 계시다는 소식을 접하고 있습니다. 대표께서 지지행위를 하고 계시는 후보는 노동당의 공식 후보입니까? 타 후보조 중에도 노동당 당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좌파단일후보가 무산되었다는 선언을 중앙당에서 하고는, 왜 노동당이라는 공당의 대표이신 이갑용 대표께서 특정 후보의 지지행위를 하고 계십니까?



요청이나 부탁을 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당원으로서 위 질문에 대한 당대표의 대답을 들을 권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갑용 대표의 답변을 요구합니다. 부디 조속한 답변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김성수 2017.11.21 14:12
    대변인 김성수입니다.
    대표님에게 질문하신 글이지만 제가 작성한 논평과 제 이름을 거명하셨고, 해당 논평 "이호동 후보의 선전을 기원하며"를 삭제하는 최종 결정도 제가 했으므로 1번에 대한 답은 제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호동 후보의 선전을 기원하며"라는 논평은 노동위원장, 대표단, 대변인실과 함께 논의하여 발표되었지만 제가 작성하고 제 이름으로 발표한 논평이었기 때문에 제가 삭제에 대한 결정도 최종적으로 했습니다.

    삭제의 이유는 당내외의 몇가지 사유가 있었으나 가장 주요한 이유 중 하나는 박예준 당원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노동전선"측의 삭제요청이었습니다. "노동전선"은 초기에 해당 논평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반박 논평을 발표하겠다고 하여 기다렸으나 반박 논평 발표 없이 우리당 논평의 삭제를 요청했습니다.
    저로서는 매우 유감스럽고 불만스러운 요청이었으나 매우 민감한 민주노총 선거시기라는 점을 감안하여 노동전선의 삭제 요청을 받아들이고 별도의 비평 없이 "이호동 후보의 선전을 기원하며" 제하의 논평을 삭제하였습니다.

    "노동전선"은 뒤에서 논평의 삭제를 요청하고 앞에서는 이 과정을 뻔히 알만한 노동전선의 회원인 박예준 당원이 왜 삭제하였는지 이유를 공개하라고 하니 저로서는 매우 난처한 상황이고 정치적으로 매우 비겁한 행동이라는 강한 유감을 표시할 수 밖에 없군요.

    그리고, 박예준 당원은 당시의 위원장 후보 선출 투표 결과를 들며 "좌파공동대응"이 무산된게 아니라는 뉘앙스의 질문을 하시고 있는데 이는 적절치 않은 얘기입니다.
    좌파공동대응이란게 단순한 "후보 단일화"일 수는 없습니다.
    공동의 선본과 공동 정책을 가지고 좌파 대오가 단일하게 민주노총 선거에 대응하자는게 애초의 "좌파공동대응"이었고 당연하게 공동대응이라면 그러한 결과를 만들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노동전선 후보들이 노동전선만의 선본을 꾸려 선거를 진행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 속에 애초에 좌파공동대응을 함께 하기로 한 변혁당이나 노동당은 불참을 결정한게 현실인데 이걸 어떻게 좌파공동대응이 잘 진행됐다고 평가할 수 있을지요? 이 상황에대해 좌파공동대응이 무산되었다는 평가 말고 다른 어떤 평가가 가능한지 제가 되묻고 싶습니다.
  • 채훈병 2017.11.21 15:22

    질의자가 사전에 그 내용을 뻔히 알고 있던 모르고 묻던 간에, 당의 정치적인 행위에 대한 공개적 질의가 왜 비겁한 행동인지 모르겠네요. 질의를 통해서 비판을 하는 겁니다.
    과정을 밝히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시면 질의자께 전화하셔서 조용히 처리하시든지. 질의하신 분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면 타당한 내용으로 반박을 하시면 됩니다. 질의와 답변을 통해서 당원들이 판단합니다.
    궁금했던 사안을 단편적으로나마 알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박예준당원께 감사드립니다.

  • 김성수 2017.11.21 17:37
    당의 결정 사항에 대하여 언제든 질문할 수 있고, 질문을 통해 주장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조직에서 한쪽에선 삭제해달라고 요청하고 다른 쪽에서는 왜 삭제했느냐고 질문(겸 의견)을 던지는 건 정상적인 정치행위라고 볼 수 없지 않을까요?

    이런 이중 플레이가 비겁한 행동이 아니면 매우 정당한 고도의 정치 행위인가요?
  • Alexpark 2017.11.21 16:09
    어찌됬든 대변인의 답변 감사합니다. 이런 오해의 우려가 있기에 관련한 이야기를 안 하고자 했던 것인데, 저는 노동전선 회원이기 이전에 노동당 당원이고 당직자로서의 정체성이 우선합니다. 노동전선 내부에서 노동당 논평 관련한 논의나 소통이 있었는지는 알지 못합니다. 오해하실만한 여지가 있긴 하기애 탓하고 싶지는 않으나, 섯부르게 노동전선이 비겁하다고 표현하신 점은 유감입니다. 당 밖에서 활동한다고 당원으로서 당의 입장과 내용에 대해 알 권리가 없는 것은 아니지 않겠습니까?

    또한 활동가대회 당일에 김성수 대변인도 보셨듯이, 조창수 후보의 일반명부 재출마에 대한 문제제기는 현장의 참가자에게서 나온 것이었습니다. 제가 알고있기론 3조직 뿐만 아니라 넓은 범주의 좌파활동가들이 참여해 논의하고 결과를 만드는 것이 전국활동가대회의 취지였다고 들었습니다. 당일 진행의 전반과 조창수 후보 건에 대한 문제 또한 노동당 노동위원장이 포함된 공동의장단의 합의가 있었다고 알고있습니다. 제가 묻고 싶은건 공동의장단의 책임과 입장을 물으면서 그 중 1/3에 해당하는 노동당의 입장은 없냐는 것잊니다. 세부적인 근거가 제시되지 않은 노동위의 입장문만 봐서는 이해되지 않는 지점이 참 많더라구요.
  • 김성수 2017.11.21 17:49
    현장에서 문제제기를 한 분들이 어떤 분들이고 소속이 어딘지는 이미 다 공개되 있는 일인데 이런식으로 왜곡하시는 것 역시 그다지 정당해 보이지 않습니다.

    지금의 상황을 잘 보세요. 왜 전국활동가대회가 파행으로 갔고, 변혁당과 노동당이 공동선본 불참을 선언했는지 이해가 안되시나요?

    일반명부 재출마는 이미 준비 단계에서 합의된 룰이고, 그렇기에 위수사 러닝 메이트 방식의 표결을 진행하지 않은 것입니다. 당일 여성명부, 일반명부 출마자가 조창수 후보 이외에 단 한명도 없었던 이유가 뭐겠습니까? 그만큼 결의를 모아내기 어려운 상황이었기에 이미 출마를 결의한 후보자들이 다시 출마해서라도 위수사 후보를 최대한 만들어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노동당은 비록 우리가 위원장 후보를 내지 못하더라도 이번 선거에서 노동당의 책임과 역할을 다 하겠다는 의지로 위원장 선거에서 이기지 못하더라도 일반명부로라도 공동선거 대응에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결정했었고 3조직에 이런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공유가 되었던 상황입니다. 그렇기에 일반명부에 다른 출마 후보가 없는게 확인된 상황에서 의장단의 합의로 조창수 후보를 일반명부 후보로 확정하자는 제안이 나온 것이고요.
    이런 연대와 합의의 정신을 소수의 참가자들이 저버리고 돌발적인 행동으로 공동선거대응을 파괴한 것이죠. 이 과정에 대해
    저는 자신들이 생각하는 작은 "원칙"이라는 이름으로 "연대"라는 큰 대의를 깬 매우 안타까운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Alexpark 2017.11.21 22:47
    제가 김성수 대변인과 논쟁할 생각은 별로 없는데요. 왜곡을 누가 하고 있다는건지 모르겠네요. 활동가대회가 미리 짜여진 각본대로 진행되었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실텐데, 조창수 당시 후보의 자진철회와 이후 봉합하기 위한 의장단의 합의를 무시하고 타 조직의 탓으로 돌릴려는 의도를 모르겠네요.

    어쨋든 이 모든 책임이 있다겨 자임하는 당대표의 답변을 기다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8051
76698 [재벌범죄수익 및 사내유보금 환수(과세) 노동자기금법 제정운동 선포 경기지역 기자회견] newfile 지봉규 2020.10.28 9
76697 2020 레드 어워드를 함께 만들 100인의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26 213
76696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2- file 이근선 2020.10.26 41
76695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1- file 이근선 2020.10.26 42
76694 사무총장 당선 사례 1 차윤석 2020.10.22 129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101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37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78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70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42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43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434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88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224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97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56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308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205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95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31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73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58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527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330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35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