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당넷_출범선언문_00.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1.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2.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3.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4.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5.jpg
지당넷_출범선언문_06.jpg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출범 선언문



우리 스스로를 혁신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당은 정치적 유효성을 상실했고, 당원들은 떠나가고 있습니다. 진보의 재구성부터, 실질적 재창당까지 수많은 시도가 있었지만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관료적 결정 방식에 익숙해져 갔고, 관성적 움직임을 최선의 선택이라며 스스로를 위로해 왔습니다. 우리는 존재 이유를 묻는 치열함 대신, 존재하는 것에 안도하는 안일함을 선택했습니다. 결국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혁신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지금의 진보정치는 식어버린 열정과 압도하는 현실주의 사이에서 공전하고 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과 괴리된 구호, 그리고 선언만이 좌파 정치의 최선이 되었고 비전 없는 전략과 전략 없는 전술이 진보정당 운동을 잠식하고 있습니다. 누구도 완성된 비전을, 새로운 노선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리더십에 의한 혁신 가능성도 희박합니다. 이것이 현재 우리의 능력이자 처지입니다.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반복되어 온 지도부들의 안일함이나 당을 떠나간 이들을 탓할 수도 있습니다. 당원들의 무관심과 무기력을 핑계 삼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누군가를 탓하며 민주노동당, 사회당을 넘어 진보신당, 노동당까지 쌓아온 다른 세상을 향한 희망과 실험의 노력을 포기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당장 반석 같은 비전이나 전략을 만들 수는 없더라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지역에서부터 사회를 바꾸고 진보정당을 세우는 공동의 노력’이라는 믿음만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우리의 운동은, 다른 세상을 향한 길고 험난한 여정을 각오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거듭되는 실패와 오류 속에서도 우리의 신념이 여전히 가슴 속에 남아 있다면, 그 여정을 여기서 멈출 수는 없습니다. 이것이 노동당 당원이기를 주저하면서도 노동당에 남아 있는 우리의 숙명이자 사명입니다.



우리의 운동은 아래로부터 다시 시작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선거니까 나간다, 열심히만 하면 된다’는, 그래서 매번 시작은 하지만 실천도 전략도 제대로 된 평가도 실종된, 관성적 선거 대응을 극복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지역의제를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지역정치의 중장기적 전망을 만들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후보자, 지방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지역의 활동가, 지방선거에 대한 경험과 훈련을 필요로 하는 당원들의 네트워크를 통해 선거에 임하고자 합니다.


누구도 관심을 주지 않는 시도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실패보다는 무기력을 두려워합니다. 아직 진보정당 운동을 포기하지 않았기에, 모이고 떠들고 모색하겠습니다. 우리가 먼저 변화함으로써 진보정치를 바꿀 수 있다는 욕망을 드러내겠습니다.


다시 무대로 향하겠습니다. 관전자의 역할에 머무르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무대는 높은 곳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에겐 길이 무대이며 길에서 만나는 모든 이들이 함께 배우가 됩니다. 우리는 진보정치의 객석에서, 진보정치의 무대로 한 발자국씩 아래로 내딛습니다. 우리가 아래로부터의 세상을 원한다면 우리의 운동 역시 아래로부터 다시 시작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회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926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2737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890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9016
75442 [안내] 4.21 <전국당원모임> 서울 출발 시간과 장소 알려 드립니다. file 윤철중 2018.04.19 234
75441 [인천시당] 금속노조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4.19 99
75440 2018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인천투쟁대회 인천시당 2018.04.19 118
75439 아재 뻘타~ 麻.苦 2018.04.19 307
75438 [인천시당] 페미니즘 모임 후기 1 updatefile 인천시당 2018.04.19 179
75437 [응답하라!] "갓치" 하윤정 아닥금지!! 麻.苦 2018.04.19 478
75436 징글징글허다. 1 김철호 2018.04.19 467
75435 김성수님이야말로 바로 아래 이민정님 글부터 읽어보시지요 14 이장규 2018.04.18 827
75434 이장규 당원님에게 - 복습을 미루니 팩트에서 뒤지는겁니다. 6 김성수 2018.04.18 602
75433 [안내] 4.21 노동당 당원이 말하기, 드러내기, 되찾기 <전국당원모임> 1 윤철중 2018.04.18 228
75432 유왕상 신입당원님께 3 문성호 2018.04.18 695
75431 [오픈조직] 진상조사위에 아래와 같은 두가지를 요청합니다. 곤양이 2018.04.18 463
75430 enmir(유왕상) 신입당원님께 : 김길오 사태에 관하여 麻.苦 2018.04.17 809
75429 슬픔과 고통에 대한 예의 1 까치놀(최애란) 2018.04.17 653
75428 [동대문당협] 장애평등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용혜인 2018.04.17 180
7542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7 update enmir 2018.04.17 1799
75426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2 file 인천시당 2018.04.17 135
75425 [인천시당] 남구 제 1선거구 시의원 장시정 후보 주간일정 (04.16-04.22) file 인천시당 2018.04.17 80
75424 조언 서울촌장 2018.04.17 604
75423 김길오 선생님께 서상영 2018.04.17 9291
75422 [경기도의원 예비후보 김광원] 4월 둘째 주 뛰뛰빵빵 김광원 2018.04.16 124
75421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6 > 서상영 2018.04.15 816
75420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5 > 서상영 2018.04.15 598
75419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4 > 서상영 2018.04.15 647
75418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3 > 서상영 2018.04.15 630
75417 < 삼진 아웃! 퇴장 안 해? 2 > 서상영 2018.04.15 7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2 Next
/ 2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