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재는 탈피를 통해 성장하고 수명을 연장한다.

 

껍질을 벗을 때마다 새로 태어나는 고통을 감내해야하지만, 탈피를 통해 가재의 몸은 더 커지고 껍질도 더 두꺼워진다. 여러 번 탈피한 가재는 그곳 생태계 어느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도록 단단해진다. 한편 껍질이 두꺼워질수록 탈피는 더 힘들어진다.

 

고통을 감수하고도 벗을 수 없을 만큼 껍질이 두꺼워지고 나면, 가재는 껍질 안에 갇혀 죽는다.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게 스스로를 지켜주던 그 단단한 껍질 안에서.

 

 

1. 최근 알바노조, 청년좌파, 평화캠프의 언더/비선조직에서 일어났던 반민주적 행위에 대한 활동가들의 내부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노동당도 여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고백도 포함되어 있다.

 

내부고발의 주체나 대상으로 지목된 활동가 대부분이 당원 혹은 전 당원이었으며, 그 중 일부는 대표단을 비롯한 당의 요직을 맡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알바노조 외 외부 단체의 일이라 치부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이것은 엄연히 노동당의 사안이다.

 

 

2. 당 안팎의 많은 이들이 이번 사태에 실망하고 있으며 당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번져가고 있다. 아울러 현 대표단의 느린 대처는 당원들에게 실망과 불신을 넘어 절망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가슴 아픈 상황 속에서도 또 부족한 여건 속에서도 지금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 번째 절차는 진상조사라 믿는다. 상처가 더욱 깊어지기 전에 조속한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과 동시에 적당히 상처를 덮고 지나가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3. 내부고발이 있기 전부터 많은 당원들이 문제의 언더/비선 조직에 대해 궁금해 했으며, 당기위에 제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조직은 아무런 대답도, 소명도 하지 않았다.

 

그들의 침묵은, 질문을 던진 이들과 내부고발한 이들에 대한 침묵의 강요로 이어지고 있다. 그들은 지금 이어지는 내부고발과 진상조사에 공적인 책임을 가지고 성실히 소명해야 한다.

 

선출되지 않은 권력, 책임지지 않는 권력은 존재할 수 없으며, 존재해서도 안 된다.

 

 

가재는 두 가지 방식으로 죽는다. 잡아먹히거나, 껍질에 갇혀 죽거나.

 

그러나 우리는 가재가 아니다. 그리고 껍질 속에 숨어야만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을 만큼 약하지도 않다.

 

우리는 껍질을 벗을 수 있다. 껍질을 깨트릴 수도 있다. 그리고 깨트려야 한다.

 

201826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

박명환, 안보영, 인해, 조재연, 현린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8051
76698 [재벌범죄수익 및 사내유보금 환수(과세) 노동자기금법 제정운동 선포 경기지역 기자회견] newfile 지봉규 2020.10.28 7
76697 2020 레드 어워드를 함께 만들 100인의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26 213
76696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2- file 이근선 2020.10.26 41
76695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1- file 이근선 2020.10.26 42
76694 사무총장 당선 사례 1 차윤석 2020.10.22 129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101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37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78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70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42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43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434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88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224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97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56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308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205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95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31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73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58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527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330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35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