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7278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길오 전 당원이 보낸 글입니다. 당적이 없어 본인이 올릴 수 없기에 대신 올립니다. 오랜 친구의 부탁에 따라 개인 자격으로 올리는 것이며, 공적 업무와 무관함을 확인합니다.

 

===========================================================

 


당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

 

저 때문에 당과 당원 여러분이 겪고 계신 이 고통에 대해 뭐라고 사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나아가 저와 닿는 인연을 가지셨다가 고통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사죄드립니다.

 

제가 주제넘었습니다. 사람과 운동에 대해 안다고 생각했습니다. 사명감이 필요하고 그에 따른 욕망의 절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매일 갱신하며 더욱 나아질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런 태도로 때로는 주변 사람들에게 힘을 준다고 착각하기도 했습니다만, 이제는 압니다, 말투부터 몸짓까지 그냥 존재 자체로 훨씬 많은 분들을 힘들게 했다는 것을.

 

이른바 조직운동으로서도 아니 최소한 저의 조직운동으로서는 욕망이 곧 정치이고 욕망이 곧 운동인 세상을 만났을 때 파산이 예정되어 있었다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면 저의 청년 시절에도 원래 세상은 그랬습니다. 그저 그 시대가 각자의 욕망과 고통에게 말할 자리를 허용하지 않았을 뿐이었다는 간단한 사실을 아는 데에 이렇게 오래 걸렸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에도 하나만 알고 둘은 셋은 백은 몰랐습니다. 비정규직 주체라는 기대만 있었지, 그런 기대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엮여 돌아가는 세상에서 발생하는 상처, 관계 단절, 고통 등등에 대해 경시했습니다. 딴에는 나이 먹어가며 그런 것에 제가 좀 더 예민해졌다고 착각했습니다. 제가 참견해서 몇 사람 잠깐 좋은 해결을 본 것 같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잘못 참견한 것은 더 많았고 오히려 제가 당사자인 문제들조차 많이 놓쳤습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제가 일부의 아픔을 직시한다고 착각하고 있던 같은 시공간에서 제가 유지하는 활동의 관성 자체가 훨씬 많은 관계의 고통을 양산하고 있었다는 생각에 확실하게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이제야 알게 되어 죄송합니다. 바로 제가 문제였습니다.

정말 죄가 많습니다.

 

내려놓습니다.

이런다고 해서 제가 용서가 되겠습니까마는, 전반적 상식이 저의 퇴장을 명하고 있습니다. 상식에 따르고자 합니다. 저로서는 상식을 따르는 것밖에는, 상식에서 일탈하지 않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이 와중에도 퇴장하는 죄인 걱정까지 하셨던 분들의 걱정이라도 덜어드리도록 살아보겠습니다.


  • 人解 2018.04.23 13:46
    이 글은 기본적으로 이 내용이라면 아무런 설명 없이 탈당했을 때 진작에 나왔어야 하는 글이고

    또한 합당 이후 각 국면에서 어떠한 것이 어떠한 사유로 잘못되었는지 다시 쓰여져야 한다 생각합니다. 김길오 씨 이정도로 글 못 쓰시는 분 아니잖아요
  • dongglmoon 2018.04.23 16:34
    무책임하게 탈당은 이미 했고. 진상조사위 조사받겠다는 말 한마디가 없네요.
  • 썰렁맨 2018.04.23 17:28

    서상영당원글 (75421))에 진상조사위 조사를 받기로 했다고 되있네요

  • Alexpark 2018.04.24 02:50 Files첨부 (1)

    57b2d69fb81c3.jpg


    양심 어디에?

  • 밥풀꽃강정남 2018.04.24 07:06
    상식을 함께 한다는 것은 참 어렵고 힘든일입니다. 회복하기 힘든 상처의 터널을 힘들게 걸어가는 분들....
    그저 자연이 일러주듯 비 바람이 불면 그후에....상쾌한 하늘을 바라볼수 있었으면....
  • 麻.苦 2018.04.24 11:57
    밥풀꽃 님, 

       반가워요~
       살페미 모임에서 만났을 때,  더 길게 얘기 나누고 싶었습니다.
       아무튼 인사 전하고요.
       궂은 날이 지나가고 "상쾌한 하늘"  함께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당!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6801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8560
76754 제9기 서울시당 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1.01.22 139
7675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남도당 7기 당직 선거 결과 공고 노동당 2021.01.18 121
76752 <레드 어워드 수상작 영화 감상 모임(가칭)> 첫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안보영 2021.01.15 83
76751 [영상] <동서울터미널의 눈물> - 재벌 중심 재건축, "그냥 장사하게 해주세요" 나도원 2021.01.15 69
76750 [성명] 부당해고 245일째, 아시아나 케이오 노동자 부당해고 철회하고 즉각 복직시켜라!! 서울특별시당 2021.01.14 180
76749 서울시당 19차 운영위원회 회의결과 서울특별시당 2021.01.12 182
76748 제9기 서울시당 동시당직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공고 서울특별시당 2021.01.11 190
76747 [적화회담] 여덟번째 모임후기 1 file 불어라바람아 2021.01.09 174
76746 청소년-청년의제조직 준비위원을 모집합니다 2 지웅 2021.01.07 166
76745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광주전남 도보 행진 전남도당 참여 file 전남도당 2021.01.06 98
76744 서울시당 제9기 동시당직자선거 후보자 등록기간 연장공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1.05 136
76743 1월 4일 임시운영위원회 회의결과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1.05 167
76742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경기도당 5개의제 공동현수막 게시 완료했습니다 경기도당 2021.01.05 144
76741 2021 노동당 대표 신년 담화문 1 file 노동당 2021.01.03 1438
76740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남도당 7기 당직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노동당 2021.01.03 314
76739 2021 좌파 합동 시무식 참가 안내 file 노동당 2021.01.01 210
76738 현린 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투쟁 3일차 file 노동당 2020.12.30 329
76737 현린 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투쟁 2일차 노동당 2020.12.29 116
76736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2월 30일 전국 1만인 동조단식 참여안내 file 노동당 2020.12.29 697
76735 현린 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 농성 돌입 file 노동당 2020.12.28 1002
76734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여덟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12.26 119
76733 생명을 지키고 해고를 멈추는 240 드라이브스루 희망차량! 1 file 노동당 2020.12.24 485
76732 제9기 서울시당 당직자 선거 공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20.12.24 306
76731 서울시당 강북당협 전태일3법 관련 현수막 게첩 2 file 불어라바람아 2020.12.23 206
76730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남도당 7기 당직 선거 공고(수정) file 노동당 2020.12.23 173
76729 노동당/사회변혁노동자당 경기도당, 5개 의제 공동현수막 게시 중입니다 1 file 경기도당 2020.12.22 2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3 Next
/ 2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