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사진
2018.09.13 14:27

< 짧은 휴가 이야기 - 하나 >

조회 수 1524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얼마만의 글인지...

정말 또 얼마나 긴 시간만에 나선 길인지...


짧은여름 휴가기간 돌아본 현장의 동지들 또 반가운 당원님들과의 시간을 옮겨봅니다.

 


< 짧은 휴가 이야기- 첫째날>

"이번 휴가엔 현장을 돌아보고 싶어요"
시작은 그랬습니다.


동지들 일정에 맞춰 날짜를 정하고 휴가를 내고
드뎌!!! 설레는 맘으로 창원으로 출발!!!
수욜~ 평일아침이라 그런지
나까지 승객 2명을 싣고 달리던 고속버스는
길이 막혀 1시간이나 늦게 도착!!! ㅜㅜ


3시가 다 되어서야 
창원 고용노동지청 앞에서 
항의방문을 하고 정리집회중이던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동지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비정규직노조를 만들었다고
정당한 쟁의행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업체를 폐업시켜버린 한국지엠..

부당하게 해고된 64명의 동지들은
8개월째 거리에서 하루를 맞고 있습니다.


시간이 짧아 조합원들과 이야기를
나누지못해 좀 아쉬웠지만
정신못차리는 거대 자본 지엠과 맞서
302일차인 오늘도 힘차게 투쟁의 하루를 보냈을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동지들!!!

반드시 승리해서 현장으로 돌아가는 그 날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
투쟁!!!



●투쟁기금 보내기
계좌 : 국민은행 842401-01-579465  진 환 (한국지엠비정규직지회)


●투쟁물품 보내기
주소 : 창원시 성산구 안민동 253번지 3층
○연락처 : 010-2732-2318(사무장 #진환 )


1-1.jpg


1-2.jpg


1-3.jpg


1-4.jpg




바로 장소를 옮겨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순환연차투쟁  3일차!!
울산 경기를 거쳐 창원 상남점 앞에서 열리는 경남지부 집회에 함께 했습니다.

#삼성전자서비스지회 김해 통영 창원 마산 진주 등등  ...
낯익은 깃발을 보며 엄청 반가왔지요


투쟁 승리하고 현장 복귀를 했지만
갖은 부당한 대우 속에서도
굳건하게 노조를 지키고
사측의 부당 노동행위에 맞서 싸우고
이제 조합원들이 점점 늘고 있다고 했습니다.


힘든 노숙생활속에서도
치열하게 끈질기게
때론 발랄하고 유쾌하게 싸우던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동지들!!

다시한번 힘찬 단결 투쟁으로
반드시 승리하자!!!


"꼼수없는 직접고용 이재용이 해결하라!!!"


1-5.jpg


1-6.jpg



집회가 끝나고
울산으로 넘어왔습니다.


심한 몸살에 링거까지 맞으셨음에도..
너무 오랫만이라
어디를 어찌 가얄지 헤매는 제게..


일정부터 시작해서 동지들 연락에
뚜벅이 루시아 이동시켜주시느라
종일 운전까지 해주신 너무나도 고마운
#현대중공업사내하청지회
#하창민 동지와
어깨수술로 출근도 못했음에도 함께 해주신
#전영수 동지
그리고 갑작스런 연락에도 기꺼이 와준 #최상하 동지
처음보는 제게 기꺼이 방을 내어주신
#유진기 당원님 과 정은님, 현승이까지...
 이야기삼매경을 했지요~


1-7.jpg


1-8.jpg


1-9.jpg




그렇게 짧은 휴가 첫째날은
흘렀습니다~^^



  • 麻.苦 2018.09.13 15:16

    루시아, 컴백!

    왕년의 "연대의 여왕"이 다시 출몰하게 되겠군요.


    격하게 환영합니당!! 

    .

  • 루시아 2018.09.13 16:10
    앗!!! 그 이름을 아직도 들으리라곤 생각못했어요 ㅎㅎㅎㅎ
    환영 감사합니다!!!

    자주 출몰하다록 노력하겠습니다!!!!^^
  • 샤프심 2018.09.14 00:22
    우와 멋집니다. 얼굴 아는 동지 네분이 있네요 ㅎ
  • 루시아 2018.09.17 17:16
    우와!!! 전부 다네요 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776
76575 [예술위원회 카프 첫모임]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모른다 1 new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6.03 11
76574 [예술위원회 비트 경계사진 1차 후기] 산책과 등산의 경계는? 7 file 현린 2020.06.01 153
76573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355
76572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99
76571 [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두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5.29 63
76570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116
76569 이승무 당원이 번역한 '흙의 생태학 -문명의 붕괴와 미래의 씨앗' 을 읽다. file 담쟁이 2020.05.27 82
76568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130
76567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180
76566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183
76565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244
76564 노동당 부산시당 총선평가 당원모임 후기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5.20 164
76563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88
76562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151
76561 [토론회]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공동주최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5.19 131
76560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공지] file 변신 2020.05.18 149
76559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82
76558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03
76557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210
76556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좋은 음악 혼자 듣지 말고 같이 들어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13 150
76555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61
76554 [초대]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1탄 file 정책위원회 2020.05.11 721
76553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첫 모임 후기 3 file 안보영 2020.05.11 319
76552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04
76551 [비트 2020 모집] 예술과 함께 당신과 나 그리고 세상을 바꿔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07 550
76550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 첫번째모임!!(5월21일,목요일,오후7시,대학로책방이음)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06 3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