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금일 4월3일(수)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이향희 시당 위원장, 하창민 부위원장, 차민수 당원이 참석했습니다.


b_356Ud018svc1ghwhjp3egdvz_ue64vb.jpg


b_356Ud018svcsdjyercqe4lj_ue64vb.jpg



울산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다

울산시는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중단에 적극 나서라

 

 

민족 최대의 명절 설 연휴를 앞둔 지난 21,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26번째 핵발전소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기습 결정했다. 탈핵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가 신규 핵발전소를 추가해 24기로 늘리는 핵 확산을 결정한 것이다. 울산은 인접한 부산(고리1~4, 신고리1~6호기)과 경주(월성1~4, 신월성1,2호기) 등을 포함해 이제 가동 중인 13기의 핵발전소를 갖게 되었고, 울주군 서생면에는 신고리 3,4호기가 가동된다. 참고로 부산과 울산은 400만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다.

 

21일 열린 원안위는 9인의 위원 중 단 4명이 참석하여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4명의 원안위원(엄재식, 한은미, 김호철, 장찬동 위원)이 전 국민의 안전과 110만 울산시민의 생명을 담보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결정한 것을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 기습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 4호기는 핵연료 장전을 마치고 6개월간 시운전에 들어간 후 9월 경 상업 운전을 시작한다.

 

그동안 신고리 4호기는 모두 7차례의 원안위 보고를 거쳤는데, 경주와 포항 지진에 대한 안전성 평가, 가압기 안전 방출 밸브 누설, 화재 방호 안전성, 동일한 모델인 신고리 3호기의 격납건물 공극 등 안전성 문제 등이 누차 지적되었다. 하지만 원안위의 조건부 운영 허가 결정에서 알 수 있듯이 지적 사항은 개선 되지 않았다.

 

게다가 단 한번의 시운전이라도 장전된 핵연료는 그대로 고준위 핵폐기물이 된다. 현재 쌓여 있는 17천 여톤의 핵폐기물에 새로운 핵폐기물이 더해진다는 뜻이다. 임시저장시설도 거의 포화 상태고 10만년을 보관해야할지 100만년을 보관해야 할지 알 수 없는 핵쓰레기를 대책 없이 양산하는 꼴이다. 심지어 울산은 대한민국 고준위 핵폐기물의 70%를 임시 보관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약속한 탈원전의 그날인 2083년까지 지진이 날지, 부실공사로 사고가 날지 알 수 없고, 사고가 나면 온 국민이 당할 피폭과 재앙은 누가 책임질지 아무 대책도 없다. 그리고 사고현장이 될 울산은 말 그대로 무방비 상태이다.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을 중단하라

 

울산시민들은 28일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4호기 현장앞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14일 원안위 항의방문과 엄재식위원장 간담회, 국회 기자회견으로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 철회하라는 울산시민의 뜻을 분명히 전했다. 그리고 현재까지 기자회견, 대규모 집회, 매일 정오 시청앞 사거리 선전전, 각 구군별 탈핵골목순례 등 다양한 형태의 항의행동과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제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울산시가 나서야 한다.

1. 울산시는 신고리 4호기 격납 건물과 가압기 안전방출밸브 안전성 문제, 중대사고 반영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 누락, 복합재난 시 방재대책 수립 등의 문제 해결 전까지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반대의 입장을 명확히 하고 새울원자력본부에 강력히 요구하라

 

2. 울산시는 신고리3~4호기 안전성 확보를 위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라

 

3. 새울원전 안전협의회 새울 민간환경감시기구를 울산시가 주도해서 구성하라

 

4. 울산시 원자력안전팀을 구성하라

 

5. 핵발전소 운영허가 및 정지, 재가동 결정시 울산시장이 동의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관계법령 개정 등 중앙부처에 요구하라

 

 

 

 

201943

노동당 울산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표편지] 세 번째 전국 순회를 떠나며 file 노동당 2019.05.17 249
공지 [전국순회 전망 토론회] 함께 만드는 노동당의 전망 file 노동당 2019.05.15 150
공지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2206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3025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4086
76071 변혁당 당원분들께 사과드립니다 new 꼬치동자개 2019.05.21 74
76070 <경주 - 서울> 우리는 반핵으로 하나가 된다 | 경주 나아리 연대모임 첫 모임 new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21 36
76069 여섯번째 권문석 추모제가 열립니다. 구교현 2019.05.21 78
76068 당명 개정 논의: 커뮤니케이션과 지향 사이 tyneside 2019.05.20 177
76067 무리한 당명 개정 추진을 멈추어주십시오. 다시 호소합니다. 1 update 담쟁이 2019.05.20 277
76066 박은지 대변인 자취 file 엄마아빠똥쌌어 2019.05.19 226
76065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 만나러 갑니다 in 서울, 경기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16 164
76064 제가 작성했던 글, 「노동당 당명 개정 논의에 부쳐 : “차라리 공산당은 어때요?”」와 이후의 논의들을 다시 공유합니다 김로자 2019.05.16 464
76063 함께 만드는 노동당의 전망 [2019 당대회준비위] 전국순회 전망 토론회/간담회 ‘서울시당·경기도당·강원도당’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15 132
76062 바벨탑 쌓기를 멈추며2 - 신화를 넘어 역사로 2 박기홍:) 2019.05.15 556
76061 디시 읽는 노동(당명) 논쟁 나무를심는사람 2019.05.15 410
76060 논쟁의 핵심은 '당명을 바꾸는 문제'가 아니라 '전략을 바꾸는 문제'입니다 김영길 2019.05.15 283
76059 ■■ 당명개정 논의로 머리가 아프신 분들에게 조그마한 휴식이 되길 바라며.... 2018 가을~ 2019 봄 <이-음> ■■ file rhyme 2019.05.15 224
76058 마지막 남은 애정으로 씁니다 이장규 2019.05.14 531
76057 토론회나 논점을 이야기할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하면 어떨까요? 사슴개굴 2019.05.14 186
76056 펌글!!! “차라리 공산당은 어때요?”」 유용현 2019.05.14 315
76055 6년의 기본소득당 전략 평가 2 엄마아빠똥쌌어 2019.05.14 334
76054 바벨탑 쌓기를 멈추며 - #당명개정반대에 반대합니다 4 박기홍:) 2019.05.14 866
76053 노동당 노원 도봉 강북 성북 당원모임- 모두에게 기본소득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14 166
76052 '기본소득당'으로의 당명 개정에 반대합니다. 1 고건총리 2019.05.14 353
76051 당명 개정 반대 연서명 글을 읽고 드는 생각 4 차상우 2019.05.14 468
76050 기본소득당이라? 2 숲과나무 2019.05.14 432
76049 [상임집행위원회] 당원 동지들께 혁신과 반등을 위한 <3년의 전략>을 제안드립니다 3 file 노동당 2019.05.13 1099
76048 '기본소득당' 으로의 당명개정에 반대합니다 (연서명) 46 file 차윤석 2019.05.13 10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6 Next
/ 2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