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금일 4월3일(수)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이향희 시당 위원장, 하창민 부위원장, 차민수 당원이 참석했습니다.


b_356Ud018svc1ghwhjp3egdvz_ue64vb.jpg


b_356Ud018svcsdjyercqe4lj_ue64vb.jpg



울산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다

울산시는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중단에 적극 나서라

 

 

민족 최대의 명절 설 연휴를 앞둔 지난 21,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26번째 핵발전소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기습 결정했다. 탈핵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가 신규 핵발전소를 추가해 24기로 늘리는 핵 확산을 결정한 것이다. 울산은 인접한 부산(고리1~4, 신고리1~6호기)과 경주(월성1~4, 신월성1,2호기) 등을 포함해 이제 가동 중인 13기의 핵발전소를 갖게 되었고, 울주군 서생면에는 신고리 3,4호기가 가동된다. 참고로 부산과 울산은 400만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다.

 

21일 열린 원안위는 9인의 위원 중 단 4명이 참석하여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4명의 원안위원(엄재식, 한은미, 김호철, 장찬동 위원)이 전 국민의 안전과 110만 울산시민의 생명을 담보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결정한 것을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 기습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 4호기는 핵연료 장전을 마치고 6개월간 시운전에 들어간 후 9월 경 상업 운전을 시작한다.

 

그동안 신고리 4호기는 모두 7차례의 원안위 보고를 거쳤는데, 경주와 포항 지진에 대한 안전성 평가, 가압기 안전 방출 밸브 누설, 화재 방호 안전성, 동일한 모델인 신고리 3호기의 격납건물 공극 등 안전성 문제 등이 누차 지적되었다. 하지만 원안위의 조건부 운영 허가 결정에서 알 수 있듯이 지적 사항은 개선 되지 않았다.

 

게다가 단 한번의 시운전이라도 장전된 핵연료는 그대로 고준위 핵폐기물이 된다. 현재 쌓여 있는 17천 여톤의 핵폐기물에 새로운 핵폐기물이 더해진다는 뜻이다. 임시저장시설도 거의 포화 상태고 10만년을 보관해야할지 100만년을 보관해야 할지 알 수 없는 핵쓰레기를 대책 없이 양산하는 꼴이다. 심지어 울산은 대한민국 고준위 핵폐기물의 70%를 임시 보관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약속한 탈원전의 그날인 2083년까지 지진이 날지, 부실공사로 사고가 날지 알 수 없고, 사고가 나면 온 국민이 당할 피폭과 재앙은 누가 책임질지 아무 대책도 없다. 그리고 사고현장이 될 울산은 말 그대로 무방비 상태이다.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을 중단하라

 

울산시민들은 28일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4호기 현장앞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14일 원안위 항의방문과 엄재식위원장 간담회, 국회 기자회견으로 날치기 통과된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 철회하라는 울산시민의 뜻을 분명히 전했다. 그리고 현재까지 기자회견, 대규모 집회, 매일 정오 시청앞 사거리 선전전, 각 구군별 탈핵골목순례 등 다양한 형태의 항의행동과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제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울산시가 나서야 한다.

1. 울산시는 신고리 4호기 격납 건물과 가압기 안전방출밸브 안전성 문제, 중대사고 반영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 누락, 복합재난 시 방재대책 수립 등의 문제 해결 전까지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 반대의 입장을 명확히 하고 새울원자력본부에 강력히 요구하라

 

2. 울산시는 신고리3~4호기 안전성 확보를 위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라

 

3. 새울원전 안전협의회 새울 민간환경감시기구를 울산시가 주도해서 구성하라

 

4. 울산시 원자력안전팀을 구성하라

 

5. 핵발전소 운영허가 및 정지, 재가동 결정시 울산시장이 동의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관계법령 개정 등 중앙부처에 요구하라

 

 

 

 

201943

노동당 울산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860
76190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new 베레레 2019.07.21 16
76189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당산용가리 2019.07.19 658
76188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2 충청북도당 2019.07.19 236
76187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178
76186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765
76185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473
76184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1373
76183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9 노동당 2019.07.15 6720
76182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653
76181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134
76180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992
76179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103
76178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854
76177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625
76176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563
76175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564
76174 정기당대회 안건에 대한 고양당협 설문조사 결과(비공식) file 대표물고기 2019.07.06 506
76173 ■ 당명개정에 관한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설문조사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7.06 703
76172 기본소득당을 옹호하며 - 나도원동지께 짧게 답신합니다. 1 가는 길 2019.07.05 1040
76171 우리 당의 명칭을 기본소득으로 할 수 있습니다 1 양다혜 2019.07.05 743
76170 아직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 당명 개정에 찬성하며 1 오세한 2019.07.05 638
76169 “우리 당의 명칭은 기본소득당으로 할 수 없다” : 좌파정당 견지인가, 청산인가 3 file 나도원 2019.07.05 1397
76168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이 될 당대회를 만듭시다. 따란 2019.07.05 526
76167 서울시당 위원장이 당원 여러분께 드리는 7월의 편지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7.04 508
76166 대표단에 말씀드립니다(대전 최종왕) 담쟁이 2019.07.04 645
76165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투쟁, 정답은 직접고용이다! file 경기도당 2019.07.04 2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