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산 사하구에는 '작은도서관'이 14개 동에 설치돼 있다. 타 구보다 운영 시간이 길고, 인구 대비 설치율도 높아 주민들에게 환영받는 정책이다. 


사하구청은 갑자기 2월 14일 '사하구 작은도서관 운영사항 변경'을 행정예고 했다. 변경안은 다모아 작은도서관 폐관 및 까치마을, 감천횃불 작은도서관 이전, 사하구 관내 작은도서관 14개소의 운영시간 단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운영 시간은 현행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평일, 주말)에서 평일 오전 10시 ~ 오후 8시, 주말 오전 10시 ~ 오후 6시로 단축된다(4월 1일부터). 구청 측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과 작은도서관별 이용시간 편차가 크다는 이유를 들었다.


반대 의견서 100장을 받다


ㄷㄹ1.jpg


나는 당리작은도서관에서 독서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독서모임은 저녁에 진행하는데 운영 시간 단축으로 모임에 차질이 생기게 되었다. 변경안을 보고 회원들과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논의했다. 우선 구청에서 의견수렴을 하겠다고 하니 사하구 주민 의견서를 모우기로  했다. 그리고 사하구 의장을 압박하여 구청 담당자에 우리의 의견을 직접 전달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먼저 의견서를 받기 위해 노력했다. 당리작은도서관 운영위원회와 함께 아침 시간 낙동초 앞에서 학부모 대상으로 의견서를 받았다. 지난 지방선거 때 썼던 핸드 마이크를 들고 낙동초 앞에서 주민들 대상으로 발언을 했다. 바쁜 등굣길에도 호응이 좋았다. 1시간 동안 당리동 주민들 서명을 70여명을 받았다.


의견서는 총 100장을 받았다. 길거리 서명 운동뿐만 아니라 당리작은도서관 독서모임과 인문학 모임, 열린시민터 해봄 등 사하구 주민이 동참했다. 


사하구 의장과 만남을 통해 공무원과 변경안 논의하다


사하구 의장을 압박하기 위해 무엇을 할까 고민을 하다가 페이스북을 통해 사하구의장을 태그를 걸어 답변을 유도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나는 독서모임을 한 직후 회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과 운영시간 단축을 반대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하구의회 전원석 의장을 태그해서 말이다. 전 의장은 즉각 답변을 줬다. 이른 시일에 만나 이 사안을 논의하자고 따로 연락을 달라고 했다.


3월 8일 사하구의회 의장실에서 작은도서관을 담당하는 평생학습과 담당 공무원과 만남이 성사되었다. 당리작은도서관 운영위원회와 당리동 주민 4명이 참가하였다.


구청 담당자는 “현재 예산으로 현행 운영시간을 유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저녁에 진행되는 작은도서관 독서모임과 기타 프로그램을 사하구청 4층 고우니홀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반대하는 주민들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 자리에서 결론을 낼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담당 공무원에게 절충안을 제시했다. 주 1회만이라도 도서관을 저녁 9시까지 운영할 수 있도록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청 공무원은 그것조차 어렵다고 답변했다. 나는 지금 당장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부서로 돌아가서 진중하게 고민해달라고 부탁했다.


주민들에게 받은 의견서 100장을 담당 공무원에게 제출하고 그 자리는 정리되었다.


부산일보, 오마이뉴스 등 언론에 관심을 받다


담당 공무원과 간담회를 통해 도서관 시간 단축 문제를 막아내기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더 많은 주민에게 알려나 가기 위해 언론을 이용하기로 주민들과 합의했다. 내가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을 하고 있으니 기사를 작성하기로 했다. 그리고 보도자료를 작성하여 부산에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언론 작업을 통해서 부산일보와 오마이뉴스, KNN에 도서관 문제가 보도되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주민들은 각자의 커뮤니티로 퍼 날랐다. 밴드, 카톡,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사하구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주민들이 노력했다.


오마이뉴스

http://bitly.kr/R8R7O


부산일보

http://bitly.kr/ZtUh0


KNN

http://www.knn.co.kr/183086


독서모임은 저녁 9시까지 진행, 하지만 시간단축은 강행


구청은 3월 25일 작은도서관 변경안에 대한 공고를 구청 홈페이지에 올렸다. 공고 내용은 예정대로 도서관 시간단축을 하여 저녁 8시까지 운영하겠다는 내용이다. 단 독서모임과 도서관 프로그램의 경우 사전 신청시 9시까지 열어두겠다고 했다. 시간 단축 문제를 막아내지는 못했지만 독서모임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구청에서 주민 눈치를 보고 내린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언론에서도 관심을 가지니 구청은 원안을 밀어붙일 수 없었던 것이다.  이번 경험을 통해 주민 스스로 잘못된 행정을 지적하고 행동하면 제도를 바꿀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 


끝으로 지금까지 힘써준 주민들에게 연락을 하여 도서관 단축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행동해줘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했다. 그리고 도서관이 축소되지 않도록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ㄷㄹ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578
76570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54
76569 이승무 당원이 번역한 '흙의 생태학 -문명의 붕괴와 미래의 씨앗' 을 읽다. file 담쟁이 2020.05.27 54
76568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94
76567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143
76566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135
76565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203
76564 노동당 부산시당 총선평가 당원모임 후기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5.20 124
76563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70
76562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115
76561 [토론회]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공동주최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5.19 99
76560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공지] file 변신 2020.05.18 116
76559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33
76558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81
76557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187
76556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좋은 음악 혼자 듣지 말고 같이 들어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13 132
76555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25
76554 [초대]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1탄 file 정책위원회 2020.05.11 605
76553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첫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05.11 255
76552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164
76551 [비트 2020 모집] 예술과 함께 당신과 나 그리고 세상을 바꿔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07 419
76550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 첫번째모임!!(5월21일,목요일,오후7시,대학로책방이음)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06 328
76549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214
76548 [경계사진] 서울둘레 500리 사진기록 함께하실 분 찾습니다. file 현린 2020.05.05 164
76547 영화 소모임 (가칭) 첫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4.30 200
76546 공공부문비정규직 제로시대 역행, 불법파견 부천시 CCTV관제센터 부천시장은 즉각 노사 대화에 조건없이 응하라! file 지봉규 2020.04.29 137
7654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2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5 Next
/ 2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