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현대중공업은 저가수주 책임전가 중단하고

하청노동자 대규모 임금체불 사태 책임져라!

 

 

지난 48일 건조1부와 5부 소속 8개 업체들이 임금체불을 공표했다. 이어서 49일 도장1부와 2부 소속 업체들도 임금체불을 공표했다. 전액 체불될지, 일부만 체불될지 오늘 저녁에 최종 드러나지만, 대략 2천명이 넘는 하청노동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대규모 임금체불 사태는 3월에 이어 올해만 벌써 두 번째 벌어진 일이다.

 

임금체불 발표 직후부터 지금까지 본공과 물량팀 가릴 것 없이 체불 당사자인 하청노동자들은 조기 퇴근과 작업 거부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이번이 끝이 아니라는 점이다. 대규모 임금체불 사태는 이미 예견된 것이다. 8개 업체 12백여 명의 2월분 임금이 310일 임금지급일을 훨씬 넘겨 15일에 지급됐고, 그마저도 15~20%, 많게는 50%까지 체불된 바 있다.

 

그러나 원청 현대중공업은 근본원인을 진단하고 시스템을 바꾸려는 노력은 외면한 채 하청업체를 압박해 봉합해 버렸다. 체불이 불가피해 기성금 전자서명을 거부한 8개 하청업체에게 20개월 분할상환 조건의 상생경영지원금과 추가기성금을 업체 당 15천만원씩 투입한 것이다. 이러한 미봉책으로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불법-탈세 물량팀을 확대해 수익만 챙긴 현대중공업의 책임이다

318일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은 건조부 업체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불법과탈세로 점철된 물량팀의 비중을 현행 70%에서 30%로 낮추는 등 인건비 부담에 대한 자구책 강구를 주문했다고 노동조합이 밝혔다. 물론 물량팀 비율을 낮추고 고용의 안정성을 높여 잦은 이직에 따른 문제점을 해소하라고 지시한 것은 마땅한 조치이다.

 

그러나 진정성이 없다면 그 말은 위선에 불과하다. 지금껏 물량팀을 확대하고 공기를 단축시키기 위해 원청 부서에서 직접 물량팀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현실에서, 자기반성은 없이 마치 물량팀만의 문제인 냥 책임을 업체에 떠넘기고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라면 더욱 그렇다. 상여금도 없을뿐더러 무급휴업이 부지기수고, 연장과 휴일 근무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하청노동자들의 생활임금을 책임질 때 물량팀 해소도 가능한 것이다.

 

제 살 깎기 식저가수주 책임 하청에 전가

정몽준-정기선 재벌총수 일가는 836억 배당금 돈잔치

최근 발생하고 있는 임금체불의 핵심 원인으로 제기되는 것은 저가수주 손해에 대한 책임전가이다. 지난 2017년 조선3사의 제 살 깎기 식수주경쟁에 현대중공업도 뛰어들었고, 시장에서조차 척 당 52억 원의 적자가 점쳐졌지만 수주를 확보한 당시 정기선 전무의 치적으로 선전한 바 있다.

 

때문에 현대중공업은 저가수주로 인한 적자를 만회할 수단으로 인건비 절감에 집중하며 실제 인건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기성금을 업체에게 강요해 온 것이다. 저가수주 물량의 공사가 진행되면서 공정에 쫓길 수밖에 없는 후행부서인 건조부와 도장부 업체들의 누적 적자가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기성금을 받아봤자 임금을 전액 지급하지 못하는 업체 대표들이 기성금 전자서명을 거부하고 임금체불이 연 이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피해는 오롯이 하청노동자들의 몫이다.

 

뼈 빠지게 일한 하청노동자들이 상습적인 임금체불과 고용불안으로 고통 받고 있지만 조선경기 불황을 이유로 35천여 명을 잘라 낸 정몽준-정기선 재벌총수 일가는 주식배당금으로 무려 836억 원을 벌어들였다. 강환구 전 사장은 급여와 퇴직금으로 39억 원을 챙겨가는 상황은 노동자 지옥, 자본가 천국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주식배당이 아니라 하청노동자 임금부터 책임지고 지급하라

임금체불의 1차 책임은 원청인 현대중공업에 있다. 현대중공업이 제공하는 모든 기계와 장비는 물론 광범위한 관리 감독 하에서 일하고 있는 원청의 사용자성을 굳이 거론하지 않더라도, ‘현대중공업이라는 이름표가 달린 선박을 만들고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충분하다. 더욱이 하청노동자들의 피와 땀의 대가를 통해 막대한 이윤을 벌어들이고 있지 않은가?

 

현대중공업은 정몽준-정기선 재벌총수 일가의 배당금을 채워주는 곳간이 아니다. 현대중공업이 최우선해야 할 일은 정씨 부자의 주머니를 채우는 것이 아니라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을 원청으로서 책임지고 지급하는 것이다.

 

노동당 울산시당은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현대중공업은 임금체불의 근본 원인인 인력 투입에 비례한 하청업체 기성금을 보장하고 임금직접지급제를 실시하라!

 

2. 공정거래위원회는 사내하청 업체를 벼랑으로 내모는 단가후려치기 갑질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에 나서라!

 

3. 고용노동부는 상습적인 임금체불 사태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즉각 실시하라!

 

 

 

2019410

노동당 울산시당

photo_2019-04-10_14-12-46.jpg


photo_2019-04-10_14-12-47.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976
76191 (연명) 당원 여러분, 여기서 멈추지 말고 다시 한 발 한 발 비탈을 올라갑시다 new 담쟁이 2019.07.23 191
76190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베레레 2019.07.21 104
76189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1 당산용가리 2019.07.19 962
76188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2 충청북도당 2019.07.19 283
76187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196
76186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815
76185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498
76184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1418
76183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9 노동당 2019.07.15 6884
76182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667
76181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158
76180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1009
76179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126
76178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864
76177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644
76176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573
76175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580
76174 정기당대회 안건에 대한 고양당협 설문조사 결과(비공식) file 대표물고기 2019.07.06 518
76173 ■ 당명개정에 관한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설문조사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7.06 716
76172 기본소득당을 옹호하며 - 나도원동지께 짧게 답신합니다. 1 가는 길 2019.07.05 1069
76171 우리 당의 명칭을 기본소득으로 할 수 있습니다 1 양다혜 2019.07.05 756
76170 아직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 당명 개정에 찬성하며 1 오세한 2019.07.05 655
76169 “우리 당의 명칭은 기본소득당으로 할 수 없다” : 좌파정당 견지인가, 청산인가 3 file 나도원 2019.07.05 1416
76168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이 될 당대회를 만듭시다. 따란 2019.07.05 535
76167 서울시당 위원장이 당원 여러분께 드리는 7월의 편지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7.04 515
76166 대표단에 말씀드립니다(대전 최종왕) 담쟁이 2019.07.04 6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