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c9015613867f090fc34d4dd0f938743.png


1. [논평]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출범식에 부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장애인 탈시설 공약 이행하고 
장애인시설폐쇄 조례를 제정하라!


4월 8일 출범한 2019년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장애등급제, 장애인수용시설 완전 폐지를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하였다. 
   
지난 2월, 경기도 오산 소재 장애인거주시설인 성심재활원에서 거주하는 장애인들에 대한 폭력, 학대, 인권 침해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폭력, 학대, 인권 침해 등의 범죄가 발생한 시설에 장애인은 그대로 살아야만 하는가? 경기도는 범죄가 발생한 시설을 당장 폐쇄하고 장애인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강경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  

경기도는 다른 지자체에 비해 유독 장애인거주시설이 많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8 보건복지통계연보에 따르면, 경기도에는 314개(전국 대비 20.70%)의 장애인거주시설이 있고, 총 6286명(전국 대비 20.48%)이 살고 있다. 이는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큰 규모이다.

장애인이 시설에 들어가 사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통념부터 깨야한다. 장애인들은 학교를 졸업하는 순간부터 집에만 있거나 혹은 시설에 갇히거나를 고민하게 되며 시설에 가면 평생 보호라는 명목으로 자유와 권리를 통제받는다.   

2019년 경기도 장애인복지과 전체 예산 중 탈시설-자립지원 예산비율은 0.8%로 거주시설 관련 예산 16%에 비해 현저히 낮다. 이는 경기도가 여전히 시설 중심의 장애인 정책을 유지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018년, 도지사 후보 시절, 장애인 탈시설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과연, 장애인복지과 예산 중 0.8%의 탈시설 자립지원 예산으로 탈시설 자립지원은 가능한가? 탈시설 지원 정책은 더 이상 개별 장애인들의 욕구와 선택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장애인들의 필요와 권리에 따른 접근으로 마련되어야 한다. 장애인들이 시설을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노동당 경기도당은 장애인 탈시설, 자립지원을 촉구하며 아울러 장애등급제 완전폐지를 주장한다. 장애인을 숫자와 등급으로 구분해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 아니라, 개인의 욕구와 환경에 기초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 노동당 경기도당은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고 인간으로서의 권리가 보장되며, 그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세상을 향한 연대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다.  


2019. 04. 11.
노동당 경기도당 (대변인 양부현)


2. [현장과 발언] 

photo_2019-04-08_17-28-29.jpg

(사진 :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주최단위 대표자들이 참가자들 앞에서 발언 중입니다.)



4월 8일 벚꽃 만발한 수원에서 경기도당이 참여하는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출범했습니다. 장애등급제 진짜폐지 준비와 장애인거주시설 폐쇄법 제정을 촉구하며 도심을 행진하고 수원역에서 강한 투쟁을 전개했습니다.


- 아래 나도원 위원장 현장발언


"언제나 앞장서서 강력한 투쟁의 모범을 만들어오신 장애인차별철폐연대 동지들 투쟁으로 인사드립니다. 투쟁!


오늘 저는 연대단위를 넘어 당사자들을 대표하여 이 자리에 섰습니다. 노동당에는 많은 장애인 동지들이 계십니다. 7년 전이지요. 고 김주영 동지와 데이트도 하고 홍대 앞을 다니면서 어떻게 하면 젊은이들에게 장애인 권리문제를 알릴 수 있을까 고민하며 '무지개 행진'을 함께 기획하던 날들이 떠오릅니다. (그에게 활동지원 24시간이 가능했다면 고인이 되지 않았을 겁니다.) 어쩌면 이 자리를 지켜보고 계시겠지요.


장애인 당원동지들의 활동이 있어 의제와 사안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장콜(장애인콜택시)'도 그렇습니다. 불러도 대답 없는 장콜이여! 시도경계 때문에 보여도 가지 못하는 장콜이여! 탈시설자립생활 지원공약도 장애인 동지들과 함께 만들 수 있었습니다.


노동당이 집권하면 좋겠지요? 그런데 집권세력에게 공약은 저 사쿠라 공약일 뿐인가봅니다. 장애등급제 폐지하겠다며 필요한 예산은 배정하지 않았습니다. 진정 실현의지가 있습니까? 탈시설자립생활을 위해 필요한 조치, 취하고 있습니까?


우리사회는 진보보수 좌우구도가 아니라 가진 자와 못가진 자, 힘 있는 자와 힘 없는 자의 상하구도라고 해야 맞을 것 같습니다. 약자들이 힘 모아 연대하여 모두가 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가는 길에 노동당은 언제나, 함께, 강력히 투쟁하겠습니다."



photo_2019-04-08_17-28-31.jpg

(사진 :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출범식에서 발언하는 나도원 위원장)


photo_2019-04-08_17-28-41.jpg

(사진 :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출범식에 앞서 열린 토론회 단체사진)


photo_2019-04-08_17-28-37.jpg

(사진 :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출범식에 참가한 이준 당원)


photo_2019-04-08_17-38-27.jpg

(사진 :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출범식에서 펄럭이는 경기도당 붉은 깃발)


photo_2019-04-08_17-38-46.jpg

(사진 : 경기도청에서 수원역으로 행진 중 경기도당 깃발을 든 채명훈 사무처장)


photo_2019-04-08_18-59-48.jpg

(사진 : 수원역 삼거리를 점거한 행진 대오가 펼친 대형 현수막) 


photo_2019-04-08_18-59-54.jpg

(사진 : 수원역 앞에서 몸싸움 중인 참가자들과 경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857
76190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new 베레레 2019.07.21 1
76189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당산용가리 2019.07.19 652
76188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2 충청북도당 2019.07.19 235
76187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177
76186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764
76185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472
76184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1372
76183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9 노동당 2019.07.15 6717
76182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651
76181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132
76180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991
76179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101
76178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853
76177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624
76176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562
76175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563
76174 정기당대회 안건에 대한 고양당협 설문조사 결과(비공식) file 대표물고기 2019.07.06 505
76173 ■ 당명개정에 관한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설문조사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7.06 696
76172 기본소득당을 옹호하며 - 나도원동지께 짧게 답신합니다. 1 가는 길 2019.07.05 1038
76171 우리 당의 명칭을 기본소득으로 할 수 있습니다 1 양다혜 2019.07.05 736
76170 아직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 당명 개정에 찬성하며 1 오세한 2019.07.05 630
76169 “우리 당의 명칭은 기본소득당으로 할 수 없다” : 좌파정당 견지인가, 청산인가 3 file 나도원 2019.07.05 1396
76168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이 될 당대회를 만듭시다. 따란 2019.07.05 525
76167 서울시당 위원장이 당원 여러분께 드리는 7월의 편지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7.04 507
76166 대표단에 말씀드립니다(대전 최종왕) 담쟁이 2019.07.04 644
76165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투쟁, 정답은 직접고용이다! file 경기도당 2019.07.04 2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