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울산광역시 북구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재상정에 대한 진보3당 합동 기자회견

 

주민불통, 오만행정

북구청과 북구의회는 지금당장 꼼수 조례안을 철회하라!

 

지난 415일 울산 북구의회는 <울산광역시 북구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부결시켰습니다.

본 조례안은 북구의 체육센터, 운동장, 주차장 등 공공시설물을 관리 운영하는 울산광역시 북구 시설관리공단을 설립`운영하기 위한 조례안입니다. 울산광역시 북구청은 설립심의 단계, 조례제정 단계, 설립단계를 거쳐 91일 설립예정으로 울산광역시 북구 시설관리공단을 설립 추진하고 있습니다.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려면 본 조례안은 415일 반드시 통과되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북구청의 안일한 태도와 밀어붙이기식 불통행정으로 주민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도 않았고, 북구의회와도 소통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조례안 부결이라는 사태를 가져왔습니다. 조례안 부결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구청에게 있는 것입니다.

북구청은 북구의회의 부결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겸손한 마음으로 무엇보다 먼저 주민들을 만나고, 의원들을 만나 의견수렴을 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고, 부결된 조례안과 비슷한 조례안을 같은 회기에 의원 발의로 상정시켰습니다.

 

지방자치법 제68조 일사부재의의 원칙에 따르면 지방의회에서 부결된 의안은 같은 회기중에 다시 발의하거나 제출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있습니다.

그러나 북구청과 북구의회는 이 68조 일사부재의의 원칙을 따르지 않고 부결된 의안을 같은 회기에 발의하여 상정시켰습니다.

일사부재의의 원칙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써서 수정안을 발의한 것입니다.

임수필의원이 수정안을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단 한명의 의원이 재청하지 않았으면서 이렇게 부결되고 난 이후 다시 수정안을 발의한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 일입니까?

북구청은 주민의 대표기관인 북구의회가 얼마나 우스웠으면 이렇게 하는 것입니까?

북구의회는 주민들이 얼마나 우스웠으면 같은 회기에 상정하는 것을 그대로 지켜보고만 있는 것입니까?

의회가 구청장의 거수기가 되어 부결된 안을 이렇게 처리하는데 도대체 의회는 왜 필요하며 주민들은 왜 투표를 하는 것입니까?

민주당 북구청장과 북구의원들은 주민들에게 부끄러운지 아십시오.

 

북구주민들은 울산 모지역의 시설관리공단이 인사청탁, 채용비리, 성폭력, 뇌물상납, 노조파괴 등 비리의 온상임을 지켜보았습니다.

북구의 체육센터와 운동장은 주민들의 자랑입니다.

북구주민들은 구청이 직영으로 운영하다가 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게 되면 사용료가 인상되는 것은 아닌지, 서비스의 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을 많이 합니다.

조례 제정 과정에서부터 이렇게 삐걱거리고 잡음이 많은데, 시설관리공단이 설립되면 제대로 운영이라도 할 수 있겠습니까?

 

진보3당은 전례 없는 풀뿌리 민주주의 폭거를 목도하며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민주당 북구청장과 북구의원들은 지금이라도 북구 주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당장 꼼수 조례안을 철회하십시오.

 

 

2019423

진보3당 민중당, 노동당, 정의당


[크기변환]20190423_10025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982
76191 (연명) 당원 여러분, 여기서 멈추지 말고 다시 한 발 한 발 비탈을 올라갑시다 new 담쟁이 2019.07.23 211
76190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베레레 2019.07.21 104
76189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1 당산용가리 2019.07.19 972
76188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2 충청북도당 2019.07.19 285
76187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197
76186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816
76185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499
76184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1418
76183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9 노동당 2019.07.15 6885
76182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667
76181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158
76180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1009
76179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127
76178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864
76177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644
76176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573
76175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580
76174 정기당대회 안건에 대한 고양당협 설문조사 결과(비공식) file 대표물고기 2019.07.06 518
76173 ■ 당명개정에 관한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설문조사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7.06 717
76172 기본소득당을 옹호하며 - 나도원동지께 짧게 답신합니다. 1 가는 길 2019.07.05 1069
76171 우리 당의 명칭을 기본소득으로 할 수 있습니다 1 양다혜 2019.07.05 756
76170 아직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 당명 개정에 찬성하며 1 오세한 2019.07.05 655
76169 “우리 당의 명칭은 기본소득당으로 할 수 없다” : 좌파정당 견지인가, 청산인가 3 file 나도원 2019.07.05 1418
76168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이 될 당대회를 만듭시다. 따란 2019.07.05 535
76167 서울시당 위원장이 당원 여러분께 드리는 7월의 편지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7.04 515
76166 대표단에 말씀드립니다(대전 최종왕) 담쟁이 2019.07.04 6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