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31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동대문 당협의 김준호입니다. 지난 531일 진행된 서울·경기·강원 지역 전망토론회에 대한 정상천 당원님의 후기를 읽어보았습니다. 당일 패널로 함께 해주시고 후기 공유까지 고생하셨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날 토론회에 대해 정상천 당원님과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최근 온라인에서의 전망 논의들을 지켜보며 많은 답답함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이에 저의 생각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전망이 경합되지 못한 전망 토론회

 

전망 토론회를 포함해 당헌 개정과 관련된 논쟁을 보면서 사실 가장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다양한 전망의 부재입니다. 솔직히 저는 대표단의 전망에 대해 비판하는 분들이 낸 다른 전망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분들도 계시나 많은 분들이 노동당이 아니면 안 된다.’라거나 사회주의 노선을 명확히 해야 한다.’와 같은 말씀을 많이 하십니다. 하지만 왜 노동당이 여전히 유효한지, 그렇다면 노동당으로 무엇을 할 수 있으며 어떤 전망을 가지고 있는지, 사회주의란 무엇인지에 대해서 이야기 하시는 경우는 거의 못 본 것 같습니다.

 

당일 토론회에서도 비슷한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저는 그 날 정상천 당원님과 나도원 당원님께 두 분이 제시하는 전망이 무엇인지 질문했던 여러 당원들 중 한 사람입니다. 사실 두 분의 발제문이나 현장 발언을 통해서는 알 수 없었습니다. 무지개 사회당의 전망이 무엇인지, 사회적 경제는 어떤 전략을 통해 실현 가능한지.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두 분이 대표단의 당명 개정을 포함한 기본소득 중심의 전망과 경합하고 토론하는 모습은 없었습니다.

 

이 부분에서 제가 가장 놀랐던 것은 이미 2013년 당명 논의 과정에서 제출했다던가 하는 식의 발언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각자의 전망을 두고 토론하는 자리에서 그것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보다 더 이해할 수 없었던 지점은 왜 그 전망이 수 년이 지난 지금, 이 당의 전망이 되어야 하는지 설명이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과거에 제출된 전망이 여전히 유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선, 특히 서로 다른 전망에 대해 토론하고 경합하는 자리의 패널이라면 2019년 현재 왜 여전히 과거에 제출했던 전망이 유효한지에 대해 설명하셨어야 합니다. 그런 설명이 없었기 때문에 제게 두 분의 발제는 그저 대표단이 제출한 전망의 부족함을 지적하기만 하는, 노동당이 왜 유효한지에 대해 설명하지는 못하지만 당명을 개정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으로만 보였습니다. 두 분이 우리당의 중진 활동가라는 점에서 저는 좀 실망스럽기도 했습니다.



2.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리더십은 무엇인가?

 

위기라는 말이 가지는 무거움이 없어진 지 오래인 것 같습니다. 제가 입당한 이래로 당은 늘 위기를 선언했지만 단 한 번도 그 위기를 극복해 낸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6년 간 지속된 실패의 과정 속에서 무엇이 진짜 원인이었는지, 우리가 세상을 흔들기 위해 효과적인 전략과 전술을 사용 중인지 평가한 적이 그리 많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 결과 우리 당은 더 이상 시민들에게 가장 급진적이고 유효한 대안 정치세력으로 인정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비록 위기라는 표현이 가벼워진 탓에, 혹은 조금 지친 탓에 잘 느껴지지 않을지라도 우리 당이 생존의 위기에 처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위기의 상황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리더십이 무엇일지 정상천 당원님의 발제를 보고 고민해봤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리더십에는 다양한 형태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리더십이 어떤 형태일지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위기의 시기에 일반적으로 필요한 리더의 자질은 전망을 제시하고 힘을 모아 실천하는 추진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저는 현 대표단이 보여주는 행보가 우리 당에 필요한 것을 잘 수행하고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오히려 지난 시기까지 이 당에 보여 왔던, 그리고 지금도 몇몇 당원들이 보여주는 리더십의 모습이 정상천 당원님이 비판하시는 형태라고 생각합니다. 청년이고 민주노총의 조합원도 아닌 저에게 지난 시기 우리 당의 기획에는 제가 함께 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았습니다. 우리 당은 민주노총의 선거와 대의원 대회에 대응하는 것을 무척 중요한 사업 과제로 추진했습니다. 많은 당원들도 그에 함께 참여하셨죠. 하지만 애초에 그런 형태의 운동에서 배제된 당원들도 있습니다. 저처럼요. 기존의 노동이 대변하는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 사람들, 노동자로서 본인을 설명할 수 없는 사람들은 요즘 이야기 되는 노동당 전략에서 설 자리가 별로 없어왔습니다.

 

오히려 포용하고 수용하는 자세를 가장 적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현 대표단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지털 컨텐츠의 시대에 발 맞춰 새로운 소통을 기획하고 실천하는 모습, 당선 이후 당의 상황을 알리고 의견을 모아내기 위해 전국을 순회하고 수많은 당원들과 직접 통화하는 모습. 솔직히 지난 대표단 시기에는 없었던 일입니다. 대표단의 소통 노력이 부족하다 생각하시면 다른 안을 제안해주시는 것이 더 힘을 모으는데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 전망 토론과정에서 보이는 우리의 태도

 

사실 전망토론회 뿐만 아니라 전국위원회, 당원 게시판, 페이스북 그룹, 그 외 다양한 경로를 통해 최근의 당명 개정을 포함한 전망 논쟁을 보고 있으면 답답한 마음이 먼저 고개를 듭니다. 저는 노동이 여전히 중요한 의제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모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에는 스스로를 노동자라고 소개하지 않는 수많은 이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노동당이라는 당명이, 나아가 노동이라는 의제가 모든 사람을 아우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달리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당명 개정에 반대의사를 보이는 많은 전국위원 분들과 당원 분들이 저와 다르게 생각하시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면 왜 그런지 논리적으로 설명하셔야 합니다. 노동당이 지난 6년간 계속해서 축소되어 온 사실을 부정할 수 있는 분은 없을 겁니다. 물론 노동당이 된 이후 당원이 된 분들도 많습니다. 저도 그러한 당원 중 한명이고요. 하지만 탈당자가 더 많다는 사실, 우리가 시민들에게 대안세력으로 인정 받고 득표하고 있지 못하다는 사실은 노동당 전략에 대해 재고해야 한다는 메시지라고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명을 고수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면 노동당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무엇을 할 것인지, 어떤 가능성이 있는지, 그것이 효과적인지 근거를 제출해주셔야 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런 논쟁은 별로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왜 당명을 바꾸냐. 노동을 폐기한다는 것이냐. 노동이 사회주의다. 이런 말들은 근거가 되지 못합니다. 일방적으로 대표단에게, 그리고 당명 개정을 지지하는 당원들에게만 전망을 요구하고 그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것은 평등한 당원 사이의 토론 과정이 아닙니다. 그것은 이유는 모르겠으나 노동당이 좋은데 왜 바꾸려고 하냐는 것 밖에 안 됩니다.

 

저는 대표단이 이번 당명 개정을 포함한 전망 토론을 위해 정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열악한 조건에도 매일 같이 야근하며 전망을 기획하고 당원들과 함께 할 토론 준비를 하는 대표단과 중앙당 당직자들을 보면 때론 마음이 아프기도 합니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그것을 보완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해주시면 됩니다. 대표단의 전망에 동의할 수 없다면 그 전망과 경합하기 위한 다른 전망을 제시해주시면 됩니다. 앞으로 당 대회까지 진행 될 논의에서는 당원들 사이의 토론이 진행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담쟁이 2019.06.13 16:17
    토론 없는 반대라니요?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들을 찬찬히 보셨다면, 이런 제목은 불가능했을 겁니다.

    지금 상황은 오히려 토론을 불가능하게 '기본소득당으로 당명을 개정하여 주십시오'라는 안건을 올려서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진짜 토론을 원한다면, '대안을 논의합시다'라고 안건을 상정해야죠.

    그리고 나름대로 대안을 제시하는가 하면, 토론의 구조를 만들자는 제안의 글들도 많습니다. 우선 제 글들이 그런 내용입니다.

    진정 토론을 원한다면, 당명개정안을 거두어야 가능합니다.


    '3년의 전략' 비판 - 이것을 정치기획서라고 할 수 있을까?
    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75829

    이것은 대안이 아니란 말인가?
    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76031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76210
  • 김준호 2019.06.14 14:58
    먼저 저는 지금 게시판과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나오는 모든 말들이 반대만 하는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토론하고자 하시는 분들도 계시죠. 다만 그렇지 않고 그저 조롱하고 욕설을 하고 우기기만 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것 처럼 보여 답답할 따름입니다. 저는 당명 개정안을 거두어야만 토론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데요. 올려주신 글들 다시 찬찬히 읽어보고 제 생각 말씀 드리겠습니다.
  • 담쟁이 2019.06.13 16:22
    무리한 당명 개정 추진을 멈추어주십시오. 다시 호소합니다.
    http://www.laborparty.kr/index.php?mid=bd_member&page=2&document_srl=1775270
  • 나도원 2019.06.13 17:34
    전망토론이란 명칭으로 진행한 토론회, 그 한계 이상의 기대를 품으셨던가 봅니다. 이 상황에 대해선 저도 아쉽습니다만, 당대회 안건과 직결된 내용이라 찬반토론일 수 밖에 없음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나머지 언급해주신 부분은 글로 대신합니다. 읽어보시고 '비교'와 판단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http://www.laborparty.kr/board_v2015/1546202
  • 김준호 2019.06.14 15:19
    올려주신 링크를 들어가보니 오랜만에 보는 글이 나오네요. 기억하실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도 당시 나도원 위원장님의 선본원으로 당원들에게 전화 선거운동도 함께하고 했었습니다.

    제가 아쉬움을 느낀 지점은 대표단이 제시한 전망에 이견을 가지고 계신다면 왜 그런지, 위원장님의 대안은 무엇이며 근거는 무엇인지 나누어주시지 않은 것입니다. 이전에 제안하신 전망을 여전히 주장하시는데요. 그렇다면 4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그 전망을 유효하다고 생각하시는 이유가 무엇인지, 제안하시는 전망이 대표단의 기본소득 중심의 전망보다 더 유망하다고 생각하시는 이유가 무엇이지 등을 말씀해주셨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당시의 출마선언문을 다시 읽는다고 해서 이런 아쉬움이 해소되지는 않네요. 4년 동안 정말 당시의 전망과 하나도 변한 것이 없으신 것인지..
  • 대표물고기 2019.06.13 22:37
    한가지를 유일한 대안이라고 하여, 토론이 안되는 건 아닐까요? 당명을 바꿀 수도 있지만, 왜,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 토론하는 게 아니라, 한가지를 선택할꺼냐 말꺼냐이니... 대화가 어렵잖아요...
  • 김준호 2019.06.14 15:03
    저는 기본소득당으로의 당명 개정에 찬성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이것이 유일하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절대적인 것은 없으니까요. 더 효과적인 것이 있을 수도 있죠. 하지만 저는 지금 논의되는 과정에서 가장 효과적이라 보이는, 가장 높은 가능성을 보여주는 전망이라고 생각합니다.

    왜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이미 전국 순회 전망 토론회 등을 통해서, 당원게시판과 당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서 여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생각합니다.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죠. 하지만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무엇보다도 지속적으로 당력이 소진되어 이제는 정말 존폐의 기로에 놓인 상황에서 시간이 많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당대회에서 당명 개정을 논의할 것을 결정하자는 의견도 보았는데 7월에 당대회하고 당명개정 논의해서 언제 또 대의원 대회하고 총선 치룰 수 있을까요. 그런 부분에서 우리가 지금 처한 조건과 상황을 고려하여 가장 효율적이고 동시에 효과적인 방안으로 지금의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생각합니다.
  • 대표물고기 2019.06.17 12:35
    먼저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귀 당원계서 ‘기본소득당’의 당명변경에 대해 찬성하시는 의견에 대해 이해합니다.
    당의 존폐 앞에서 여러가지 의견들이 도움이 안될 수도 있고, 또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당장 내년에 총선이라고 해서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당이 ‘정당’으로서의 위상이 손상되고, 정당으로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전혀 못받는 상황이 된다면, 우리가 변화하는 것이 맞겠지요. 담
    다만, 변화의 방향이나 의도에 대한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해야 할 거 같아요.
    지금 우리 당의 모습을 보면, 지난 민주노동당의 분화과정과 별반 다르지 않은 “비아냥”과 “비난”이 난무하죠.
    공감대를 만들려고 하는 모습보다는 이질감을 먼저 내세우는 것이 상처가 되기도 합니다.
    정당은 정치적 결사체인 만큼 ‘정치적 지향’이 다르면 결국 나눠지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정치적 ‘지향’은 단 한가지의 목표를 의미하지는 않을꺼예요. 강령으로 대변되는 전 사회적인 변화를 목표에 두고, 그것을 찾아가는 방향으로서의 ‘지향’일테니까요.
    귀 당원처럼 지금에 처한 조건과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기본소득’을 전면으로 내세우고, 당명 또한 ‘기본소득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저로서는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으로 돌아가자’입니다.
    정당으로서의 기본, 그것은 당원들에 대한 기본도 있고, 유권자들에 대한 기본도 있습니다.
    일단, 지금 당장 당원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작업이 먼저여야 할 거 같습니다.
    그리고, 늦더라도 귀 당원과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 그리고 저처럼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공감대’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왔으면 합니다.
    다른 생각에 대해 “아, 그렇쿠나... 그렇게 생각하는구나...”의 공감을 한 후, 자신의 의견을 생각했으면 합니다.

    솔직히 한 주먹거리도 안되는 정당내에서 서로의 생각을 설득하지도, 공감하지도 못하면서 사회를 변혁하겠다고 하는 건 누가 봐도 말이 안되는 소리이죠.
    제 친구가 그러더군요. 니네 당이 동아리이지, 무슨 정당이냐? 그냥 동아리나 해라... 라구요.
    우리가 동아리나 사회운동단체가 아니라 ‘정당’인 이유가 기본이지 않을까 합니다. 우리가 가르키는 손가락에 대해 “왜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만 보냐?”라고 남들을 지적하기 보다는, 내가 가리키는 게 “달”인지, 아니면 “먼 산”인지, 아니면 “땅바닥”인지.. 우리가 먼저 알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우리 당이 유권자들에게 좋은 호응을 받고 득표율도 높아지고, 당원들도 많이 오고 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그럴려면, 우리가 사회를 리딩하는 ‘정책’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사회를 리딩한다는 자존감보다 사회를 따라 맞춰가는 공감대가 더욱 필요한 시기이지 않을까 합니다.

    당이 주최하는 토론회에 안왔다고, 당게시판에 올려진 양많은 평가서를 안읽어봤다고, 그 반대로, 당원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안해봤다고... 한들, 정답이 거기에 없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 Antwerfen 2019.06.14 08:40
    애초에 당명개정합시다 정도로 결의하고 공모를 하던가 어느 흐름으로 유도하고자 했으면 적어도 선택지 몇 개는 제시했어야 했습니다. 지금은 기본소득당 단일안으로 예스냐 노냐이니 진전이 없는거라 생각합니다. 안타깝습니다.
  • 김준호 2019.06.14 15:05
    대표물고기 님이 달아주신 댓글에 대댓글로 말씀해주신 부분에 대한 제 생각을 밝혔습니다. 죄송하지만 비슷한 내용이니 윗 댓글의 대댓글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정태용 2019.06.14 10:13
    지치는게 무엇일까요?
    노동당...
    기본소득당....
    누가..아니 우리 말고 그 누가 알어 줄건게.
    그냥 다 관두면 안될까요?
    안 싸우면 안 지침니다.
  • 김준호 2019.06.14 15:12
    저는 우리 말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더 치열하게 논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우리만 알아주는 것 할 수는 없습니다. 저는 시민들에게 대안을 제시하고 함께 힘을 모아내는 것, 그것이 가능하다고 많은 이들이 생각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것이 정당의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그거 한번 제대로 해보자고 지금 이런 논의들이 진행되고 있구요.

    논쟁하는 것은 정치 과정에서, 민주주의에서 필수적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정치인들이 이야기하는 '국론분열'이라는 말을 제일 싫어합니다. 국론이 통일된, 다양한 생각이 존재하지 않는 정치는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거든요. 당 내에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다만 서로 간에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서, 당헌과 당규로 정해진 것을 지키면서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가 지금 국가 권력에 맞서 싸우고 있는 상황은 아니니까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의 상황이 그렇지 못한 것 같아 조금 지친다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지쳐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다시 치열하게 논쟁하고 힘을 모아서 반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같이 최선을 다할테니 정태용 당원님도 조금 힘 드시더라도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정태용 2019.06.14 10:14
    지치는게 무엇일까요?
    노동당...
    기본소득당....
    누가..아니 우리 말고 그 누가 알어 줄건데...
    그냥 다 관두면 안될까요?
    안 싸우면 안 지침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7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3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38
76287 [공고] 인천시당 당직 재선거 공고 인천시당 2019.10.15 110
76286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140
76285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233
76284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116
76283 탈당합니다 1 모범H 2019.10.14 250
76282 2019 레드어워드 후보작 추천 받습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53
76281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60
76280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132
76279 2019 레드 어워드, 함께 고공에 오를 100인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110
76278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142
76277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435
76276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0 171
76275 [알림]부산시당 고문간딤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file Bluesmonk 2019.10.10 178
76274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197
7627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동시당직선거 일정 공고 노동당 2019.10.07 1413
76272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168
76271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282
76270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221
76269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456
76268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10.03 290
76267 2019 레드 어워드를 함께 준비해 갈 집행위원을 모집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03 298
76266 많음과 옳음 숲과나무 2019.10.03 162
76265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10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0.02 163
76264 주역으로 알아본 노동당의 미래 우진나라임시정부 2019.10.01 3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