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이 글은 당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76677)에 동의하며 작성한 글입니다. 안건발의 서명은 해당 링크에 들어가셔서 댓글로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 이 글은 마포당협 운영위원들과 토론을 거쳐 작성된 글이며 조만간 공개토론회를 열 계획입니다. 

-------------------------------------------


10년의 역사 진보신당/노동당, 이제 해소해야 할 때입니다. 


진보신당은 평등, 평화, 생태, 연대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내가 해석하기에 이 슬로건에는 하나의 비전 아래 두 가지 동의를 전제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나의 비전은 한마디로 이전 진보정당의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다. 이전 진보정당의 한계는 실패한 현실사회주의로부터, 또 그 실패를 극복하지 못했던 이전 진보정당 운동으로부터 도출된다. 한마디로 스탈린주의적 경향으로 통칭되는 여러 질서가 실패를 의미한다. 


이 실패로부터 도출되는 두 가지 동의는 다음과 같다. 첫째 내용적 측면에서 생태주의, 평화주의, 여성주의, 소수자운동 등과 결합된 사회주의를 추구한다. 이는 역사적으로 그 실패가 검증된 몇몇 환원주의를 극복하고 다양한 사회운동의 전통을 수용해서 반자본 운동과 급진민주주의가 결합된 사회변화를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둘째, 형식적 측면에서 조직 내 민주주의를 구현함으로써 80~90년대 정파주의로부터 비롯된 패권주의를 벗어나 보겠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 두 가지 측면에서 노동당은 모두, 완벽하게 실패했다. 두 차례에 걸친 독자-통합 논쟁도 당력을 심하게 훼손시키기는 했다. 하지만 이는 본질이 아니다. 결국 어떤 선택을 했던 정치세력도 두 가지 측면에서 답을 찾지 못했으며 그 결과 스스로 전망을 잃어버린 것이 본질적 문제다. 노동당은 각종 집회, 기자회견 등 주어진 일정에 결합하거나 투쟁현장에 연대하는 것 외에 그 어떤 정치적 전망도 스스로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자정능력마저 매말라 버렸다는 것이다. 노동당은 내외부의 숱한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언더 사태 문제 해결을 사실상 포기하거나, 적당히 무마해버리고 말았다. 폐쇄적인 조직운영으로 스스로 혁신의 가능성을 닫아버렸다. 민주주의를 포기한 정당은 더 이상 진보정당일 수 없다. 


또한 끊임없이 계속된 지도부의 이탈과 계속되는 무기력으로 진성당원제는 사상누각이 되어 버렸고, 작년에는 언더사태까지 터져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겨버렸다. 그 결과 최소한의 정당형식도 유지하지 못할 정도로 당세는 약화되었으며 진성당원제가 무색할 정도로 당비를 내는 당원수가 줄어 일상적인 당의 유지조차 불가능한 상황이 되었다. 그 어떤 대의명분에도 불구하고 이 정도로 심각하게, 심지어 당원에게조차 외면 받는 정당이라면 존재 의미를 잃었다고 보는 것이 옳다. 

 

현재 노동당의 자체 혁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단지 더 열심히 노력하는 것으로 해소되지 않을 만큼 구태의연하다. 80년대 정파질서로부터 배태된 전체주의적 발상(비선)이 당을 지배하고 있는데도 위기의식이 전혀 없다. 두 가지 측면에서 모두 진보신당 초기보다 오히려 더 퇴보했다. 냉정하게 인정하자. 더 이상 노동당은 진보정치 혁신 내지 발전의 그릇이 될 수 없다. 아니 오히려 진보정당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지는 않나 돌아봐야 할 정도로 처참한 상황이다. 


그렇다면 지난한 길을 걸으며 여기까지 온 우리에게 남은 역할은 무엇일까? 과감히 스스로 조직을 해소하고 다음 스텝을 위한 길을 터주는 것이 노동당에게 남은 역할이다. 답이 있다고는 말하지 않겠다. 애초에 그런 것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걸림돌이 되었다고 판단이 든다면 과감하게 스스로 해소할 용기가 필요하다. 스스로 의미도, 가능성도 찾지 못하는데 부여잡고 있는 것은 근성이 아니라 자기기만이다. 낡은 세계와 즐겁게 이별하자. 이제 노동당은 스스로 실패의 원인을 분석하고 현실을 받아들이고 다른 길을 열고자 하는 이들에게 길을 터주어야 한다. 진보정당 역사에서 노동당이 마지막으로 기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7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3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38
76288 [당대표 출마사 - 현린] 붉은 시간으로의 동행을 청합니다. newfile 현린 2019.10.17 0
76287 [공고] 인천시당 당직 재선거 공고 인천시당 2019.10.15 112
76286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141
76285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235
76284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117
76283 탈당합니다 1 모범H 2019.10.14 251
76282 2019 레드어워드 후보작 추천 받습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53
76281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60
76280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133
76279 2019 레드 어워드, 함께 고공에 오를 100인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110
76278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142
76277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436
76276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0 171
76275 [알림]부산시당 고문간딤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file Bluesmonk 2019.10.10 178
76274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197
7627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동시당직선거 일정 공고 노동당 2019.10.07 1413
76272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168
76271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282
76270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221
76269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456
76268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10.03 290
76267 2019 레드 어워드를 함께 준비해 갈 집행위원을 모집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03 300
76266 많음과 옳음 숲과나무 2019.10.03 163
76265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10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0.02 1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