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78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전 최종왕 당원이 당게시판에 자신의 글을 옮겨달라는 요청이 있었습니다. 당게시판에  접속하려니 비번이 유실되었답니다.  옮깁니다.


-----------------------------------------------------


대표단에 말씀드립니다.

지금 걱정스러운 것은 혹시라도 현실인식에 대표단의 오류가 있지 않을까 하는 문제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상황 인식이 저와 다르지 않다면 대표단은 정치적 결단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대표단과 당명개정을 주장하는 당원들의 생각이 압도적 지지로 가결된다면 불행중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탈당사태를 비롯해 후폭풍이 따르더라도 그것은 ‘도약’을 위한 ‘비용’으로 볼 수 있을겁니다. 반대의 경우, 압도적인 반대로 당명개정이 부결된다 하더라도 결과는 별다르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럴 경우 ‘대표단 사퇴요구’ 등 또 다른 과제에 부딪힐 수도 있으나 우리가 받아들일만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도 저도 아닐 경우, 과반의 득표는 얻었으나 당규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여 부결될 경우, 그래도 다수의 지지를 받았다는데 자족하며 당규를 검토하고 또 다른 계획을 준비하겠습니까? 아니면 ‘정치적 책임’을 지고 용단을 내리겠습니까?


우리가 비판해마지 않는 보수정치판에서조차도 갈등의 시기를 극복하는 데에는 당대표나 계파의 수장 등 주요 인사의 ‘막판 결단’이 큰 위력을 발휘하는 것을 수없이 보아왔습니다. 야합이니 거래니 하는 말은 차치하고 생각해봅시다. 지금 우리의 처지가 그런 위기상황이고 결단이 요구되는 시기로 보입니다.


정치인에게는 항상 갈등의 중심에서 ‘판단’을 하고 미래를 ‘예측’해야하는 책임이 따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예측과 판단이 ‘오류’로 판명된다는것도 정치인의 숙명이지요. 그래도 해야합니다. 지금이 그런 상황 아닌가 생각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2년간 우리 노동당은 권력을 상대로, 시민을 상대로 ‘정치’를 하기보다는 내부의 문제, 내부의 이견을 조정하고 질서를 유지하는데 당력을 다해왔습니다. 이러한 기류를 ‘전환’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일테고 ‘당명개정’이라는 대안도 그런 문제의식에서 나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물론 대부분의 논거가 대중성의 문제, 지향의 문제, 지도력의 문제에 기반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어느 싸움에서도 우리가 이겨본 기억은 별로 없습니다. 무작정 이겼다고 ‘선언’이라도 하는 패기도 그리 있어보이지는 않습니다. 기래도 우리는 한국 정치사의 가장 왼편에서 마지막 보루로 생존한다는 자부심으로 살아왔습니다. 그것을 지키고 싶습니다.


이제 당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어 보입니다. 대의원자격도 위원장 자격도 아닌 나는 그저 안타깝고 안타까울뿐입니다.


당대표와 대표단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당이 결정한 자리에서 데모하고, 단식하고, 좀 더 큰목소리로 노래하는것밖에 없습니다. 그게 당원입니다. 특히나 요즘 같은 시절에 전국을 누비며 이러저러한 당원들의 하소연 듣고 지지의 목소리와 비난도 받으며 당대표, 대의원 여러분 참으로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겁니다. 누가 대신할 수 없는 책임입니다. 뻔히 알명서도 거기에 더 무거은 짐을 지울 수밖에 없는 것이 또 이런 당원입니다.


최근 당 중앙기관의 여러 결정과 집행에 대하여 많은 당원들의 비판이 있습니다. 저 또한 그런 비판적 당원중의 한명입니다. 결국 나에게 ‘탈당’을 강요하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도 있습니다. 대표단 또한 이런 사실을 알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가장 무거운 마음으로 결단을 내려 주십시오.

저 개인으로서는 삼십년간 거쳐온 부침, 앞으로 석달 열흘 더 겪는다고 별반 달라질 것 없습니다. 시간에 쫒기지 말고 좀더 냉정하게 내 생각부터 다시 ‘의심’해볼 수 있는 시간을 줄 수 있는 것은 대표단과 대의원대회의 결정밖에 없습니다.

이제 당원들은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습니다. 시간도 없습니다. 그러나 당대표, 대표단, 대의원에게 사흘은 아직 긴 시간입니다. 판단과 결정은 한순간입니다. 어떠한 결단을 내리더라도 그 판단에 대한 책임과 비난은 작지 않을것입니다. 그것을 떠안아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합니다.


노동당원 최종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4 file 노동당 2019.08.16 3139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8050
76222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깃발이여 흩날려라 new 계희삼 2019.08.19 122
76221 원주당원들 오랜만에 뭉쳤습니다. file 담쟁이 2019.08.17 297
76220 탈당합니다 tosis 2019.08.17 416
76219 욕설에 해당하여 블라인드처리합니다 secret laystall 2019.08.17 138
76218 안녕히 계세요 1 이명아 2019.08.16 532
76217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2 file 노동당 2019.08.16 540
76216 직무급제와 임금체계 그리고 사회연대임금 1 file 숲과나무 2019.08.16 268
76215 탈당합니다 노서영 2019.08.16 551
76214 탈당합니다 플레인요거트 2019.08.16 491
76213 노동당은 계속됩니다. 숲과나무 2019.08.15 417
76212 전 부대표 서태성입니다. 탈당하고 기본소득당 창당운동에 함께 하려 합니다. 서태성 2019.08.15 694
76211 노동당은 노동당답게 나아갑니다. 3 숲과나무 2019.08.14 794
76210 노동당원들께 드리는 마지막 인사 신지혜 2019.08.14 1123
76209 응원하겠습니다. “정당”운동을 하시길 바랍니다. 대표물고기 2019.08.14 710
76208 서로 다른 전망, 좁힐 수 있다는 희망을 더는 찾지 못하겠습니다. 탈당합니다. 김치숲 2019.08.14 680
76207 새로운 전망에 함께하기 위해 탈당합니다. 1 따란 2019.08.14 713
76206 기본소득당 창당에 함께 하겠습니다. 박유호 2019.08.13 596
76205 ■■ 앞으로도 열심히 걸어가겠습니다 : 2019년 봄, 여름 <이-음>은 이렇게 걸어왔습니다. ■■ 2 file rhyme 2019.08.13 343
76204 노동당 녹색위원회 활동 같이 하실 분들 손들어 주세요! ~ 1 file 이근선 2019.08.13 332
76203 안녕히 계세요 여러분 전 이 당의 굴레와 속박을 벗어던지고 제 행복을 찾아 떠납니다 가영이 2019.08.13 774
76202 탈당합니다 윤재민 2019.08.13 559
76201 10년의 시간에 마침표를 찍으며, 새로운 페이지로 1 용혜인 2019.08.12 1423
76200 탈당합니다. 양다혜 2019.08.12 701
76199 탈당합니다 오세한 2019.08.12 491
76198 탈당의 변 - 새로운 길을 찾아 떠납니다 양지혜 2019.08.12 9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2 Next
/ 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