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92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고양당협 이혜정이라고 합니다. 이제 당대회가 3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당명개정을 결정하는 7월 7일이 우리 모두에게 하나의 큰 이정표가 될 것임은 분명합니다. 이 과정에서 서로에게 너무나 많은 상처를 주었지만, 하창민동지 말대로 ‘열정이 있는 곳에서 다시 재건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모든 것을 쏟아부어 내일은 어떤 파열음을 낼지 고민하며 잠자리에 드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설레는 일인지 우리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 파열음을 낼 무기가 서로 다른 것 뿐이지요.

저는 그 무기가 기본소득이라고 생각합니다. 왜 기본소득인가에 대한 글들이 참으로 많지만 또 짧게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14년에 가이스탠딩의 [프레카리아트] 라는 책이 나왔습니다. work와 labor를 나누어 설명하고 labor는 임금으로 보전받는 ‘노동’이고 work는 임금으로 보전 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노동’을 하기 위한 ‘일’이 너무나 늘어나고 있다는 맥락이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아래 박유호 동지 글처럼 우리는 노동자로서는 모두 설명할 수 없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모순은 노동자-자본가 계급의 관계에만 있지 않습니다. 생태, 평화, 젠더, 학벌, 나이 등 한 사람 안에 너무나 많은 정체성과 사회가 만들어둔 억압적 관계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편으로 자본은 work에서도 우리를 착취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페북을 하고, 네이버 검색을 하고, 재미로 블로그, 유튜브를 하는것에서도 자본은 이익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labor가 아니기에 아무런 댓가를 지불하지도 않습니다. 우리는 이것에 ‘공유부’라고 이름 붙여 자본이 스윽 가져간 이 work에 대한 댓가를 돌려받자고 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은 labor로만 설명할 수 없도록 곳곳에서 착취를 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본소득을 통해 labor를 넘어서자는 것이지 당명 때문에 운동이 안됐다거나, labor를 폐기하자고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아닙니다. 

어떤 분들에게는 기본소득이 낯선 감각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시대는 변하고 있고, 저 또한 변화한 시대를 따라가기 위해 버벅대고 발버둥 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실 낯설지 않습니다. 민주노동당이 무상급식과 무상의료를 처음 주장했을 때 맞닥뜨렸던 비난과 질문들 ㅡ 왜 가난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혜택을 주어야 하지요? 재벌들에게도 주자는 건가요? 돈이 너무 많이 들지 않나요? 무임승차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나요? 에 어떻게 답했는지 우리는 이미 알고 있습니다. 내일의 상식을 이야기하는 우리가 새로운 길을 개척할 때, 우리는 언제나 많은 질문과 비난, 반대를 들었습니다. 그러나 한번도 포기해본 적 없기에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기본소득 패러다임으로 세상을 바꾸는 데 힘을 보태 주십시오. 노동을 폐기하자는 것이 아니라 노동이 줄어들고 있는 시대를 살고 있다고 말씀드리는 것이고, 노동이 가치롭다는 주장에는 노동이 아닌것도 가치롭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좌파정당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말씀하시는 분들께는 이제 시작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리가 서로 논의파트너가 될 수 있다면, 저는 여러분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나 많습니다.

더 넓은 세상으로 함께 갑시다. 노동자운동이 꼭대기에 있고 나머지 운동이 그 밑에 있는 피라미드가 아니라 모든 운동이 동등하게 만나는 평야에서 우리 모두가 주체로서 대화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7월 7일, 혁신의 그 자리에서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1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2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28
76287 [공고] 인천시당 당직 재선거 공고 인천시당 2019.10.15 100
76286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129
76285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220
76284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112
76283 탈당합니다 1 모범H 2019.10.14 231
76282 2019 레드어워드 후보작 추천 받습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53
76281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56
76280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112
76279 2019 레드 어워드, 함께 고공에 오를 100인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14 109
76278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139
76277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426
76276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0 171
76275 [알림]부산시당 고문간딤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file Bluesmonk 2019.10.10 173
76274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195
7627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동시당직선거 일정 공고 노동당 2019.10.07 1408
76272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168
76271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279
76270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221
76269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454
76268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10.03 289
76267 2019 레드 어워드를 함께 준비해 갈 집행위원을 모집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03 294
76266 많음과 옳음 숲과나무 2019.10.03 162
76265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10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0.02 162
76264 주역으로 알아본 노동당의 미래 우진나라임시정부 2019.10.01 3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