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이상 노동당에 진보정당으로 가능성을 기대할 수 없다. 

  노동당 영등포당협은 지역에서 노동당이 지향하는 바를 알리고 대중의 공감을 얻고자 부족한 역량이지만 꾸준히 활동하며 한국사회에서 독자적 진보정당이 대중속에 자리잡기 위해 조금의 역할이라도 다하고자 하였다. 그것은 노동당의 가치와 존재의 의미가 한국사회의 변화를 만들 유의미한 활동이라는 확신과  우리의 활동이 정당하다는 자긍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노동당의 운영은 그 확신과 정당성을 훼손해왔다.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대중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에게조차도 자긍심도 정당성도 가질 수 없는 우리의 모습을 마주했으며, 노동당이 더 이상 진보정당으로서의 자기 역할과 활동이 불가능함을 인정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수차례의 토론에서 현재의 노동당은 지난 시간 비민주적 당 운영의 지속과 책임정치의 부재로 인해, 그리고 이를 묵인하고 방관한 시간속에서 결국 이런 상황에 이르렀으며, 그럼에도 누구도 평가와 반성을 하지 않는 지금의 노동당은 더 이상 진보정당으로서의 기능을 하기 힘들다는 결론을 내렸다.

  우리는 부족한 자원과 역량이지만 함께하는 당원 동지를 믿고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으나, 당원들을 객체로 전락시키고 당원들의 요구를 묵살하는 당의 모습에서 사회의 변화는커녕 우리조차 책임지지 않는 당의 조직 문화속에서 더 이상 노동당은 이 사회의 변화를 만들 능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했다. 

  노동이라는 가치를 말하고 내세운다고 해서 노동자 민중이 주인되는 세상을 향한 정치적 변혁이 완수되는 것은 아니므로 더 이상 진보정당 운동에 도움이 되지 못하는 노동당의 존재이유를 찾기 힘들다. 가치가 옳다고 해도 그 역할을 하지 못한다면 결코 대중에게 인정받을 수 없는 것이며, 정당을 위한 정당운동은 현 사회에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이제 더 이상 회복이 불가능한 공간에서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하다 지치는 것이 아닌 새로운 방식과 새로운 전망을 모색하는 시간이 가져야 할 때이다. 용기를 내어 현재의 틀을 깨는 것이 우리가 궁극적으로 바라는 사회의 변화를 위한 길임을 받아들이고자 한다.

  이에 노동당 영등포당협의 운영위원과 당원들은 진보정당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노동당이 된 현실을 가슴 아프게 인정하며 노동당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모색을 위해 노동당을 떠나고자 한다.

2019년 7월 19일 
노동당 영등포당협 운영위원 일동 및 동의하는 영등포당협 당원들 

(운영위원 이용희, 박진선, 김태일, 김정현, 정경진, 당원 김남규, 김단성, 김원모, 김인숙, 김정현, 김종관, 김진득, 김희중, 류경숙, 문성호, 방상민, 백연주, 서영희, 안병돈, 안제성, 이종문, 장세명, 장한기, 조형진, 주규남, 홍승하, 홍철민 등)
  • 멜로디 2019.07.22 01:05
    ㅠㅠ... 가시는 발걸음... 응원하겠습니다!
  • 송상호 2019.07.24 17:56
    통합진보당 합류 노심조 통합파, 정의당 합류 진보플러스 재편파, 새로운 모색 당해산 청산파
    세번의 분열 세반의 탈당. 안타까운 마음 뿐 입니다.

    각자의 공간에서 건투하시길.....
  • 당산용가리 2019.07.31 11:30
    앞의 두파와 청산파라는 이름으로 같은 취급을 해주시니.. 저도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전혀 다른 이유와 상황을 충분히 아실거 같은데.. 다른 공간에서 다른 방식으로 건승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643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982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77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4176
76390 패배 노동당 코빈 대표 사퇴 의사 숲과나무 2019.12.14 61
76389 [부산시당] 2019년 12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2.13 58
76388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3회 조강철책길 숲과나무 2019.12.12 40
76387 문재인을 문죄인으로 부르고 싶다. 숲과나무 2019.12.12 92
76386 [정책위] 12월 8일 노동당 정책위 회의 스케치 1 file 윤철중 2019.12.10 213
76385 충남도당 당원 모임 안내 노동당 2019.12.09 135
76384 선거법 개정 촉구 경남지역 제정당 긴급기자회견 file 지봉규 2019.12.09 97
76383 겨울캠프 드디어 내일 이네요 file 지봉규 2019.12.06 166
76382 노동당 당원 동지들에게 부탁 드립니다 file 베레레 2019.12.06 315
76381 선거법 개정 검찰 개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2.05 61
76380 [중서사하영도]사하당협 당보 4호를 발간했습니다. 부산광역시당 2019.12.02 106
76379 나쁜 선거제도, 하청-비정규노동, 재개발 재건축에 맞서 경기도당 2019.12.01 78
76378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122
76377 탈당합니다 - '셋째 시기를 청산하라.' 1 야우리 2019.11.30 483
76376 바야흐로 정치 춘추전국시대 숲과나무 2019.11.30 125
76375 자본주의를 구하러 온 어느 ‘급진 좌파’의 공약 숲과나무 2019.11.30 224
76374 [고문 간담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홍세화 고문 간담회 부산광역시당 2019.11.29 173
76373 제안) 당협의 활동보고를 사진도 넣어 1년을 모아 백서를 만들면 어떨까요 file 지봉규 2019.11.28 210
76372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에서 카드포인트로 정치후원금 (정당 및 정치인) 후원하는 방법 file 지봉규 2019.11.28 76
76371 민주당 + 한국당 = 노동(민생)개악 기득권연대 1 숲과나무 2019.11.27 90
76370 2019년 10월 23일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 노동당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146
76369 2019년 11월 23일 선거제도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 집회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142
76368 갈림길에 선 칠레 숲과나무 2019.11.26 115
76367 노동당 겨울캠프 참가 신청 file 노동당 2019.11.25 483
76366 자본주의 안녕 숲과나무 2019.11.24 159
76365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사진 후기) file Julian 2019.11.22 3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9 Next
/ 2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