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8.12 16:28

탈당합니다.

조회 수 114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서울시당 구로금천당협 양다혜입니다. 


 7월 당대회 이후로 탈당의 결심을 굳혔지만 탈당합니다라는 제목의 한 줄을 쓰고 나니 마음이 새삼 일렁입니다. 문득 몇 년 전에 분노와 무력감으로 탈당서를 쓰고 있었던 기억이 스쳐지나갑니다. 그 당시에도 여전히 시대의 변화를 제시하지 못하는 노동당에 대한 회의감, 이 당에서 청년은 동원의 대상일 뿐 동등한 동료로 서지 못한다는 무력감과 좌절감으로 고민 끝에 새벽녁에 탈당서를 써내려갔었습니다. 비록 그 당시엔 내가 낸 그 탈당계를 누가 받아볼지 알고 있는 까닭에, 당에 여전히 헌신하는 선배들과 동료들이 있는 까닭에 두 시간 내내 붙잡고 있었던 그 탈당계를 제출하지 못하고 노트북을 덮어버렸지만요.

 

그리고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저에게는 이 당에 남아있어야 하는 이유를 찾아야했던 시간이었습니다. 한편으로는 당의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보지 않고 포기하는 일은 스스로에게 부끄러운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9기 대표단 선거의 파도선본에 참여하고 당의 대의원로도 출마하며, 당의 변화를 위해 저의 소명을 다해보기로 스스로 다짐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변화의 가능성을 마주하며 정말 이 당에서 세상을 바꿀 수 있겠다라는 벅참과 설렘을 경험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77일 당대회의 결정을 마주하면서, 그리고 논쟁과정에서 여전히 청년당원을 동료로 존중하지 않는 몇몇당원들의 태도를 보며 절망했습니다. 당의 페북그룹에서 버젓이 당대표의 목을 자른 사진을 올리면서 그것이 무례한 일인지도 모르는 당원, 당규를 어겨놓고 이를 지적받은 일에 대해서 실수라고 둘러대며 오히려 중앙당의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는 당원, 당명개정이 되면 탈당하겠다는 협박과 당명개정 안되면 어쩔래라는 염세적인 비판을 쏟아부으면서 정작 전망은 하나도 제시하지 못하는 당원. 눈앞의 당원들에게 호통치는 것에 익숙한 당원. 저에게 더 충격적이었던 건 그 당원들이 오랫동안 당에서 중요한 직책을 맡아왔던 사람들이라는 것이었습니다. 그 무례한 태도들을 마주했던 순간마다 당의 동료가 되기 위해 발버둥 쳐왔던 저의 노력이 벽에 부딪히는 기분이었습니다. 겨우 이런 사람들의 동료가 되고자 쏟아 부었던 저의 시간이 아까워지기도 했습니다.

 

 시대는 끊임없이 변화하며 좌파는 변화를 택하지 않았을 때 도태된다고 생각합니다. 저에게 77일 당의 결정은 좌파이기를 포기한 결정이었습니다. 저는 더 이상 시대에 응답하는 정치를 하지 못하는 정당에 남아 있을 수 없습니다. 기자회견과 집회참가만 반복하면서 술자리에서만 세상의 변화를 이야기하며 정작 사람들에게 변화의 정치를 제안하지 못하는 정당에 몸담고 싶지 않습니다. 그런 정당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입당을 제안하며 함께하자고 제안할 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이제 노동당의 당원이기를 포기하며 기본소득당 창당운동에 함께하고자 합니다. 당과 저의 전망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이제 미련을 접고 절망도 접고 분노도 접으며 다시금 탈당의 변을 씁니다. 처음 탈당의 변을 썼을 때보다 비교적 후련하기도 하면서, 그 당시와 변한 사실이 없다는 것에 씁쓸하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당에서 보냈던 6년의 시간을 후회하지는 않습니다. 그 시간들 덕분에 세상을 뾰족하게 마주하고 바꾸어나갈 동료들을 만나기도 했으니까요. 저는 9기 대표단이 이 당의 마지막 희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안타깝게도 그 희망을 이 당의 중역이셨던 분들이 자기 손으로 직접 끊어내셨습니다. 부디 그 선택에 충분한 책임을 다하시기를 바랍니다


당원동지 여러분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빌며 

세상을 바꾸는 운동이 맞닿는 곳에서 동료로 만나뵐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1462
공지 [당원공모]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을 제안해 주세요! 노동당 2020.02.17 145
공지 [노동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집중지원선거구 신청 접수 file 노동당 2020.02.17 64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후보선거 선거공고 file 노동당 2020.02.17 93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769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6742
76456 [중앙당기위원회] 노동당 중앙당기위원회 공지 노동당 2020.02.19 63
76455 생태사회주의 현수막 재설치 및 추가설치 숲과나무 2020.02.18 46
76454 #우리는노동당원이다 file 지봉규 2020.02.18 81
76453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상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 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2.17 112
76452 2020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투표 결과 공고 3 서울특별시당 2020.02.17 154
76451 기후재앙의 대안 생태사회주의 숲과나무 2020.02.15 52
76450 홍세화 고문 칼럼, "민주당에는 민주주의자가 없다." file 노동당 2020.02.15 110
76449 사회주의 대중화 나서는 변혁당 숲과나무 2020.02.14 179
76448 여성의당 숲과나무 2020.02.10 215
76447 토지'주택 국가임대제 숲과나무 2020.02.08 164
76446 2월 2일 정책위 스케치 니최 2020.02.07 207
76445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5회 발걸음 평화누리3,4길 숲과나무 2020.02.06 114
76444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의제할당 대의원(여성명부) 출마의 변 4 꽃다지 2020.02.03 394
76443 공공병원 중심의 국가주도 의료체계 확립하자 숲과나무 2020.02.02 159
76442 [문화예술위원회 제3의 성장을 위한 제3의 출마사] file 현린 2020.02.02 235
76441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2.01 366
76440 2020년 상반기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2.01 287
76439 박노자 교수 초청 좌담회 file 노동당 2020.02.01 458
7643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6기 노동당 대의원 보궐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31 192
76437 제10기 대표단 선거(여성명부) 및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기간 연장 공고 노동당 2020.01.31 260
76436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선거 후보 등록기간 연장공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31 148
76435 우한교민들, 아산에서 편안히 쉬다가요. 숲과나무 2020.01.31 1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1 Next
/ 2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