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93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원으로서 당이 자랑스러운 때가 있었습니다. 나는 내 당이 목에 칼이 들어와도 옳은 말을 하는 당이길 바랬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오랫동안 사회당 당원으로 있었고, 하나된 좌파정당의 꿈을 꾸며 진보신당과의 합당을 마음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기본소득전망논쟁을 보며 일군의 당원들에게 많은 절망을 느꼈습니다. 절차대로 처리해도 저의를 의심하는 당원, 동아리정당을 하고 싶다고 말하는 당원, 내손으로 문닫고 싶어서 남아있다는 당원, 무급으로 자원활동하는 당직자를 의심하는 당원, 당직자에게 하청사장급도 안된다고 말하는 당원, 어린 것이 못된것만 배웠다고 말하는 당원, 선거에 출마한다고 하니 청년들은 쉬운길로만 가려 한다고 말하는 당원, 스스로를 고참당원이라 칭하며 대표단을 '뭣도 모르는 신참당원' 취급하는 당원, 화염병은 던져봤냐며, 운동은 아냐, 감옥은 가봤냐며 비아냥대는 당원, 사회당 출신이라고 끝없이 꼬리표를 달아 낙인찍는 당원, 그리고 그 많은 모욕들 앞에서 오히려 ‘청년’들이 무모하다거나 잘못했다고 말하는 당원과는 함께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수없이 생각했습니다. 9기 대표단이 나이가 좀 더 많았다면, 우리가 청년이 아니었다면, 내가 사회당계가 아니었다면, 두 대표가 여성이 아니었다면, 이 많은 모욕들 중 몇 개는 안들어도 되었을 말이었을까. 이 절망을 안고서도 저는 이 당에서 활동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기본소득’과 ‘노동’이라는 전망이 다르고, 그에 대해 정중하게 논쟁해준 당원들에겐 오히려 고마움을 느낍니다. 여러분이 있어서 그 모욕의 시간들을 견딜 수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노동의 신념을 가진 분들은 또 그 분야에서 열심히 하시리라 믿습니다. 다만 신념이 달라 함께하지 못함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저는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그 신념에 따라 다른 길을 가고자 합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한 신념을 갖고 서로 노력하다보면 언젠가 만날 날이 있겠지요. 수고하시고,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19.08.14
이혜정
  • 불어라바람아 2019.08.14 07:40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앞서 계시다보니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일들을 보고 듣고 겪고 하셨을거에요. 그곳에서 또 수고 많이 해주시고 좋은 열매 얻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노동당 캠프]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updatefile 노동당 2019.09.16 1849
공지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468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177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9419
76251 톨게이트 비정규노동자 지지 현수막 내걸기 new 숲과나무 2019.09.17 10
76250 사회주의 4.0을 향하여 newfile 숲과나무 2019.09.17 82
76249 노동당을 알리고 노동문제를 제기하고 홍세화 고문과 모였습니다 1 file 경기도당 2019.09.16 178
76248 회전목마형 정치로 숲과나무 2019.09.13 172
76247 모두가 평등한 한가위 file 숲과나무 2019.09.11 148
76246 사회운동가 #배정학 동지 추모사업회 활동가 시상 사업 공지 신희철 2019.09.11 161
76245 인천광역시당 확대운영위원 간담회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09.10 402
76244 탈당합니다. 건승을 빕니다. llllllllll 2019.09.08 680
76243 한가위 및 집배노동자 관련 현수막 게첩 숲과나무 2019.09.08 142
76242 조국의 위기, 여당의 오판, 정치의 몰락 숲과나무 2019.09.07 291
76241 흥분하지 말라 숲과나무 2019.09.07 354
76240 탈당처리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김철호 2019.09.06 562
76239 노동당을 떠나, 기본소득당에서 활동을 하고자 합니다. 최승현입니다 2019.09.06 680
76238 안내] 홈페이지 내용 개편 중 노동당 2019.09.06 284
76237 당을 떠납니다 1 장시정 2019.09.05 821
76236 인천광역시당 확대운영위원 간담회 (당원 비상 총회) 공지 노동당 2019.09.04 432
76235 "NO아베! NO개악!" 무더운 8월, 당원동지들이 직접 움직였습니다 file 경기도당 2019.09.03 275
76234 김수억의 아사단식과 도로공사 수납원노동자 숲과나무 2019.09.03 183
76233 GTX-A 교하열병합 관통노선 반대 현수막 설치 숲과나무 2019.08.31 217
76232 [정세토론회 후기] 동북아시아 국제정세와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뚱이 2019.08.31 277
76231 대전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2 노동당 2019.08.29 808
76230 새마을 깃발 철거 운동 레오 2019.08.28 366
76229 진보의 희망, 노동당 2 불꽃같은삶 2019.08.27 8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3 Next
/ 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