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283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원으로서 당이 자랑스러운 때가 있었습니다. 나는 내 당이 목에 칼이 들어와도 옳은 말을 하는 당이길 바랬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오랫동안 사회당 당원으로 있었고, 하나된 좌파정당의 꿈을 꾸며 진보신당과의 합당을 마음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기본소득전망논쟁을 보며 일군의 당원들에게 많은 절망을 느꼈습니다. 절차대로 처리해도 저의를 의심하는 당원, 동아리정당을 하고 싶다고 말하는 당원, 내손으로 문닫고 싶어서 남아있다는 당원, 무급으로 자원활동하는 당직자를 의심하는 당원, 당직자에게 하청사장급도 안된다고 말하는 당원, 어린 것이 못된것만 배웠다고 말하는 당원, 선거에 출마한다고 하니 청년들은 쉬운길로만 가려 한다고 말하는 당원, 스스로를 고참당원이라 칭하며 대표단을 '뭣도 모르는 신참당원' 취급하는 당원, 화염병은 던져봤냐며, 운동은 아냐, 감옥은 가봤냐며 비아냥대는 당원, 사회당 출신이라고 끝없이 꼬리표를 달아 낙인찍는 당원, 그리고 그 많은 모욕들 앞에서 오히려 ‘청년’들이 무모하다거나 잘못했다고 말하는 당원과는 함께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수없이 생각했습니다. 9기 대표단이 나이가 좀 더 많았다면, 우리가 청년이 아니었다면, 내가 사회당계가 아니었다면, 두 대표가 여성이 아니었다면, 이 많은 모욕들 중 몇 개는 안들어도 되었을 말이었을까. 이 절망을 안고서도 저는 이 당에서 활동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기본소득’과 ‘노동’이라는 전망이 다르고, 그에 대해 정중하게 논쟁해준 당원들에겐 오히려 고마움을 느낍니다. 여러분이 있어서 그 모욕의 시간들을 견딜 수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노동의 신념을 가진 분들은 또 그 분야에서 열심히 하시리라 믿습니다. 다만 신념이 달라 함께하지 못함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저는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그 신념에 따라 다른 길을 가고자 합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한 신념을 갖고 서로 노력하다보면 언젠가 만날 날이 있겠지요. 수고하시고,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19.08.14
이혜정
  • 불어라바람아 2019.08.14 07:40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앞서 계시다보니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일들을 보고 듣고 겪고 하셨을거에요. 그곳에서 또 수고 많이 해주시고 좋은 열매 얻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1951
공지 [당원공모]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을 제안해 주세요! 노동당 2020.02.17 212
공지 [노동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집중지원선거구 신청 접수 file 노동당 2020.02.17 117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후보선거 선거공고 file 노동당 2020.02.17 145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79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6821
76459 "정권이 아니라 체제를 바꿔야 한다" 노동자를 국회로! 공동실천단 모집 / 노동당 후원하기 (세액공제) newfile 노동당 2020.02.22 8
76458 [설문조사] 노동당에 바란다 newfile 노동당 2020.02.22 10
76457 주4일노동 완전고용 비정규직사용허가제 숲과나무 2020.02.21 20
76456 [중앙당기위원회] 노동당 중앙당기위원회 공지 노동당 2020.02.19 130
76455 생태사회주의 현수막 재설치 및 추가설치 숲과나무 2020.02.18 75
76454 #우리는노동당원이다 file 지봉규 2020.02.18 139
76453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상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 공고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2.17 168
76452 2020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투표 결과 공고 3 서울특별시당 2020.02.17 192
76451 기후재앙의 대안 생태사회주의 숲과나무 2020.02.15 71
76450 홍세화 고문 칼럼, "민주당에는 민주주의자가 없다." file 노동당 2020.02.15 131
76449 사회주의 대중화 나서는 변혁당 숲과나무 2020.02.14 205
76448 여성의당 숲과나무 2020.02.10 255
76447 토지'주택 국가임대제 숲과나무 2020.02.08 171
76446 2월 2일 정책위 스케치 니최 2020.02.07 227
76445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5회 발걸음 평화누리3,4길 숲과나무 2020.02.06 127
76444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의제할당 대의원(여성명부) 출마의 변 4 꽃다지 2020.02.03 412
76443 공공병원 중심의 국가주도 의료체계 확립하자 숲과나무 2020.02.02 169
76442 [문화예술위원회 제3의 성장을 위한 제3의 출마사] file 현린 2020.02.02 254
76441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2.01 388
76440 2020년 상반기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2.01 318
76439 박노자 교수 초청 좌담회 file 노동당 2020.02.01 465
7643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6기 노동당 대의원 보궐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31 2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1 Next
/ 2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