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20.05.20 08:35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조회 수 16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을 더 많이 더 빨리 착취할수록

자본은 더 많이 더 빨리 쌓인다.

그럴수록

더 많은 실업 더 많은 빈곤을 낳고

자본의 위기는 더 빨라지고 더 깊어진다.


이럴때마다

자본과 권력은

고용유지 임금삭감 노동시간연장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강요해왔다.

그렇게 해서

자본이 만든 위기는

모두 노동으로 전가되었다.


자본이 더 많이 더 빨리 쌓일수록

자연은 더 많이 더 빨리 파괴된다.

기후위기와 전염병 창궐이 그러하다.


이번에는

자본의 위기와 코로나가 함께 왔다.

코로나 록다운으로

노동이 멈추자

자본은 숨 넘어가지만

자연은 살아나고 있다.

문제는 자본주의 였다.

실업과 빈곤

그리고 기후위기와 전염병 창궐은

자본운동의 결과였던 것이다.


모두가 뉴노멀을 말한다.

더 이상 과거는 안된다고 한다.

그러나

자본과 권력은

또 또 또 또

자본의 위기를 노동에 전가하려 한다.

그들에게

인간과 자연을 위한 뉴노멀은 없다.

있다면

자본주의 뉴뉴뉴뉴노멀이 있을 뿐이다.


선진국이던 개발도상국이던

자본주의사회 어디서나

자본의 위기는 노동으로 전가되었고

그 결과는

더 많은 실업과 더 많은 빈곤

그리고 더 많은 자연파괴였다.

그것은

노사정(사회적 역사적)타협으로 치장되었다.


문재인 정권이 또 나선다.

내버려 두면 죽을 자본을 억지로 살린다 한다.

과거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자본엔 어머어마한 현금을 쥐어주면서

노동엔 고용이라는 쥐꼬리같은 수표를 내던진다.

그리고

자본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한다.


죽어가던 자본이 입을 연다.

고용을 위해

임금삭감 노동시간연장을 받아들이라 한다.

이걸 또 노사정사회적대타협이라 포장한다.


한국노총은 무념무상으로 나섰고

민주노총은 쭈삣쭈삣 나서려 한다.

결과는 뻔하다.

자본은 대박 노동은 쪽빡이다.


경제위기와 기후위기 그리고 코로나는

노동의 종말이 아니라

역사의 종말이 아니라

자본의 종말을 예고하고 있다.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로 가려면

그 현금은 가계로 쥐어주고

그 수표는 기업으로 던져져야 한다.

그러면

경제구조 자체가 뉴노멀로 바뀐다.

자본은 죽어가지만

노동과 자연은 생생하게 살아날 것이다.


이것이

우리 모두가 바라는 뉴노멀이 아닌가?


https://m.khan.co.kr/view.html?art_id=202005192136005#c2b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337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66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32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359
76595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세 번째 모임 후기 newfile 안보영 2020.07.13 72
76594 노동당 기본소득정치연대 총회준비팀 회의 결과 Julian 2020.07.11 136
76593 [노동당 노동연대상담소] 100리터 종량제봉투 근절 카드뉴스 1호 발행 신희철 2020.07.07 66
76592 서울시는 9호선 2, 3단계 구간 관리운영사업 민간위탁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 서울특별시당 2020.07.07 45
76591 [예술위원회 경계사진 3차 후기] 달이 해를 가렸던 날의 길 file 현린 2020.07.04 190
76590 [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세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1 file 안보영 2020.07.01 181
76589 [초청강연회] 가부장체제론과 적녹보라패러다임(고정갑희선생님) file 정책위원회 2020.07.01 178
76588 (모임후기)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file Julian 2020.06.24 412
76587 서울시당 7월 정기교육안내-6/27(토),14시,수유시장다락방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6.23 342
76586 서울시당 <사람을 살리는 책읽기>소모임-6/25(목),19시,비트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6.23 134
76585 [2020 문화예술위원회 캠프] 문화예술위원회는 대체 어떤 조직인가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6.22 193
76584 [예술위원회 비트 경계사진 2차 후기] 좋은 길은 함께 걸어요! 5 file 현린 2020.06.19 238
76583 긴급공지! ) 내일 기본소득 모임 장소를 변경합니다! Julian 2020.06.18 218
76582 [사하당협 정책논평]사하구의회 구의원 상반기 실적을 공개합니다. 부산광역시당 2020.06.17 159
76581 문화예술위원회 빨간귀 모임안내 file 신기욱 2020.06.17 158
76580 증여론 file 니최 2020.06.13 244
76579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모임 안내 (장소 변경!) Julian 2020.06.12 293
76578 [초대] 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 1탄 - 3차 file 정책위원회 2020.06.11 569
76577 노동당 기본소득 의제조직 모임 예고 Julian 2020.06.09 261
76576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두번째 6/25 7시 [제국문화의 종말과 흙의 생태학] 류성이 2020.06.09 180
76575 [예술위원회 카프 첫모임]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모른다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6.03 282
76574 [예술위원회 비트 경계사진 1차 후기] 산책과 등산의 경계는? 7 file 현린 2020.06.01 547
76573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8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7 Next
/ 2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