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서울터미널의 눈물 : 재벌 중심 재건축, “그냥 장사하게 해 주세요”

https://youtu.be/Pc6P9lVbWbw


노동당 홍보미디어기획단에서 동서울터미널 임차상인들이 눈물을 흘리며 투쟁하는 이유를 영상으로 제작하였습니다. 영상과 함께 상인들의 인터뷰, 연대하는 현장발언을 제외한 나레이션 전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동서울터미널의 눈물>
– 재벌 중심 재건축, “그냥 장사하게 해주세요”

#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이곳, 어쩐 일인지 소란스럽습니다.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하나같이 절박한 표정들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평소보다 훨씬 작은 규모입니다.

도대체 여기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

2019년 기준으로 노선수 207개, 운행대수 1,120대, 운행회수 1,795회… 서울에 있는 모든 버스터미널 중에서 물동량이 가장 많은 곳, 하루 평균이용객은 24,550명,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이어 2위, 입점 업체수가 41개로 터미널 중에서 가장 많은 곳, 30년 동안 서울 한 쪽 허파 몫을 해온 곳이자 한국 교통의 한 축을 담당해온 곳,

여기는 동서울터미널입니다.

#

그런데 요즘 상인들의 시름이 깊어갑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더 힘들지만 가슴을 짓누르는 더 큰 고민이 있습니다.

동서울터미널의 건물주는 한진중공업입니다. 상인들이 한진중공업과 써온 계약서에는 1년에 4일 이상 쉴 수 없고, 단체 조직과 집단행동도 할 수 없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이런 계약서에 언젠가 재건축을 한다는 내용이, 언제나처럼 들어갔습니다.

그렇게 시키는 대로 일하는 사이, 남몰래 재건축 계획이 진행됩니다. 한진중공업은 신세계프라퍼티와 신세계동서울피에프비(PFV)를 만듭니다. 지분 85%는 신세계프라퍼티의 것이었죠.

#

동서울터미널 상인들은 하나같이 말합니다. 다른 것은 바라지 않는다고, 그냥 여기에서 장사하게 해달라고… 대기업 재벌은 다들 이득만 챙기려 합니다. 관료들은 서로 책임지려 하지 않습니다. 기성정치인들은 역시나 나 몰라라 합니다.

지금 위기에 처한 사람들 곁에 누가 있어줘야 할까요.
아니, 미래의 우리 곁엔 누가 있어야 할까요.

재건축 재개발에 밀려나는 사람들, 개발독재시대 옛이야기가 아닙니다. 인덕마을, 토지난민들, 그리고 이름도 없이 쫓겨나 사라진 사람들… 21세기, 자본독재 시대의 이야기입니다.

지금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요?

* 영상시청 : https://youtu.be/Pc6P9lVbWbw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9060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1962
76793 113주년 세계여성의 날에 노동당 당원동지들 여성으로 산다는 것을 말하다. newfile 노동당 2021.03.08 50
76792 우리 노동당의 영원한 대변인이며 부대표였던 고 박은지 동지를 뵙고 왔습니다. newfile 노동당 2021.03.08 49
76791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열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안보영 2021.03.05 47
76790 국제 여성의 날 노동당 당원간담회 [여성으로 산다는 것] 1 file 노동당 2021.03.05 88
76789 [슬기로운 당원생활: 3월 주요 일정 안내] 2 file 노동당 2021.03.05 477
76788 노동당과 사회변혁노동자당 양당 집행부 간담회 진행 file 노동당 2021.03.05 121
76787 2021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공고 file 경북도당 2021.03.04 32
76786 <성명>LG는 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고용승계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3.04 45
76785 [공고] 노동당 인천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선거 공고 file 노동당 2021.03.04 146
76784 [공고] 노동당 대구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file 노동당대구시당 2021.03.03 43
76783 평당원들...당신들은 뭐하십니까? 3 대표물고기 2021.03.02 116
76782 영화 번개입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3 안보영 2021.03.02 150
76781 3월 13일 당원기본교육,장애평등교육 안내 서울특별시당 2021.03.02 73
76780 [공고] 노동당 서울시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3.02 81
76779 [노동당 영상강의] 디지털 미디어, 어떻게 이해하고 활용할 것인가 file 노동당 2021.03.02 75
76778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1년 상반기 당직 재보궐선거 경기도당 2021.03.02 51
76777 서울시당 9기 3차 운영위원회 회의 서울특별시당 2021.03.01 68
76776 부산 신라대학교 청소노동자 투쟁에 함께해주세요 1 file 베레레 2021.03.01 32
76775 서울시당 강북당협 총회안내 (3/6) 서울강북윤정현 2021.02.28 46
76774 10기 대표단 10대 과제 이행 중간평가 설문 조사 결과 노동당 2021.02.23 300
76773 <성명>서울교통공사,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는 고객센터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직접 고용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2.23 688
76772 <누가 죄인인가?>-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도가 눈 감는 사실 1 노동당 2021.02.22 228
76771 서울시당 강북당협 운영위원회 - 21년 2월 서울강북윤정현 2021.02.16 220
76770 고 백기완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대표물고기 2021.02.15 228
76769 쇠뿔의 시간 노동당의 시간 file 노동당 2021.02.10 1466
76768 9기 2차 운영위원회 회의 결과(210208) file 서울특별시당 2021.02.10 3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4 Next
/ 2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