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2155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례대표 구성에서 무엇이 중요한가.



비례대표 후보안을 만들어 창당대회에 올리기까지 겨우 1주일여 남았다.

물론 나는 우리 당의 인재 풀이 상당히 크다고 생각한다.
급박한 때에 간명한 원칙이 가장 힘을 낸다.

현재 제안된 구성원칙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과거 운동의 노동, 농민 등 세부 운동 분야 구분에 따른) 부문별 배치안이 있다. 민주노동당의 비례대표안이 이 원칙에 따랐다.

또하나는 비례대표 명부가 곧바로 집권을 지향하는 정당으로서 예비내각이 돼야 한다는 안이다. 이것은 여성 대표, 장애인 대표 하는 식이 아니라, 여성부 예비장관, 복지부 예비장관, 외교부 예비장관, 예비 총리 등이다.

나는 우리가 구 운동권의 세상을 보는 눈(부문운동이라는 구분방식)을 가지고 국민들에게 별 설득력이 없다고 본다. 
한 마디로 노동부문 대표도 중요하지만, 노동부 장관감, 장애인 대표가 아니라 경제기획부/복지부 장관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비례후보 1번은 진보신당이 지향하는 바, 신자유주의에 고통받는 전체 민중을 가장 대표적으로 보여줄뿐 아니라 그 고통을 해소하기에 적임자여야 한다.

1번 후보는 노동(비정규직)-여성의 두 요소를 갖추고, 경제문제를 국회에서 다룰 능력이 있어야 한다.

2번은 포괄적이면서도 전문적 업무 능력이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 물론 진보적 가치관과 경력이 확실해야 한다.

3번 이하로는 좀더 배치가 자유로울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비례후보는 "당선돼서 앞으로 4년간 국회에서 당을 대표한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국회의원으로서 자질과 능력이 최우선으로 고려할 사항이다.
어떤 조건을 갖췄어도, 이 조건을 갖추지 못하면 탈락시키고 포기해야만 한다.

어떤 당의 비례후보안이 큰 비판을 받는 이유가, 바로 이 점을 잊었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아, 이 당은 당선은 포기하고 그냥 구호 한번 외치려고 선거 나왔구나" 생각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0318
76712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2차 토론 file 김강호 2020.11.23 21
76711 공직선거법 위반 벌금 납부하였습니다. 후원 감사합니다. file 베레레 2020.11.23 31
7671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여섯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11.22 48
76709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102
76708 글과 사진으로 경험하는 [전태일의 서울산책] file 현린 2020.11.17 155
76707 전태일 50주기 전국노동자대회 참여(11.14,토) 및 전태일의 서울산책(11.15,일) file 노동당 2020.11.14 79
76706 전태일 열사 50주기 추모식 및 11·13 전태일들의 행진 참여했습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1.13 76
76705 2020 레드 어워드,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개최, 8개 부문 20편 수상작 시상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1.10 264
76704 배성민 부산시당 당원 벌금 모금 5 노동당 2020.11.04 300
76703 전태일의 서울산책 - 전태일 열사 50주기 기념 노동당 특별기획 file 노동당 2020.11.04 819
76702 제4회 노동당 경기도당 '별밤캠프' - 모닥불, 음악, 동지와 함께 한 가을밤 1 file 경기도당 2020.11.03 264
76701 현대위아비정규직평택지회 사태해결을 위한 경기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file 경기도당 2020.11.03 66
76700 슬기로운 당원 생활 : 11월 주요 일정 안내 1 file 노동당 2020.11.03 1105
76699 2020 레드 어워드에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1.03 194
76698 [재벌범죄수익 및 사내유보금 환수(과세) 노동자기금법 제정운동 선포 경기지역 기자회견] file 지봉규 2020.10.28 97
76697 2020 레드 어워드를 함께 만들 100인의 조직위원을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26 436
76696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2- file 이근선 2020.10.26 122
76695 노동당 생태평화위원회 DMZ평화탐방(2020. 10. 25) -1- file 이근선 2020.10.26 101
76694 사무총장 당선 사례 1 차윤석 2020.10.22 274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171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331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377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262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212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338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5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1 Next
/ 2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