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부식 전 대변인 사건과 관련하여 사건이 일어난 다음날인 12월 30일, 당 대표단은 저녁 늦게

 

회의를 열어 문 전 대변인의 사퇴서를 수리하고, 피해자인 택시기사분과 경찰서 지구대를 방문하여

 

사과하기로 했습니다. 대표단회의 결정에 따라 31일에는 저와 이수현 사무총장이 일산 주엽지구대를

 

방문해 사과했고, 오늘 1월 2일에는 택시기사분을 당사로 초청하여 홍세화 대표가 직접 사과하였습니다.

 

 

사건의 당사자인 문부식 전 대변인은 사건 다음날 택시기사 이** 님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하였고,

 

주엽지구대를 방문하여 경찰관들에게도 사과를 하였습니다. 안타깝게도 본인은 당일 사건의 전개에 대해 

 

거의 기억을 하지 못하고 있어 결국 보도를 보고 본인의 행동에 대해 알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오늘 피해자인 이** 택시기사님이 당사를 방문하여 홍세화 대표 및 동석한 당직자들에게 당일 있었던

 

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정황과 본인의 견해를 말씀하셨습니다. 그 과정에서 조금이나마 자세히 사건의

 

정황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을 들어보니 언론에 보도된 것과 많은 차이는 없지만 항간에

 

알려진 것처럼 "(진보신당 대변인인) 나를 몰라봐?" 이런 식의 권위주의적 행동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판단됩니다.

 

 

택시기사 이** 님의 말씀은 "문 대변인이 홍대 앞에서 택시를 탔는데 만취가 돼 있었다. 택시를 타는 곳에

 

배웅을 나온 사람들과 앞선 술자리에서 괴로운 얘기들이 오간 것 같았다. 그런데, 일산으로 가는 중간에

 

문 대변인이 나를 아까 술자리에 함께 있던 사람으로 오해했던 것 같다. 운전을 하고 있는데 중간에

 

갑자기 '00야, 네가 왜 운전을 하고 있냐', '지금 어디로 가는거냐', ' 00야, 네가 왜 택시를 몰고 있냐'고

 

하다가 (별다른 대답이 없거나 본인의 생각과 다른 대답이 나오자) 갑자기 뒤에서 얼굴을 때려서 너무

 

황당했다"고 하였습니다.

 

 

택시기사분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당황스럽고, 분노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도저히 이 상태로는 운전을

 

정상적으로 할 수가 없어서 지구대로 향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언론에 보도된 대로

 

소란이 이어졌던 것인데, 택시기사분이 문 대변인의 신원을 확인한 이후 경찰에게 '문제삼고 싶지 않다.

 

내일 문 대변인에게 연락하겠다'고 말하고 지구대를 나와서 문 대변인도 함께 밖으로 나오고 경찰에서

 

문을 잠그게 됐는데, 이 과정에서 이미 무언가에 흥분한 문 대변인이 잠금장치를 파손하게 되어 결국 입건이

 

된 것입니다.

 

 

오늘 낮에 방문하신 택시기사 이**님은 처음에는 정말 당황하고 분노했지만 문 대변인에게 좋지 않은 일이

 

있었던 것 같아서 문제삼지 않기로 하고 지구대를 나왔는데 이것이 보도가 되어 너무 당혹스럽다는 말을

 

하였습니다. 저희가 '이** 선생님이 돌아간 이후에 일어난 일로 인해 입건이 되어 언론에 보도가 된 것

 

같다'는 얘기를 하자 그제서야 사태가 이해가 된다고 하면서 너무나도 안타까워했습니다. 오히려 저희가

 

참으로 죄송하고 미안했습니다.

 

 

이런 정황을 길게 설명드린 이유는 사건의 내용을 당원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자세히 알려드릴 필요가

 

있다는 생각과 더불어, 항간에 퍼지고 있는 것처럼 문 대변인이 "나를 몰라봐?"라며 행패를 부렸다는 것은

 

"(감히 공당의 대변인인) 나를 몰라봐?"라는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 말은 오늘 방문하신

 

택시기사 이** 님이 '문 대변인이 나를 아까 술을 함께 마셨던 사람으로 오해했던 것 같다'고 말씀을 하셔서

 

저희도 알게 된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뭐라고 답변을 한들 문 전 대변인의 행위가 용납이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트위터와 같은 SNS공간에서 김문수 도지사와 문부식 대변인의 말이 함께 회자되는 상황에 대해서

 

당원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설명을 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습니다. 굳이 불필요한 글을 쓴 것이 아닌가 조금

 

염려도 되지만 좀더 정확히 상황을 전해드리고자 글을 썼으니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 민주애비(최인엽) 2012.01.03 01:15

    그런...정도의 상황일거라는 짐작은 하였으나...일은 이미 펜촉에  의해 진행이 되었으니...

    ...

    김부대표의 설명글에 잠시 안도 합니다.

    누구나 실수 할 수 있는 삶의 여정에 대한 배려가...작동하기를...(이 덧글 쓰는게 경계가 되기는  합니다 ㅎㅎ)

  • 뭉실이 2012.01.03 01:24

     실체적 진실에 대해 좀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도록 설명해 주신 점 감사합니다.

  • 김서연 2012.01.03 13:56

    아마도 많은 분들이 신문에 실린 것을 그대로 믿지는 않았을 거예요

    상황 설명 감사드립니다

    이 글을 읽으니 그래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물소리새소리 2012.01.03 14:13

    있었던사실 알게되어 나름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술마실때 기분 좋을정도만 마셨으면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843
공지 [대표편지] 살랑이는 봄바람에 실어 노동당원에게 보내는 편지 1 file 노동당 2019.03.28 1827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162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2457
76019 [기본소득 정치연대 대의원 출마의 변] 기본소득 전선형성을 위한 길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newfile 윤재민 2019.04.24 23
76018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임금체불 관련 협력사 대표 입장발표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23 35
76017 [울산광역시당] 북구시설관리공단 조례안 재상정 관련 진보3당 합동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23 33
76016 <만나러 갑니다 -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 file 노동당 2019.04.22 80
76015 <기본소득 부속강령을 함께 만들어갈 분들을 기다립니다> file 기본소득정치연대 2019.04.19 106
76014 [집회투쟁일정]420 장애인차별철폐투쟁에 함께합시다! file 노동당 2019.04.19 74
76013 노동당 노원 도봉 강북 성북 당원모임- 모두에게 기본소득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4.17 182
76012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 규탄' 공동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17 76
76011 노동당 서울시당 경기도당 운영위원회 공동워크샵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4.15 158
76010 [노동당 미디어기획특별위원회] 제1회 공개 세미나 file 노동당 2019.04.12 157
76009 [당원 참여 일정] 4.13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대회 및 기억문화제 file 노동당 2019.04.12 329
76008 경기420공동투쟁단 출범에 부쳐 - 이재명 도지사는 공약을 이행하라! 경기도당 2019.04.11 157
76007 [경북도당] 4월 27일, 소성리에서 진행되는 제9차 평화행동에 함께해주세요! file 99 2019.04.11 161
76006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 규탄' 동구당협 선전전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11 194
76005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 규탄'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11 105
76004 4월 11일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노동당 일정 file 노동당 2019.04.10 172
76003 <노동정치, 만나러 갑니다> file 노동당 2019.04.10 233
76002 <환대하는 조직문화 위원회>에 함께 할 위원들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19.04.10 176
76001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3]작은도서관 시간단축 문제에 맞서다 베레레 2019.04.09 223
76000 [대구시당]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기자회견 file 대구시당 2019.04.03 242
75999 [울산광역시당] '신고리4호기 시험가동 중단 촉구'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03 250
75998 [내꿈은기본소득] 잘사는 집 어린이도 아동수당을 받는 이유? 대변인실 2019.04.02 319
75997 6기 3차 전국위원회 사진입니다 file 대변인실 2019.04.01 515
75996 들을귀 있는 분들은 들으시면 됩니다... 3 서울촌장 2019.03.31 969
75995 [생방송 안내] 노동당 6기 3차 전국위원회 대변인실 2019.03.30 4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4 Next
/ 2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