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슈 / 논평

[ 후속보도자료]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기자회견
<#스쿨미투_성폭력의_역사를_끝내자>

 

문의:

노동당 부대표 신민주

010-5572-0922

www.laborparty.kr laborparty9@gmail.com


----------

공동 주최 노동당노동당 서울시당청소년 페미니즘 모임청년정치공동체 <너머>

 

아래와 같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많은 보도 부탁드립니다.

 


IMG_3145.jpg


노동당이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스쿨미투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정부의 미지근한 스쿨미투 대책에 대해 책임을 묻고 실효적인 대응책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 날 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은 신민주 노동당 부대표는 자신을 2013년 휘경여고 졸업생으로 소개하며, “성평등에 대한 대통령의 선언과는 다르게 우리의 일상은 바뀌지 않았다며 스쿨미투를 안타까운 학생의 일혹은 괴물같은 일부 교사의 일이 아니라 끊임없이 성폭력을 만들어 내는 사회의 문제로 인식하고정부의 실효적 대책을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기자회견의 취지를 설명했다.

 

용혜인 노동당 공동대표는 최근 1년간 사회의 주요한 이슈가 되었던 스쿨미투가 사실은 역사적으로 반복되어왔던 일임을 다시 한 번 보여주었다며 하지만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여전히 미온적인 대책만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은실 노동당 서울시당위원장은 유구한 여성의 날의 역사에 대해 되짚으며 “1908년 여성노동자들의 투쟁이 111년이 지난 오늘 전 세계적인 보편적 운동이 된 것처럼스쿨미투 역시 학교 안에서 벌어졌던 모든 차별과 혐오강압적인 문화를 바꿔낼 것이라며 스쿨미투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연대해줄 것을 호소했다.

 

함께한 청소년페미니즘모임’ 최유경 활동가는 학교에 왜 그렇게 창녀처럼 하고 오냐못생긴 년들은 토막살인 당해야 한다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는 말들을 학생들이 학교 고실에서교육을 해야 할 교사로부터 직접 들어온 말이라며 폭로했다.

 

또다른 청소년페미니즘모임’ 양지혜 대표는 가해교사는 고작 정직 몇 개월 이후 학교에 돌아오거나다른 학교로 발령받았다교육청 감사와 경찰수사과정은 미온적이고 고발자들은 과정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전달받지 못 한다며 고발자들의 목소리는 또 다시 갈 곳을 잃었다고 폭로하였다.

 

그러면서 노동당은 학내 성폭력의 역사를 끝내기 위해 학내 성폭력 전수조사 이행 예비교원 및 모든 교원의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사립학교법 개정을 통한 사립학교 교원의 징계수위를 국공립 교원과 동일화 스쿨미투 고발 적극 수사 등을 요구했다.

 

노동당은 지난 달 말부터 스쿨미투 고발자들과 연대하고 역사적으로 반복되어 왔던 학내 성폭력을 가시화하기 위한 <나는 00년도 00학교 학생이었습니다인증샷 운동을 펼치기도 하였다노동당은 같은 시각 대구시교육청 앞 및 인천시청광장 앞에서도 스쿨미투에 대해 정부와 국회가 책임 있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동시에 진행하였다.



----------

구체적인 후속보도자료는 첨부파일로 보냅니다. 많은 보도 부탁드립니다.
더 많은 사진(서울,울산,인천,대구) ▶ 
https://flic.kr/s/aHsmaxZvgg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광주 (주)조선우드 고 김재순 청년 노동자 사망 사건은 자본주의체제가 불러온 살인이다

    Date2020.05.28 Category논평&성명 By노동당
    Read More
  2. 선거관련 악법으로 엉뚱한 사람만 괴롭히는 부산 경찰

    Date2020.05.28 Category논평&성명 By노동당
    Read More
  3. 집시법 11조는 여전히 위헌이다.

    Date2020.05.22 Category논평&성명 By노동당
    Read More
  4. 중앙뉴스_소수정당 시리즈_월간 노동당 1~6

    Date2020.05.20 Category관련 뉴스 By노동당
    Read More
  5. 대책 다 짜놓고 진행하는 대화가 무슨 의미인가?

    Date2020.05.14 Category논평&성명 By노동당
    Read More
  6. 김용희에 대한 사과 없는 공수표 사과는 기만이다

    Date2020.05.0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노동당_이주노동자노동조합 간담회 (2020.04.27)

    Date2020.05.07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8. 노동절에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본과 정부의 횡포

    Date2020.05.0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9. 코로나 예산 272조원 중 노동자, 서민의 몫은 얼마인가?

    Date2020.04.2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0. 노동당_공공교통시민사회노동네트워크 정책협약식(2020.04.08)

    Date2020.04.22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1. 정당의 설립은 자유이며, 복수 정당제는 보장된다

    Date2020.04.22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2.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이 장애인에게 더 큰 시련을 안기고 있다

    Date2020.04.2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3. 문재인 정부의 진정성이 시험대에 올라섰다

    Date2020.04.16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노동당_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정책협약식 (2020.04.07)

    Date2020.04.07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5. 노동당_문화예술단체 정책협약식 (2020.04.07)

    Date2020.04.07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6. 노동당_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정책협약식 (2020.04.07)

    Date2020.04.07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7. 더불어시민당, 이수진 비례후보 철회하고 당장 정당 해산하라

    Date2020.04.0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노동당_포괄적차별금지법제정연대 정책협약식 진행(2020.04.02)

    Date2020.04.02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9. 경제위기를 빌미로 제 배만 불리려는 기득권자들의 추한 시도

    Date2020.04.0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미국의 요구라면 무조건 들어준 대가가 한국 노동자의 생계 위협

    Date2020.04.0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7 Next
/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