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슈 / 논평
IMG_1357.JPG


여야 4당의 합의로 선거제 개편안이 합의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 봉쇄조항을 현 3%에서 5%로 올리자는 우려스러운 주장이 나왔다고 합니다. 노동당은 민중당, 녹색당, 미래당과 함께 국회의원 선거 봉쇄조항 (진입장벽) 하향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노동당에서는 용혜인 대표와 강은실 서울시당 위원장이 참석했습니다.


용혜인 대표는 "봉쇄조항을 지금의 3%에서 오히려 5%까지 올리겠다는 주장"이 우려스럽다면서 "국민 한 명 한 명의 힘으로 그 뜻이 모여져서 대통령을 끌어내린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시점에 다시 한 번 몇몇 거대정당, 원내정당들이 표를 나눠먹겠다,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가 국회에 반영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말 촛불의 정신을 이어간다면,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정치에 반영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생각이라면, 봉쇄조항 철폐하고 더 많은 국민들의 의견이 제대로 국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입니다."고 발언했습니다.


이하는 용혜인 대표의 발언 전문입니다.


"노동당 대표 용혜인입니다.


지난 2017년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끌어내렸습니다. 대통령을 끌어내렸던 그 힘은, 여기 있는 국회의원들의 힘이 아니라 바로 직접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섰던 수많은 국민 한명한명의 뜻이 모였기 때문이었습니다. 국민들의 힘이 모여 정의롭지 못한, 부패한 정치를 했던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끌어내릴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당선된 촛불정부라는 지금의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정치에 반영하기 위해‘선거제도 개혁’을 지난 대선과정에서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논의되고 있는 정치개혁안이 정말 ‘개혁안’인지 의문스러운 것뿐만 아니라, 오늘 더 우려스러운 이야기들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봉쇄조항을 지금의 3%에서 오히려 5%까지 올리겠다는 주장들입니다. 


국민 한 명 한 명의 힘으로 그 뜻이 모여져서 대통령을 끌어내린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시점에 다시 한 번 몇몇 거대정당, 원내정당들이 표를 나눠먹겠다,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가 국회에 반영되지 못하도록 하겠다 라는 의지를 밝힌 것입니다.

 

봉쇄조항으로 인해, 그리고 지금의 승자독식 선거제도로 인해 몇몇의 정당들이 실제 득표율보다 더 많은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지금의 국회에서보다 이 봉쇄조항을 더 높이겠다고 하는 것은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표도둑질’을 더 노골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입니다. 


봉쇄조항을 5%로 올릴 것이 아니라 정말 촛불의 정신을 이어간다면,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정치에 반영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생각이라면, 봉쇄조항 철폐하고 더 많은 국민들의 의견이 제대로 국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입니다. 여기모인 많은 진보정당과 노동당, 봉쇄조항 철폐와 함께 제대로 민의가 국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싸워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IMG_1359.JPG


IMG_1373.JPG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경동도시가스와 울산시는 책임 있는 조처를 취하라

    Date2019.09.1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 원주지방환경청의 설악산 케이블카 '부동의' 결정을 환영한다

    Date2019.09.16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3. 비상대책위원회 3차회의, 이진숙 비상대책위원 모두발언

    Date2019.09.16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4. 개혁은 실체가 없어졌고, 이제 남은 것은 진영논리 뿐

    Date2019.09.1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5. 미투 운동의 성과와 함께 성평등한 사회를 향해 계속 전진하자

    Date2019.09.10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6. 환경부는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부동의 의견을 속히 발표하라

    Date2019.09.0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비상대책위원회 2차회의, 이건수 비상대책위원 모두 발언

    Date2019.09.02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8. 국정농단 행위와 삼성 승계 과정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

    Date2019.08.30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9. 지소미아(GSOMIA) 압박은 부당한 내정간섭이다.

    Date2019.08.2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0. 직접 고용,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

    Date2019.08.2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1. 애초에 체결되지 말았어야 할 협정이었다.

    Date2019.08.2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2. 문재인 정부의 허울 뿐인 노동존중에 이어 재벌의 후원자를 자처한 법원 판결

    Date2019.08.22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3.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

    Date2019.08.2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비상대책위원회 1차 회의,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모두발언

    Date2019.08.21 Category브리핑 By노동당
    Read More
  15. 급변하는 동북아, 냉정한 시대감각이 필요하다.

    Date2019.08.1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6. [논평] 미국의 패권주의자들은 궤변을 멈추고 동북아에서 평화를 택하라!

    Date2019.08.0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7. [논평] 파탄을 향해 가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Date2019.07.3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논평] 반일애국주의 열풍을 틈타 노동개악 시도하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

    Date2019.07.2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9. [논평]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역주행에 강력히 경고한다

    Date2019.07.1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브리핑] 9기 21차 상임집행위원회, 신지혜 대표 모두 발언

    Date2019.06.27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3 Next
/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