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장관 사퇴에 부쳐 -


1.jpg

* 사진설명 : 조국 장관 사퇴 전, 노동당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 현수막 문구 : "조국 사퇴! 사법적폐 청산! -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 2019. 10. 14. 월.

* 참석자 : (좌로부터) 나도원 경기도당 위원장, 허영구 평등노동자회 대표, 이진숙 비대위원, 현린 비대위원장,이건수 대변인, 차윤석 집행위원장



나라가 조국 논란에 둘로 쪼개졌습니다. (노동당은 진작에 청와대는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사법개혁을 위한 법률 제정에 나서라고 주문했습니다.) 광화문과 서초동에선 최소 10배씩 부풀려가며 숫자경쟁을 했습니다. 그보다 기억해야 할 숫자가 있었습니다. 작년 971명, 올상반기 465명.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자수입니다. 그 중 절반이 외주하청 노동자였습니다. 또 다른 김용균들이었습니다.

이처럼 극단적 상황에서도 기성정치권은 귀족계급 내 이전투구를 벌이고, 소위 민주진영 출신들은 노동자를 차별과 죽음으로 내몰고, 외면했습니다. 정부는 최악의 노동착취였던 일제 강제징용 문제로 벌어진 아베정권과의 무역 마찰을 빌미로 노동조건 악화를 시도했고, 이름 뿐인 경사노위는 사실상 노동시간 연장을 내밀었습니다. 나아가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랬더니 사업장  출입통제를 통한 노동조합 활동제약, 직장점거 금지를 통한 단결파업권 제약,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을 통한 노동자 협상력 약화를 초래할 반노동개악안을 만들었습니다. 

이 총체적 사태를 가리고 있던 '조국대전'은 수구 결집과 자유한국당 부활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조국 사퇴는 총선구도마저 불리해질 상황에 스스로 몰린 여당에겐 피할 수 없는 퇴로였습니다. 그러면서 한편에서 정부여당은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가 고공농성 중인데도 친-삼성행보를 벌여왔습니다. 정치권력, 자본권력의 공생관계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최근 발표한 검찰개혁안은 무엇을 못하게 하는 제한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일견 바람직합니다. 그러나 '검찰개혁은 제한으로 제한되어선 안 됩니다.' 노동자 서민 약자를 위해, 정치자본권력의 범죄 응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한다는 책무에도 방점을 찍어야 합니다. 자칭 촛불정권에게 묻겠습니다. 사람을 살리지 못하는 정치, 노동자 내치는 경제, 약자를 돕지 못하는 사법개혁, 다 무슨 소용입니까.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이 사실을 외면하면 제2의 조국사태는 반복될 것입니다.


2019년 10월 14일
노동당 경기도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54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98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87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827
3119 [공고] 경기도당 2020년 상반기 당직재보궐선거 (1월 20일자) 경기도당 2020.01.26 59
3118 [부고] 1 레프 2020.01.26 85
3117 "정치혁명 공공무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1.22 75
3116 2020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2 updatefile 서울특별시당 2020.01.21 168
3115 [정책위원회] 1월 18일 8회차 회의 스케치 _ 하창민 국회의원 예비후보 간담회 file reddada 2020.01.20 237
3114 [전국위원 이주영] 전국위원회 -1.18 참석 후기(제목과 용어 수정) 1 file Julian 2020.01.19 273
3113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4회 발걸음 숲과나무 2020.01.19 70
3112 사회주의적 대안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숲과나무 2020.01.17 143
3111 US의 경제제재와 군사적 위협 숲과나무 2020.01.15 94
3110 어김없이 당비인상!! 2 행운아 2020.01.13 426
3109 [정책위] 1월12일 7차 회의 스케치 file 정상천 2020.01.13 337
3108 대학 평준화 대학 무상교육 숲과나무 2020.01.12 117
3107 <서울남서권 당협합동 신년모임 -스케치-> 1 file Julian 2020.01.11 282
3106 [이-음] 기생충부터 동백꽃 필 무렵까지 프로듀스 하다 : 이-음 편집부가 뽑은 뒤늦은(!) 2019년 문화예술 결산 file rhyme 2020.01.07 197
3105 USSR 아메리카 숲과나무 2020.01.07 197
3104 [서울 남서권 당협합동 신년모임 초대 (1월 11일)-장소 알림!- ] 1 Julian 2020.01.05 283
3103 세월호 진상규명 더불어민주당은 응답하라 숲과나무 2020.01.02 142
3102 청산과 극복이라는 당면과제 숲과나무 2019.12.28 314
3101 노동문제를 중심으로 당원동지들께서 현수막 100장을 걸었습니다 file 경기도당 2019.12.27 267
3100 [정책위] 12월22일 정책위 회의 스케치3 3 file 김수진-jazzes 2019.12.24 450
3099 [전국위원/강서양천당협위원장] 서울 남서권 당협 합동 송년회//스케치// 1 file Julian 2019.12.22 489
3098 노동자 여성 청년이 당당한 사회를 위하여 숲과나무 2019.12.21 261
3097 김용균 1주기 중대재해 처벌 경기도당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2.20 233
3096 [정세토론회] 좌파들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file 노동자정치행동 2019.12.19 479
3095 [노동당] 충남(당진)당원 모임 안내 노동당 2019.12.18 326
3094 [정책위] 12월15일 정책위 회의 스케치2 file 최냉 2019.12.16 4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