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장관 사퇴에 부쳐 -


1.jpg

* 사진설명 : 조국 장관 사퇴 전, 노동당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 현수막 문구 : "조국 사퇴! 사법적폐 청산! -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 2019. 10. 14. 월.

* 참석자 : (좌로부터) 나도원 경기도당 위원장, 허영구 평등노동자회 대표, 이진숙 비대위원, 현린 비대위원장,이건수 대변인, 차윤석 집행위원장



나라가 조국 논란에 둘로 쪼개졌습니다. (노동당은 진작에 청와대는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사법개혁을 위한 법률 제정에 나서라고 주문했습니다.) 광화문과 서초동에선 최소 10배씩 부풀려가며 숫자경쟁을 했습니다. 그보다 기억해야 할 숫자가 있었습니다. 작년 971명, 올상반기 465명.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자수입니다. 그 중 절반이 외주하청 노동자였습니다. 또 다른 김용균들이었습니다.

이처럼 극단적 상황에서도 기성정치권은 귀족계급 내 이전투구를 벌이고, 소위 민주진영 출신들은 노동자를 차별과 죽음으로 내몰고, 외면했습니다. 정부는 최악의 노동착취였던 일제 강제징용 문제로 벌어진 아베정권과의 무역 마찰을 빌미로 노동조건 악화를 시도했고, 이름 뿐인 경사노위는 사실상 노동시간 연장을 내밀었습니다. 나아가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랬더니 사업장  출입통제를 통한 노동조합 활동제약, 직장점거 금지를 통한 단결파업권 제약,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을 통한 노동자 협상력 약화를 초래할 반노동개악안을 만들었습니다. 

이 총체적 사태를 가리고 있던 '조국대전'은 수구 결집과 자유한국당 부활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조국 사퇴는 총선구도마저 불리해질 상황에 스스로 몰린 여당에겐 피할 수 없는 퇴로였습니다. 그러면서 한편에서 정부여당은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가 고공농성 중인데도 친-삼성행보를 벌여왔습니다. 정치권력, 자본권력의 공생관계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최근 발표한 검찰개혁안은 무엇을 못하게 하는 제한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일견 바람직합니다. 그러나 '검찰개혁은 제한으로 제한되어선 안 됩니다.' 노동자 서민 약자를 위해, 정치자본권력의 범죄 응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한다는 책무에도 방점을 찍어야 합니다. 자칭 촛불정권에게 묻겠습니다. 사람을 살리지 못하는 정치, 노동자 내치는 경제, 약자를 돕지 못하는 사법개혁, 다 무슨 소용입니까.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이 사실을 외면하면 제2의 조국사태는 반복될 것입니다.


2019년 10월 14일
노동당 경기도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0 *착란* 2019.11.11 195
공지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 동시당직 선거 투표 안내 노동당 2019.11.11 86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81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1 노동당 2019.10.18 1497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156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2804
3059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3일차 투표율 15.3% 노동당 2019.11.13 73
3058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2일차 투표율 9.3% 1 update 노동당 2019.11.12 137
3057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투표 일부 오류 수정 조치 안내 노동당 2019.11.11 68
3056 당에 필요한 디자인 일을 맡아갈 수 있어서 글 올려봅니다..! 3 file 이글/박태영 2019.11.11 156
3055 노동당 비정규위원회(준) 입회안내 file 지봉규 2019.11.11 47
3054 "재해기업 처벌하자" "함께 살자", 전국노동자대회 풍경을 모았습니다 file 경기도당 2019.11.11 57
3053 [현린 당대표 후보 마지막 인사] 고.맙.습.니.다. file 현린 2019.11.10 109
3052 차별교육 철폐 평등교육 실현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1.07 70
3051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제주- file 노동당 2019.11.07 166
3050 서울 노원중랑당원협의회 위원장 후보 강용준입니다. 1 인생별거없다! 2019.11.07 176
3049 서울1권역 전국위원 후보 강용준의 소소한 바람.. 1 인생별거없다! 2019.11.07 204
3048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경남- file 노동당 2019.11.06 164
3047 자본을 위한 세계화, 신자유주의가 불타오르다. 숲과나무 2019.11.06 81
3046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울산- file 노동당 2019.11.05 215
3045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전남/광주/전북/충남/대전- file 노동당 2019.11.04 238
3044 [서울 강서양천당협위원장 출마 인사 이주영] Julian 2019.11.04 201
3043 파주걷기모임 신세계(to new world) 1 숲과나무 2019.11.02 163
3042 2019 노동당캠프 8개 주제 논의 결과 file 노동당 2019.10.31 363
3041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첫째날-녹색/여성/청년 file 노동당 2019.10.30 498
3040 [현린 연서] 우리들의 가장 빛나는 순간, 노동당의 시간을 찾아 8 file 현린 2019.10.30 1166
3039 [나도원 공약] ‘신노동당 프로젝트’ 시작하여 ‘역동하는 노동당’을 만듭시다 file 나도원 2019.10.29 720
3038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일정 file 노동당 2019.10.24 1359
3037 주4일노동 비정규철폐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23 266
3036 [사무총장 출마의 변] 진보좌파 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9 file 차윤석 2019.10.23 667
3035 [노동당 경북도당] 2019년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최종) 경북도당 2019.10.23 441
3034 서울시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대체시장 촉구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신희철 2019.10.22 2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