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jpg



노동당이 어렵다고 합니다. 노동당에 실망한 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사실입니다. 우리는 창당 이후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오류와 실패를 반복하는 당에서 한줌의 희망도 발견하지 못하는 이도 분명 있습니다. 누구도 이 사실을 부정하지 못합니다. 진보정당이라는 곳에서 한때 10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하기도 했던 과거와 비교한다면, 지금 노동당은 정당으로서 전망을 상실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 폐허나 마찬가지인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감히 묻습니다.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이라는 것이 과연 존재하기는 했던가요? 의원 몇 명이 아니라 당원 모두가 각 지역과 부문에서 당의 이름으로 정치에 참여하는 노동당, 의석 몇 석이 아니라 체제를 전복하기 위해 현장에서 투쟁하는 노동당, 그래서 미래의 사회주의를 현재에서 실천하는 노동당, 그런 노동당이 단 한 번이라도 존재한 적이 있었던가요?


우리가 바라는 당이 정녕 노동자·민중과 함께하는, 아니 노동자·민중의 사회주의 정당이라면, 단언컨대 지금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습니다. 자본주의 체제를 끝장내고 모든 인민이 평등한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정책을 생산하고 투쟁하는 노동당이라는 대장정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걱정해야 할 것은, 노동당이 어떻게 있느냐가 아니라 노동당이 아직 없다는 점입니다.


아직 없다면 이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더 큰 절망이겠으나 제게는 희망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우리가, 가장 민주적이라는 우리가, 가장 왼편에 있다는 우리가, 오로지 우리가 시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어려움은 노동당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들 자신의 것이라는 사실은, 절망이나 위기라기보다 이제 막 길을 떠나는 자의 기분 좋은 긴장이자 설렘입니다.


더구나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존재한 적도 없다는 노동당이지만, 역설적으로 아직 당적을 가지고 있는 일만 일천의 당원이 존재합니다. 지금도 묵묵히 우리 앞에서 자본주의의 폭력을 막아내고, 우리 곁에서 사회주의의 희망을 지켜내는 동지들이 존재합니다. 다만 그 동안 우리가 실체도 없는 당에 실망하느라 동지들의 희망을 간과했을 뿐입니다. 어쩌면 우리는 어려웠다기보다 외로웠다는 것이 진실에 가까울지 모릅니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왼편에서 그 수많은 현장에서 연대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 노동당 당원들과 연대하지 못했습니다. 우리 노동당이 이미 너무 넓고 너무 먼 탓도 있지만, 바깥 세상에 대한 온갖 정보를 공유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지 않은 탓이 큽니다. 거대한 적과 싸우느라 상처 난 우리 자신을 살피고 돌보는 일에 무관심했습니다. 우리 안의 민주주의와 사회주의의 성장에 소홀했습니다.


앞서 지금 우리가 폐허 위에 있다고 했던가요? 하지만 무너질 무언가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면, 그 폐허란 다만 낯섦의 다른 이름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 낯섦 앞에 함께 마주 서 있을 전국의 동지들을 이어 동행을 만드는 일이 아닐까요? 그래서 이 낯섦을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길 위의 설렘으로 바꾸는 일이 아닐까요? 


길 위의 삶이 익숙한 현린이 소중한 당신, 당원에게 이 낯설지만 설레는 여행, 사회주의 정당 노동당을 향한 대장정을 제안합니다. 당신 곁에서, 때로는 당신 뒤에서, 또 때로는 당신 앞에서, 더 좁은 길을, 더 먼 길을 헤치며 당신과 당신을 잇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부터 실천하는 사회주의, 우리 안의 희망을 밝혀 내겠습니다. 우리들의 가장 빛나는 순간, 노동당의 시간을 찾아 가겠습니다. 당신들과, 당원들과 함께.



2019년 10월 30일

노동당 10기 당대표 후보 현린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41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165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1993
3222 (모임후기)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file Julian 2020.06.24 321
3221 긴급공지! ) 내일 기본소득 모임 장소를 변경합니다! Julian 2020.06.18 175
3220 [사하당협 정책논평]사하구의회 구의원 상반기 실적을 공개합니다. 부산광역시당 2020.06.17 107
3219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모임 안내 (장소 변경!) Julian 2020.06.12 239
3218 노동당 기본소득 의제조직 모임 예고 Julian 2020.06.09 208
3217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664
3216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189
3215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230
3214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207
3213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333
3212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151
3211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265
3210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429
3209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76
3208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365
3207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88
3206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339
320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356
3204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472
3203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2453
3202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92
3201 재벌그룹 흉내낸 정당그룹의 탄생 숲과나무 2020.04.18 576
3200 이번 담화문에 대하여 한마디. 불꽃같은삶 2020.04.18 588
3199 고생하셨습니다. 각자의 지역과 현장에서 새롭게 시작합시다! 베레레 2020.04.17 437
3198 [정책위원회] 4월9일 정책위 12차 회의 스케치 file swing 2020.04.16 3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