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위원 출마의 변)

 

노동과 삶과 정치가 하나로!

 

199612월말 김영삼 정권이 노동법과 안기부법을 새벽에 날치기 통과시키자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96년말과 97년초까지 이어진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19876·10항쟁과 7·8·9노동자 대투쟁 이후 가장 큰 투쟁이었을 것입니다. 당시 현장 간부로서 매일 매일 최루탄을 먹으면서 열심히 뛰어다녔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지금 우리당의 많은 당원 동지들도 그 때 그 거리에서 함께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96~97년 노개투 총파업 이후 민주노총은 노동자정치세력화에 조직역량을 모았고, 국민승리21을 거쳐 민주노동당을 창당했습니다. 저도 민주노동당 창당 발기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7년 민주노동당이 분당되기 전까지 당원으로 활동을 했습니다. 당시 민주노동당의 분당 과정을 보면서 안타까움, 분노, 자괴감 등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진보(계급)정당인가? 이후 적지 않은 시간 어느 정당에도 가입하지 않고 노동조합 간부로 활동하다 20164월 노동당에 입당했습니다. 3년이 조금 넘은 새내기(?) 당원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반갑습니다!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에 전국위원(1권역 : 마포,은평,서대문,종로중구,노원,도봉,강북,성북,중랑)으로 출마한 노원중랑당협 강용준입니다. 저는 단위 사업장 노동조합 간부 활동 등 주로 노동현장에서 활동을 해 왔습니다. 지금은 민주노총 활동으로 해고되어 10년째 해고노동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출퇴근길 지하철과 버스에서, 소주 한 잔 기울이는 호프집에서, 동네 마트에서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과 옷깃을 스치며 살아갑니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다들 크고 작은 걱정과 근심,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나은 하루가 되기를 바라는 희망을 품고 있을 것입니다.

 

오늘보다 조금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무엇이 필요할까? 저 많은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저 사람들에게 정치는 무엇일까? 자신들의 삶에 정치가 어떤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할까?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정치는 무엇일까? 노동자이면서 노동자임을 인식하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 하루하루의 삶이 정치인데 정치와 노동과 삶이 마치 별개인 것처럼 느끼는 수많은 사람들. 이들에게 노동당은 무엇일까? 노동당은 이들과 무엇을 함께 하고자 하는가?

 

지금도 수많은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재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폭력적으로 철거되는 주거권을 지키기 위해, 노동자로서의 기본권인 노동3권 쟁취를 위해, 쫓겨난 현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거리에서 목숨을 건 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법원의 판결마저 우습게 여기는 정권과 자본,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없다면 두려운 존재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정권과 자본이 두려워해야 할 존재 바로 노동당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제가 읽은 책 중에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법이 가난한 사람을 압박하고, 그런 법을 부자가 만든다.’ 이 내용을 조금 바꿔보면 법이 노동자·민중을 착취, 억압하고, 그런 법을 자본(자본의 하수인인 국회를 통해)이 만든다.’ 자본을 위해 자본에 의해 만들어지는 법과 제도 이제 바꿔야 하지 않겠습니까?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법과 제도 노동당이 만들어 갑시다!

 

우리당은 얼마 전 당명개정 논의로 적지 않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저는 당명개정 논의과정을 보면서 이런 혼란이 일어나는 것은 당의 정체성이 명확치 않음이 한 가지 원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제 그간의 혼란을 극복하고 우리당의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 가야 할 시기입니다. 무엇보다 우리당의 정체성을 명확히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노동과 삶과 정치가 별개가 아닌 하나의 생명체로 살아 숨 쉬게 하는 노동당을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그 길에 당원 동지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많은 지지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핵심 공약)

 

우리당의 정체성과 지향점의 명확한 확립.

: 당의 선언·강령·당규 등 정비.

휴면 당원 정리.

: 당원이기는 하나 당비를 납부하지 않고 있는 휴면 당원 정비.

재정 안정화 방안 논의.

: 당 활동은 결국 사람과 재정이다. 재정이 담보되지 않는 활동은 불가능하다.

노동, 여성, 청년 등 상담 기능 강화.

: 노동·여성·청년 상담 등 사회적 약자들과 함께 하는 기능 강화.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 보장, 투쟁하는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노동당.

: 교사, 공무원 등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 보장 및 정치적 활동 보장. 생존권과 주거권 등 투쟁하는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노동당.

 

  • 담쟁이 2019.11.07 13:12
    법원의 판결마저 우습게 여기는 정권과 자본,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없다면 두려운 존재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정권과 자본이 두려워해야 할 존재 바로 노동당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84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32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6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61
3224 [노동당 노동연대상담소] 100리터 종량제봉투 근절 카드뉴스 1호 발행 신희철 2020.07.07 38
3223 서울시는 9호선 2, 3단계 구간 관리운영사업 민간위탁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 서울특별시당 2020.07.07 23
3222 (모임후기)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file Julian 2020.06.24 386
3221 긴급공지! ) 내일 기본소득 모임 장소를 변경합니다! Julian 2020.06.18 201
3220 [사하당협 정책논평]사하구의회 구의원 상반기 실적을 공개합니다. 부산광역시당 2020.06.17 130
3219 노동당 의제기구 기본소득정치연대 모임 안내 (장소 변경!) Julian 2020.06.12 277
3218 노동당 기본소득 의제조직 모임 예고 Julian 2020.06.09 232
3217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811
3216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220
3215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255
3214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220
3213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347
3212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157
3211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273
3210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450
3209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80
3208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373
3207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95
3206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351
320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373
3204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499
3203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2479
3202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96
3201 재벌그룹 흉내낸 정당그룹의 탄생 숲과나무 2020.04.18 582
3200 이번 담화문에 대하여 한마디. 불꽃같은삶 2020.04.18 5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