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28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 성북당협 권용석입니다.

갓 성년이 되어 사리분별을 하게 되자마자 입당을 했습니다마는, 이제 어떤 시기를 청산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돌아보니 제 20대 거의 전부를 사회주의 대중정당의 '당원'으로 보냈습니다. '운동권'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한 것이 10대때부터이니... 한 10년 한 것 같습니다.  다사다난했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반추의 결과는 후회가 아닌 죄스러움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적을 정리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당원동지들로부터(이 단어를 쓰는 것도 오늘이 마지막이네요) 수없이 많은 유, 무형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하는데, 제대로 갚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공부'를 제대로 해 보기로 결심한 마당에  당적을 정리하지 않는다면 이런저런 허명들과 더불어 그 말빚을 더 쌓을 뿐이겠지요.


예전에 운동을 처음 시작하며 들었던 말이 생각납니다.



"당(조직)이 없는 사회주의자는 사회주의자가 아니다. 

그리고 혁명가가 당을 선택했다면, 

그 당이 너를 버리기 전에 네가 먼저 당을 버려서는 안 된다."



혁명가는 자신이 옳다고 믿어 선택한 당이 1+1=3 이라 이른다면 그것이 틀렸다고 생각하더라도 대중 앞에서 태연하게 선전할수 있어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그러나 학문을 하는 이에게 요구되는 덕목은 이와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최소한 1+1=3이라고 태연하게 말하는 것은 아닐 겁니다.


그래서,


이제 저는 혁명가도, 사회주의자도 아니게 되었습니다.


그럼 저는 무엇일까요?


지금은 다만 자유롭고자 합니다.






P. S. 현린 대표 동지, 차윤석 사무총장 동지 외 몇몇 분들 직접 뵙고 인사드리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습니다. 

건승을 빕니다.


 


  • Julian 2019.12.01 16:21
    권용석 당원님, 나는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 재건하기 위해 새롭게 마음을 먹고 지난달 당직 선거에서 선출된 이주영
    (강서양천 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 입니다. 자유로운 상태에서 '공부'를 하시고 나서, 기회가 된다면 다시 당원으로 만나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787
3165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190
3164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430
3163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489
3162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377
3161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186
3160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372
3159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546
3158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844
3157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358
3156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445
3155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341
3154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755
3153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2794
3152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010
3151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400
3150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330
3149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051
3148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2820
3147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776
3146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056
3145 폭력행위에 3줄짜리 사과문과 당권정지1개월? 1 박정훈 2016.12.21 2227
3144 포럼 제안에 대하여. (약간의 보충설명) 추공 2016.08.02 1248
3143 평화캠프 상근자? 아니면 김길오씨 장난감 회사 소속 직원? 1 이도 2017.02.21 2697
3142 평화를 위한 성주 사드 반대 투쟁, 청년학생위원회도 함께하겠습니다. file 청년학생위원회 2017.04.30 814
3141 평전을 마치고 9 file 추공 2016.07.05 2901
3140 평전위를 마치고, 전국위를 앞두고 신지혜 2016.07.15 20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