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818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박근혜 퇴진 투쟁을 위한 특별당비 참여 호소

 

특별당비 참여.jpg




박근혜 퇴진 구속을 위한 이갑용 대표 단식투쟁과 노동당 비상행동은 어느덧 17일을 넘기고 있습니다. 노동당은 그동안 대규모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대형 집회시기마다 수만장의 손피켓과 노동당신문을 배포하고 수백여 개의 현수막을 게시하였습니다.

 

매주 진행하고 있는 노동당 전국공동행동과 각 지역별 촛불과 선전전에 각지의 당원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박근혜는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이에 분노하는 국민들의 퇴진투쟁은 1119, 26일 대규모 촛불에 이어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에서는 국민총파업 등 사회적 저항운동을 공식 제안할 예정이며 박근혜 퇴진과 함께 재벌, 검찰 등 진짜 주범들을 처벌하는 투쟁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입니다.

 

새 대표단 출범 이후 노동당은 열악한 조건에서도 박근혜 게이트 정국에서 당의 활동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정치권과 시민사회보다 한발 앞선 의제를 제시하는 등 고군분투해왔다고 자평합니다. 당은 동시에 이 시기를 정치권과 시민사회에 노동당의 위상과 존재감을 제고함으로써 신입 당원 확대, 당원 참여 확대 등 당의 조직적 기반을 다지는 기회로 활용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런 구상을 실현하는 데 열악한 중앙당 재정의 압박이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새 대표단은 이 정국에서 노동당의 활동과 주의·주장을 알리는 홍보 활동을 더 확대했으면 했지 재정 압박을 이유로 결코 축소하거나 중단하고 싶지 않습니다.

 

중앙당은 지금 10명의 상근자로 박근혜 게이트 정국에서 박근혜 퇴진·구속, 정권교체를 넘어 부패 기득권 세력의 전면 교체를 내걸고 당력을 집중해 싸워왔습니다. 인력기금으로 4명의 상근자를 추가 채용해야 하지만, 시국 대응 사업으로 당보와 홍보물 제작 등의 비용이 이미 과다 지출돼, 상근자 채용을 미루는 방식으로 초과 지출된 재정을 보충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특히 앞으로가 문제입니다.

 

박근혜 퇴진을 이루고 노동당을 강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에 당원 여러분들이 특별당비 참여로 함께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합니다.

 

 

계좌 : 농협 301-0178-2432-61 노동당

입금방식 : 당협+성함 예) 구로OOO

문의 : 02.6004.2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당 대표 신년인사] 2017 대선, 노동자·민중의 독자후보 전통을 노동당이 책임집시다 1 file 노동당 2017.01.23 870
공지 2017 중앙당 당직자 교육 : 운동권 내 성차별/성폭력, 과거와 오늘 1 file 노동당 2017.01.23 128
공지 [노동당] 노동당 텔레그램 채널 안내 2 file 노동당 2017.01.11 364
공지 [박근혜 퇴진 투쟁] 선전물 종합 안내 노동당 2016.12.02 1642
» 박근혜 퇴진 투쟁을 위한 특별당비 참여 호소 file 노동당 2016.11.17 8184
공지 [박근혜퇴진투쟁 상황판(170120)] 1/21(토) 노동자투쟁마당/설맞이촛불 file 노동당 2016.10.28 20721
74324 부문위원회 선거인명부 작성 오류에 대한 시정조치 및 사과문 new 노동당 2017.01.24 52
74323 ‘다른 서울'의 다른 잇기를 위해 3 new 김상철(냥이관리인) 2017.01.24 453
74322 [활동가당원 대토론회] 단절 그리고 생성 newfile 채훈병 2017.01.24 495
74321 제2회 탈핵활동가대회에 참석했습니다! newfile 베레레 2017.01.24 53
74320 [인천시당] 성남청년배당 1주년 기념 기본소득 강좌를 진행했습니다. 인천시당 2017.01.24 65
74319 이제 직접 민주주의를 고민할 때입니다. 이도 2017.01.24 125
74318 [여성위원장 후보 김윤영] 마지막 유세를 마치고, 당명을 바꿔서 말하고 싶은 건 file 유녕 2017.01.23 216
74317 [청년학생위원회 위원장 후보]선거운동 마지막날 입니다. 프로폴리스 2017.01.23 114
74316 당명개정 논란은 대중정당 하지 말자는 것입니다. 4 나무를심는사람 2017.01.23 411
74315 당선 인사와 계획, 그리고 당명에 대한 고민을 덧붙입니다. 구교현 2017.01.23 285
74314 지난주 토요일, 변화와화합 선본의 해단식을 가졌습니다. file 변화와화합선본 2017.01.23 311
74313 [변화와 화합 선본 해단식 소회] 변신 2017.01.22 225
74312 [부산시당 배성민 당선인사]일상적으로 당원과 소통하겠습니다. file 베레레 2017.01.22 118
74311 [서울강동] 1월23일(월) 당원모임 장소 산처럼 바다처럼 바람처럼~ 2017.01.22 111
74310 문제는 당명이 아닙니다. 이도 2017.01.21 323
74309 [여성위원장 후보 김윤영] 모두를 위한 당으로, 당명부터 내용까지 바꿉시다. 3 file 유녕 2017.01.21 451
74308 [공고] 2017년 노동당 영등포당원협의회 제 6기 임원,동별 대의원, 시당 대의원 및 당 대의원 당직선거 결과 염소똥 2017.01.21 260
74307 당의미래, 서울시당 수성 실패 이도 2017.01.20 546
74306 [낙선인사] 행복했던 2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4 김상철(냥이관리인) 2017.01.20 679
74305 [정상훈 당선사례] 변화와 화합으로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가겠습니다. 2 변화와화합선본 2017.01.20 888
74304 배고픈데 돈이 없을 때?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7.01.20 203
74303 [강남서초] 2017년 1월 (6기 6차) 운영위원회 결과보고 서울강남/서초 2017.01.20 205
74302 [성명] 원자력연구원, 방사능 오염 흙 외부로 반출 1 대전광역시당 2017.01.20 154
74301 [요청사항] 선거 준비하시는 동지들께 요청드립니다. 4 상경신문 2017.01.19 4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59 Next
/ 2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