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hoto_2018-05-21_10-48-59.jpg


" 부평미군기지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인천 시내 한복판인 부평구 산곡동 일대 44만㎡에 걸터앉은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는 우리 현대사의 질곡을 그대로 보여주는 축소판입니다.

 

일제 식민 치하에서는 2차 세계대전의 전쟁물자를 생산하던 일본 육군 조병창으로, 해방 이후에는 주한미군의 보급기지로 쓰이고 있습니다. 70여 년의 외국군 주둔 역사를 지닌 캠프마켓은 1996년부터 인천시민이 주축이 된 반환운동 끝에 2002년 한미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라 평택 미군기지로 이전을 확정했습니다. 그와 함께 2016년까지 캠프마켓의 군사시설을 전부 헐고 토지를 정화한 뒤 부평구에 반환하기로 했습니다. 이후 협상과 이전 준비가 늦어지면서 실제 반환은 10년 넘게 계속 미뤄지고 있습니다. 도심에 자리 잡은 미군기지로 인해 부평 일대는 도로망이 끊기고 주민 생활권이 분리되는 등 균형 발전에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캠프 마켓의 북동쪽에 있는 작은 주둔지였던 캠프 그랜트는 일부 주둔지가 반환되어 부영공원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최근에는 캠프마켓 중 우선 반환키로 한 부지 일부가 심하게 오염된 사실이 환경부 조사에서 드러나면서 하루속히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염원에 암운을 드리우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가 모인 이유이기도 합니다.

 

인천시는 2013년 8월에 국방부와 캠프마켓 관리·처분 협약을 체결해 전체 44만㎡의 기지터를 돌려받기로 하고 매년 토지 매입비를 나눠 내고 있습니다. 총 4천915억원의 캠프마켓 부지 매입비는 행정안전부가 66.7%, 인천시가 33.3%를 분담해 작년까지 2천259억원을 낸 상태입니다. 작년 반환 예정이었던 미군기지 평택 이전 완료 시점이 2022년으로 또다시 미뤄지자 기지 주변지역 발전종합계획도 5년 연장되었습니다.

 

여기부터는 잘 들어주어야 합니다. 기지 이전과 부지 반환이 계속 늦어지자 한미는 2014년 캠프마켓 전체 부지의 절반인 22만8천여㎡ 를 우선 반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 '우선반환구역'을 우리 정부가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조사결과 토양이 심하게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캠프 마켓은 부평미군기재 폐기물처리시설(DRMO)이 있습니다. 미군은 폐기물을 소각하고 난 뒤 생기는 맹독성 폐기물을 캠프 마켓 땅에 불법으로 매립해 버렸습니다. 자기들이 살고 있는 땅에 아니라고 맹독성 폐기물을 불법으로 폐기해 버린 것입니다. 캠프 마켓 땅에서 검출된 다이옥신은 무려 1만 피코그램이나 됩니다. 제조업 공장이 있거나 소각장에서 검출되는 다이옥신의 일반적인 양은 평균 2피코그램입니다. 무려 5,000배나 달하는 다이옥신이 이 캠프 마켓에서 검출되었습니다.

 

다이옥신이 어떤 것인지 잘 아시죠? 플라스틱이 탈 때 발생하는 유독물질로 청산가리에 무려 1만 배가 넘는 독극물입니다. 다이옥신은 자연 분해되기까지 매우 오랜 시간이 걸리며 독성이 강해 암을 유발할 수 있고 생식기관, 발육기관, 면역기관, 호르몬 등에도 악영향을 주는 맹독성 물질입니다.미군기지 캠프 마켓은 타 기지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전문적으로 폐기하는 기지 역할을 했던 곳입니다. 다이옥신은 물에 녹지 않는 성분이기 때문에 땅에 매립하지 않고서는 토양에서 검출될 수 가 없습니다. 다이옥신이 지표면(9100.22pg-TEQ/g)은 물론 깊이 1~3m의 중간토(1만347)와 3~5m의 하부토(5291)에서도 검출됐다는 것은 주한미군이 폐기물법에 따른 절차를 위반해 매립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다이옥신 뿐 만이 아닙니다. 유류, 중금속, 테트라크롤로에틸렌, 폴리클로리네이티드비페닐 등 오염이 발견되었고, 지하수에서는 석유계총탄화수소와 트리클로로에틸렌 등이 검출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지난 3월 법원은 유류·중금속으로 오염된 부평미군기지의 위해성 평가 보고서의 공개를 불허했습니다. 가치판단이 확정되지 않은 정보로 향후 미군과 협상 과정에 다양한 전략으로 활용될 수 있고, 공개 시 장기적으로 대한민국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이유를 들어서입니다. 그런데 이곳은 어떤 곳입니다. 옆에는 부영공원이 있고 아파트 단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가 있는 곳입니다.

 

노동당 인천시당과 인천사람연대가 오늘 부평미군기지에서 담벼락 투어를 하고 있습니다. 요구하는 것은 이것입니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부평미군기지에 대한 위해성평가보고서 일체를 보고하라는 것입니다. 미군과의 협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부평미군기지 주변에 살고 있는 주민, 더 나아가 인천시민들의 알 권리, 안전할 권리가 더욱 우선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다이옥신이 검출된 토양은 폐기물이기 때문에 주한미군이 책임지고 반출 처리하라는 것입니다. 현재 부평미군기지에 다이옥신 등 맹독성 물질에 오염된 토양을 원래의 상태로 완전히 복구할 기술을 가지고 있지 못합니다. 오염된 캠프 마켓 토양을 정화하기 위해 미군과 환경부과 환경부가 정화방식으로 정한 것은 열탈착, 세척방식입니다. 문제는 이렇게 정화하더라도 50~100(피코그램) 정도로 정화된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한미 당국은 불평등한 SOFA 협정을 개정해 국민의 환경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미군 측은 SOFA(한미주둔군 지위 협정) 제4조 1항 “원상복구 의무가 없다.”는 규정을 근거로 ‘미군기지 환경오염에 대한 원상 복구 의무가 없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이에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반환된 24개 미군기지 정화에 국방부는 국민의 혈세 2,100억원을 지출했습니다. 오염원인자가 정화는 것은 국제적인 법이고, 상식입니다. 하지만 미군은 책임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불평등한 SOFA협정의 개정은 다른 한편으로 국민을 지키는 일입니다. "



5월 19일(토) 14시, 부평미군기지 (현)정문에서 노동당 인천시당과 인천사람연대 주관으로 부평미군기지 담벼락투어가 시작되었다. 

부평미군기지 담벼락 투어는 부평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처리촉구 대책위에서 진행하며 대책위 참가 단위에서 한주씩 주관하고 있다.


노동당 인천시당과 인천사람연대는 미군기지내에서 확인된 오염물질을 미군이 직접 책임지고 반출처리하라고 주장하며 유인물 배포와 당트럭방송을 통한 정당연설회를 진행하였다.

정당연설회 후  퍼레이드 행진을 하며 일인시위를 하는 (구)정문까지 이동하여 '주한미군이 부평미군기지를 사용하며 맹독성 폐기물을 불법으로 매립하였으니 그 사용권리를 압류하고 즉시 폐기물을 가지고 퇴거할 것을 명령'하는 압류물 표시을 매달고 함께 참여한 노동당 당원 및 사람연대 회원들과 리본을 묶어 매달며 마무리 하였다. 

대책위는 오는 21일 외교부 앞에서 미군기지 환경오염 주한미군 책임촉구 및 SOFA 전면개정 촉구 기자회견을 10시 30분에 진행할 예정이다. 



photo_2018-05-21_10-49-16.jpg


986_4944_2941.jpg


986_4945_2941.jpg


986_4943_2941.jpg


photo_2018-05-21_10-48-54.jpg


photo_2018-05-18_12-44-55.jpg


photo_2018-05-18_12-44-5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당 홈페이지 해외 접속 차단 해제 안내 대변인실 2019.01.20 46
공지 9기 대표단 재선거 투표기간 선거운동 안내 노동당 2019.01.18 271
공지 [서명운동] 고 김용균 추모 / 제주 영리병원 철회 / 콜텍 끝장투쟁 선언 노동당 2019.01.18 137
공지 고 김용균 동지 추모행동 노동당 지침 및 투쟁일정 >> 수정(190121) 1 노동당 2018.12.18 75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8743
75940 [울산시당] 울산지역 노동 현안 기자회견 (1.21, 1.22) newfile 울산광역시당 2019.01.22 64
75939 [중앙선거관리위원회] 9기 대표단 2일차 투표율 15.9% file 노동당 2019.01.22 177
75938 '우리모두에게—정당으로서 정치를 할 것인지 혹은 행복했던 동아리로 남을 것인지 결정해야 할 때'의 원글은 페북을 통해 봐주세요. 문미정 2019.01.21 375
75937 9기 대표단 재선거 시행세칙에 따라 임시 조치합니다. 1 secret 수박같은사람 2019.01.21 36
75936 9기 대표단 재선거 시행세칙에 따른 임시 조치 안내 노동당 2019.01.21 196
75935 특정 후보가 아닌 김길오계 당원들에게 1 이장규 2019.01.21 599
75934 9기 대표단 재선거 시행세칙에 따라 임시 조치합니다. 1 secret 문미정 2019.01.21 52
75933 9기 대표단 재선거 시행세칙에 따라 임시 조치합니다. 1 secret 이장규 2019.01.21 74
75932 [기호1번] 파도선본의 7가지 제안 - 모음 2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140
75931 ★기호 2번★ 붉은희망의 발견 - 붉은광장에서 온 아홉 번째 편지 1 file 기호2번붉은광장노동당선본 2019.01.20 424
75930 [기호1번 파도선본 ]★☆10분만에 보는 대표단 선거토론회☆★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68
75929 [기호1번] 파도선본 후보 인터뷰영상 <<모음>>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39
75928 23일의 선거운동을 끝맺으며 - [기호1번] 당대표 일반명부 신지혜 후보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56
75927 23일의 선거운동을 끝맺으며 - [기호1번] 당대표 여성명부 용혜인 후보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36
75926 23일의 선거운동을 끝맺으며 - [기호1번] 부대표 일반명부 서태성 후보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23
75925 23일의 선거운동을 끝맺으며 - [기호1번] 부대표 여성명부 신민주 후보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50
75924 여러 질문에 대한 답변 2 윤성희 2019.01.20 559
75923 [기호1번] 노동당 파도선본의 제안 : 7. 당비 인상 운동을 통해 튼튼한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80
75922 [기호1번] 노동당 파도선본의 제안 : 6. 페미니즘 정치로 세상을 바꾸는 정당을 시작하겠습니다.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20 96
75921 [대구시당] 노동당 당대표단 선거 유세 스케치 file 대구시당 2019.01.19 137
75920 [생중계] 9기 대표단 선거 후보 토론회 대변인실 2019.01.19 117
75919 [기호1번] 노동당 파도선본의 제안 : 5. 1인 미디어 시대에 걸맞는 콘텐츠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8 113
75918 [기호1번] 노동당_파도선본의 입장 : 정상천 당원의 질문에 답변합니다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8 515
75917 그래도 노동당의 민주주의에 희망은 있는가? 나무를심는사람 2019.01.18 441
75916 [기호1번]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젊은 파도를 위하여 당대표 후보 기호1번 용혜인을 후원해주세요 1 file 용혜인 2019.01.18 1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1 Next
/ 2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