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6.13 19:52

추공 에게

조회 수 868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가 신뢰를 갖는 당원들중 한명인 추공의 간만의 글 반갑습니다. 통찰력있는 글에 무척 공감합니다.

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55533


당신(2인칭)의 말대로 사회당계가 언더조직사건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면 당은 지금의 상황과 전혀 달랐을겁니다.

당신의 말대로 그들(3인칭 복수)의 슬로건이 '더 비겁하게 더 찌질하게' 인가 싶습니다.


최근 용혜인 씨의 글중에 수긍하는게 있습니다.


이가현 씨, 용윤신 씨에게 가장 불리하게 작용하는 점은 두가지이죠.

하필 폭로를 알바노조 선거시작즈음에 했다는 점,

그들이 그 선거전 불과 몇달전까지 그 언더조직의 혜택과 핵심을 누렸을거라고 추측되는 점.


물론 이 두가지보다 폭로된 내용이 중요하며 , 피해자중심주의가 우선해야겠지요. 하지만 인간은 합리와 논리보다 감정이 작용할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두분 제기자가 이 두가지에 대해 솔직하고 구체적으로 밝히고 반성하는것을 폭로와 함께 했으면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을겁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하면 좋겠네요. 


그두가지를 가해자측이 언급했잖아요. 이것이 피해자들에게 계속 불리하게 악용?되고 있는 상황이 폭로초기부터 계속하고 있어요.

이 영향력을 끊으려면 본인들이 그두가지에 대한 고백과 반성이 있어야 이 사건에서 그들의 입장이 우위에 설수 있다고 나는 생각해요.


최근 중앙예결위의 김상철 특별감사에서 기존 회계보고를 들추어 그를 배임횡령으로까지 몰아갈 태세를 보고 나는 또한번 경악을 했습니다. 문제를 문제로 덮는 비겁함 말고 무엇이라고 해야 할까요?


그 복잡한 회계 수치를 분석하는 그 수고와 집요함을 뭐라 해석해야 할까요? 

당시 상근하는 서울시당위원장의 200 여만원의 월급이 규정과 다르게 과오지급되었다며 배임횡령 고발할 태세가 정의로운 일이겠습니까? 어찌 이리 비겁할수 있단 말입니까? 


김상철은 그 경력이 증명하는 뛰어난 당활동가이자 정치인입니다. 김상철 죽이기로 그들의 반대편 세력?의 중요인물(그들이 생각하기에)을 제거하려는 행동으로밖에는 또는 언더조직사건을 호도하려는 것으로밖에는 이해할수 없습니다. 


사회당계가 이성의 마비에서 벗어나기를 바랍니다. 지금의 노동당원은 사람이 아니라 가치를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입니다. 자신들의 자율적 판단력을 다른 누군가에게 맡기지 말기를 바랍니다. 그들이 현재 당의 상황을 굽은 잣대가 아니라 진실의 눈으로 정직하게 보기를 바랍니다. 


서울 양천 이주영


  • 추공 2018.06.13 23:22
    좋은 얘기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Felagund 2018.06.14 11:54
    선거하는 와중에 중앙당에서는 특정 당원을 숙청할 계획을 짜고 있었으며 그걸 또 한창 선거운동하는 중간에 실행했다는 점이 정말 경악스러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 결과에 관한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7.10 874
공지 노동당 진상조사위원회 보고서 3 file 노동당 2018.07.04 2649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625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3347
75702 [100분토론] 노동당 내비게이션 -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newfile 경기도당 2018.07.23 6
75701 [울산시당 논평] 울산지역 가스요금 인하인가 인상인가? new 울산광역시당 2018.07.23 23
75700 [노회찬 의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new 변신 2018.07.23 225
75699 당기위원회 제소, 항의서한과 항의방문 new [이갑용] 2018.07.23 213
75698 오픈조직 10차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Felagund 2018.07.22 110
75697 [부고] 노성진 당원 부친상 update 부산광역시당 2018.07.22 99
75696 [생중계 안내] 노동당 5기 8차 전국위원회 대변인실 2018.07.21 176
75695 어디에서부터 시작된 것일까요? 5 아이구이런 2018.07.20 567
75694 문화활동가 황현 쾌유 기금 마련을 위한 후원주점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7.20 88
75693 제소장 잘 받았습니다. 2 최기원 2018.07.20 612
75692 [토론자공모] 100분토론 ‘노동당 내비게이션 –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file 경기도당 2018.07.18 353
75691 진상조사위원회의 답변을 부탁합니다. 최기원 2018.07.18 451
75690 비밀주의, 왜 비판받아야 하는가? enmir 2018.07.17 431
75689 몰카(도촬)의 사회심리학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7 100
75688 지방선거에 대해서... 1 아이구이런 2018.07.17 368
75687 섬에서 일박이일 제3회 <별밤캠프>, 사진과 함께 하는 감사보고(?) 경기도당 2018.07.17 143
75686 의제조직 현황 보고 및 평가와 당규개정 등 대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 일정 공지 file 현린 2018.07.16 157
75685 [기본소득정치연대] 7월 21일 회원 워크샵을 진행합니다:) 1 file 용혜인 2018.07.16 223
75684 문화예술위원회이름의 답변에 대한 질문과 답변입니다. 5 어지니 2018.07.14 580
75683 장애평등교육 신청의 건 1 Julian 2018.07.13 284
75682 [노동자정치행동.공지] 제2차 전국운영위원회 회의 (7/21.토) 차윤석 2018.07.13 204
75681 체불임금 잡는 앱 실화인가요?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3 207
75680 노동당 정보통신담당자에 관해 안내해 드립니다. 2 대변인실 2018.07.12 559
75679 [울산시당/노동자정치 울산행동 논평] 현대중공업 직영+하청 단일노조의 출발을 환영한다! 울산광역시당 2018.07.12 133
75678 당기위 소환 人解 2018.07.12 856
75677 인해님의 글에 대한 나동혁님의 정치적 해석이 궁금합니다. 1 enmir 2018.07.12 6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2 Next
/ 2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