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80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본소득 노선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신자유주의 심화와 산업구조 변화로 미조직 불안정노동자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서, 자본과 노동자 사이의 교섭력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노동해방에 기여하는 수단 혹은 과정으로서의 기본소득은 지지함이 마땅합니다. 

그러나 기본소득당이라는 당명은 기본소득 자체를 목적으로 둔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계급성이 드러나는 것도, 다양한 진보적 가치를 포괄하는 것도 아닌 해당 당명은 우리 당에 어울리지 않습니다. 당명 개정 찬성파는 그간 '노동'이라는 의제만을 강조하다 보니 다른 의제들이 후순위로 밀려나 왔기에, 다양한 의제를 담지할 수 있는 당명으로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이러한 지적 자체에는 어느 정도 동의하는 바이나, 과연 기본소득당이 노동당이라는 이름보다 얼마나 더 포괄적인 당명일 수 있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기본소득당은 당내 여러 의제 중 하나에 불과한 기본소득을 간판에 내걺으로써 다른 의제들을 부차화한다는, 노동당이라는 이름에 가해진 비판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는 이름입니다.

과반 이상의 득표로 당선된 지도부가 공약대로 당명 개정을 추진하는 것 자체를 막을 명분은 없겠으나, 보다 우리 당을 잘 나타내고 많은 사람이 동의할 수 있는 당명을 함께 고민하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싶습니다.

  • 세계의끝 2019.05.14 15:56

    당명에는 지향해야할 '가치'를 담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정책과제를 당명으로 쓰겠다는 발상은 대체 어떻게 나올 수 있는지...

    정말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857
76190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758
76189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2968
76188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758
76187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030
76186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661
76185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439
76184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189
76183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481
76182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634
76181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423
76180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742
76179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2867
76178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234
76177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713
76176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2928
76175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774
76174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4875
76173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2737
76172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2845
76171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2787
76170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164
76169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357
76168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234
76167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165
76166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1957
76165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1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