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33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표단, 대의원, 당원들께 드립니다.

노동당의 운명을 가를 당대회가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먼저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점이 너무도 가슴 아픕니다. 누구를 탓할 수 있겠습니까?


대표단에 요청합니다.

대표단은 매시기 '판단'과 '결정'을 요구받습니다. 그리고 어떠한 판단을 하더라도 비판과 비난이 따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려운 자리이고 그 책임이 막중하다 할 것입니다.

대의원대회에 당명개정안이 올라온 과정을 보면 좀더 냉정하게 판단하고 용기있는 결단을 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을 갖게 됩니다. 중대한 사안을 두고 보다 광범위하고 진지한 논의, 열린 자세가 필요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그동안 수차례 당명변경과 전략수정의 경험을 갖고 있고 그때마다 '탈당사태'로 불리는 비용을 지불한 경험이 있습니다. 이번 당대회 역시 그러한 전철을 밟고 있습니다. 대의원대 이후의 대표단이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걱정스럽습니다. 현명한 판단을 요청합니다.


대의원들께 요청합니다.

표결을 앞둔 대의원 여러분,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을 줄 압니다. 내 손으로 진보정당의  역사의 한 장을 결정해야 할 순간입니다. 

많은 사람들의 주장을 주의 깊게 살피고, 당원들의 의견수렴을 했을 줄 압니다. 노동당이 처한 역사적 환경과 당대의 현실에 대해서도 고려하셨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다른 지역의 동향도 살피시고, 당 외부의 사람들이 우리에게 보이는 관심도 느끼셨을 겁니다. 당의 진로에 대한 정치적 판단도 하셨을 것으로 짐작합니다. 

부디 현명한 판단을 해 주시길 요청합니다. 한 사람의 소신 뿐 아니라 우리가 함께 겪어왔던 이 시대의 역사적 경험에 대해서도 고려해 주시길 간곡히 호소합니다.


당원 여러분께 요청합니다.

치열한 삶의 현장을 겪어내노라면 몸과 마음이 소진되는 세상입니다. 그 속에서 각자의 몫을 하기 위해 분투하시는 당원 여러분, 바쁜 와중에서도 묵묵히 당을 응원하고, 현장에서 투쟁하며, 노동당의 가치를 잊지 않고 지금까지 오신 당원 여러분들입니다.

지금 이 상황이 무척 당혹스러우실 줄 짐작합니다. 모두가 그럴 것입니다. 
그러나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좌절과 불통을 재확인했지만, 또 다른 희망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여전히 노동당의 가치를 지키고자 하는 많은 당원들이 있고,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자 과감하게 일어서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과 삶은 유유히 흐르고, 우리는 그저 우리가 자임한 몫을 하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길을 이어가는 사람들입니다. 무너진 길을 이어 또 다시.

환멸감과 실망으로 탈당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동요하지 마시고 당대회 결과가 희망을 일구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 희망을 발견하는 당대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합시다.


강용준, 계희삼, 김강호, 김우진, 김진욱, 나도원, 문기훈, 배성민, 유용현, 이건수, 이근선, 임수철, 적야, 지봉규, 차윤석, 최평지, 최종왕, 하창민, 현린
  • 담쟁이 2019.07.03 15:01
    연명하실 분 더 조직할 수 있었으나, 광화문 파업집회에 와 있습니다. 동의하시는 분들은 연명 바랍니다.
  • 담쟁이 2019.07.04 08:52
    전영수, 이광하, 두 분의 당원이 연명에 동참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4 file 노동당 2019.08.16 339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8229
76227 조국이나 공지영이나 숲과나무 2019.08.22 168
76226 정유진입니다, 탈당합니다 정유진 2019.08.21 351
76225 부산시당 당원들에게 편지를 올립니다-배성민 베레레 2019.08.21 265
76224 첫 정당, 노동당에서의 5년의 시간을 안녕합니다. 민뎅 2019.08.20 513
76223 사회주의 생태론 학습모임, 노동당도 함께하면 좋겠네요~ file 이근선 2019.08.20 182
76222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깃발이여 흩날려라 1 계희삼 2019.08.19 411
76221 원주당원들 오랜만에 뭉쳤습니다. 1 file 담쟁이 2019.08.17 469
76220 탈당합니다 tosis 2019.08.17 606
76219 욕설에 해당하여 블라인드처리합니다 secret laystall 2019.08.17 138
76218 안녕히 계세요 1 이명아 2019.08.16 694
76217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2 file 노동당 2019.08.16 680
76216 직무급제와 임금체계 그리고 사회연대임금 1 file 숲과나무 2019.08.16 310
76215 탈당합니다 노서영 2019.08.16 669
76214 탈당합니다 플레인요거트 2019.08.16 575
76213 노동당은 계속됩니다. 1 숲과나무 2019.08.15 506
76212 전 부대표 서태성입니다. 탈당하고 기본소득당 창당운동에 함께 하려 합니다. 서태성 2019.08.15 807
76211 노동당은 노동당답게 나아갑니다. 3 숲과나무 2019.08.14 857
76210 노동당원들께 드리는 마지막 인사 2 신지혜 2019.08.14 1259
76209 응원하겠습니다. “정당”운동을 하시길 바랍니다. 대표물고기 2019.08.14 780
76208 서로 다른 전망, 좁힐 수 있다는 희망을 더는 찾지 못하겠습니다. 탈당합니다. 김치숲 2019.08.14 737
76207 새로운 전망에 함께하기 위해 탈당합니다. 1 따란 2019.08.14 772
76206 기본소득당 창당에 함께 하겠습니다. 박유호 2019.08.13 650
76205 ■■ 앞으로도 열심히 걸어가겠습니다 : 2019년 봄, 여름 <이-음>은 이렇게 걸어왔습니다. ■■ 2 file rhyme 2019.08.13 365
76204 노동당 녹색위원회 활동 같이 하실 분들 손들어 주세요! ~ 1 file 이근선 2019.08.13 366
76203 안녕히 계세요 여러분 전 이 당의 굴레와 속박을 벗어던지고 제 행복을 찾아 떠납니다 가영이 2019.08.13 8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2 Next
/ 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