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519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선 전국위원 이주영 당선 인사]


안녕하셔요? 나의 당원 동지들 ^^ 초선 전국위원 이주영 당선 인사 드립니다.


전국위원 서울 2권역  ;

강남서초,강서양천,영등포,구로금천,관악,용산동작,동대문,성동,광진,강동송파


위기는 기회다 : 노동당의 위기가 당과 나의 기회가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쫑긋 세우겠습니다.  매사 절대 긍정의 자세를 가지고 있기에 , 어떤 비판의 말, 격려의 말, 질책의 말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이것이 전국위원의 자세여야하고 당원들의 대의자여야 한다는게 나의 태도입니다.


보궐선거라 내 임기가 2년이 아니라 내년 10월까지인걸 그저께 알았네요.헉~  2년 계획으로 만든 공약이지만 실천하겠습니다

나의 동지들에게도 부탁드릴건 함께 해 주십사 하는 것입니다. 혼자서 외롭게 성공시킬수 있는건 없습니다. 


제안하고 동참해 주십시오. 그래서 당을 함께 새롭게 만들어 갑시다.


이주영의 전국위원 출마인사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81542



2019년  11월 17일

이주영, 

서울2권역 전국위원 010-9056-칠3팔2

  • 유용현 2019.11.17 23:18
    빠른 당선사례 기본이지요!
    기본을 지켜 주셔서 고맙습니다!
  • 지봉규 2019.11.18 12:39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updatefile 노동당 2020.07.06 895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update 노동당 2020.07.02 95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0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075
76594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4257
76593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415
76592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4195
76591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460
76590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5189
76589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5037
76588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684
76587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5069
76586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5336
76585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876
76584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3228
76583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3432
76582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677
76581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3218
76580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440
76579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1519
76578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5316
76577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633
76576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3303
76575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3387
76574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627
76573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806
76572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673
76571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693
76570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437
76569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6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