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79397 댓글 6 조회 수 4793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늘은 사회과학서적 500여권을 지나가던 엿장수한테 팔아먹은 일을 말씀드릴까 하여 한마디 그적~...--a

저는 88년 부터 98년 초반까지 지역사회단체에 속해서 활동을 하였습니다. 대략의 순서는 청소년활동 -> 청소년활동 간사(이거 일본말이라 하는데..일명 간사장 있죠?) -> 단체사무국...

그 사이 있었던 간간한 일들은 나중에 풀어보는 것으로 하고~

99년인가 그 단체는 지역에서 마지막 깃발을 내리고 단체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저는 98년도에 모든 활동을 정리한 단계였는데요~
단체가 문을 닫은 후에 모든 기본재산에 관해서는 처리가 끝났는데...애물단지?가 하나 남았습니다.

그것은 단체 사무실에 비치되어 있던 사회과학 및 기타 서적들이었습니다. 아무도 이 책들에 대해서는 처분에 관해 말씀도 없고...하여 저 개인적으로 나중에 지역에 단체를 다시 만들게 되면 그때 풀어 놓으리라 생각하면서 제가 그때부터 2004년까지 보관을 하였습니다.

ㅋㅋㅋ...지금 생각해 봐도 그리 시답지 않은? 내용의 책이었는데...이넘이 애물단지 였습니다.
책은 대략 500-550여권이 되었고 삼양라면 박스에 20권씩 들어가니까 15-20 박스 정도가 되었습니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부나~ 저는 이사할때면 그넘을 옮기는 일이 보통일이 아니었지요~..

장마철 빗물이 새어 책으로 번지면...책을 이리저리 옮기고~
어느새인가...그 낡은 책들은 벌레도 생기고 곰팡이도 피고...그나마 멀쩡한 넘들은 제 라면냄비의 받침으로 사용되기도 하였습니다..

라면 받침으로는 아주 딱입니다만...쿨럭~

하여간 7년의 시공을 넘어 그 낡고 빛바랜 책들의 운명에 관한 깊은 고민과 상념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초기 걍~다른 사회단체에 무상기증을 할것을...뭔 미련이 남아서 이리 궁상맞게...

초가을 산들바람이 불어오는 골목 어귀로 늙고 헤어진 옷고름의 리어커 한대가 지나가는 광경이 목격되었습니다.
"아자씨~이...잠시만 기둘려 봐유~!" 그 자그만한 집으로 부터 엄청난 책박스가 나오기를 시작합니다..

지나가던 동네 분들이 모여서 한마디씩 하더군요~..."흐미~ 뭔 총각이 이리도 공부를 많이 한거시여???"...ㅋㅋㅋ...졸지에 아주 공부 많이한 사람이 되어버렸지만...
2시간의 책을 욺기는 노동으로 17년 동안 함께 지내온 500여권의 책들은 깡냉이와 얼마안되는 돈으로 그 양질전환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돈으로 반찬도 사고...저녁에 소주 한병도 사서~ 책들과 시원섭섭한 마지막 이별을 자축하였습니다.

하하하....해방이닷~...
  • 허이꾸! 1.00.00 00:00
    다시 생각해 보니까 대략 500여권 되는 것 같습니다...300->500으로 수정~
  • 그냥 서민 1.00.00 00:00
    누구는 방이 털려서 대강 아는 후배들이 지들끼리 가지고 갔다는.... ㅜ.ㅡ
  • egalsund 1.00.00 00:00
    축하드립니다 ^^ 님에게 필요한 새로운 책들과 물건들이 다가올 것이라는~~ (ㅎ "아무 것도 못버리는 사람들"이란 책이 나옵니당...)
  • 손찬송 1.00.00 00:00
    대딴하십니다. 2시간~~~~
  • 정도전 1.00.00 00:00
    정말 시원은 덜하고 섭섭할 것입니다. 참고로 저는 고시공부하면서 진보법연구자 단체인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민주법학>과 저와는 생각이 다른 오리지널 좌파이론지인 <이론>을 사는 것이 정말 굴같은 행복이었습니다. 이둘은 지금도 사무실 책장을 묵직하게 지켜주고 있습니다.
  • 김진범 1.00.00 00:00
    저두 옛날에 200권 정도 과학생회에 기증했었는데요. 5년쯤후에 한번 놀러가보니 이놈저놈 다 집어가서 한권도 없더군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결과 file 노동당 2020.03.23 70
공지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1696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3159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28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7941
76510 사상이 의심스럽다는 이유로 출두명령을 받은 블로거 3 최현숙 2008.12.06 1195980
76509 ㅋㅋ..학창시절 쥐어터진 이야기들~ 9 허이꾸! 2008.11.10 628038
» 사회과학서적 500여권 엿장수한테 팔아먹은 사연~ 6 허이꾸! 2008.11.12 479397
76507 뻬빼로 데이~ 그리고 농업인의 날~ 4 허이꾸! 2008.11.11 395381
76506 [관악] 관악구 (주)자티전자, 새벽에 도둑 이전, 노조 투쟁 돌입 홍은광 2009.02.27 274144
76505 [도배죄송]여성당원게시판 설치를 요구합니다. 9 토끼뿔 2009.05.24 241191
76504 게시판 단상~ 6 허이꾸! 2009.01.03 157558
76503 참으로 한가한 게시판 weezer11 2008.12.02 137358
76502 지금 누군가 당게 털고 있는듯? 6 상급황천의정수기 2008.10.02 110283
76501 하하...발짝반도님과 저는 2번 만났지요..그리고~..환절기에 건강조심하시구요~ 허이꾸! 2008.10.16 106741
76500 4대강 관련해서 토론자료 부탁드립니다. 2 세웅파파 2010.07.26 100727
76499 이 사람을 보라 mogiiii 2008.12.01 100081
76498 ㅎㅎ...소통 굉장히 중요하긴 한데요~ 4 허이꾸! 2008.11.22 90846
76497 [박근혜퇴진투쟁 상황판(170323)] 3/25(토) 21차 범국민행동 file 노동당 2016.10.28 86897
76496 앉은 자리에 풀도 안날 인간들 4 mogiiii 2008.12.17 66078
76495 [근조] 노무현 대통령의 추억 35 진중권 2009.05.23 62379
76494 박근혜 퇴진 투쟁을 위한 특별당비 참여 호소 file 노동당 2016.11.17 59279
76493 당원 노릇 8년 결산. 53 숭이 2015.06.23 53894
76492 죄송하지만요... 3 허이꾸 2009.05.24 47278
76491 장애청소녀 성폭행사건 항소심위한 서명 14 file 최현숙 2008.12.06 44992
76490 주식 투자하는 운동가들 | 한석호 2 mogiiii 2008.12.18 44936
76489 앞으로 좋은 소식만 들려왔으면 좋겠습니다.. 6 허이꾸! 2008.12.08 44247
76488 충남추진위 링크를 걸어주세요. 4 cnjinbo 2008.02.27 39182
76487 1201명의 아름다운 얼굴을 공개합니다!! 3 최현숙 2008.12.06 38331
76486 [당대표 출마의변-홍세화]홍세화입니다. 266 홍세화 2011.10.26 379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3 Next
/ 2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