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직장 내 괴롭힘 판단 및 예방⦁대응 메뉴얼)이 어제(19.7.16)부터 시행되었다. 법 시행을 공고하는 고용노동부는 검토배경에서 ‘직장 내 괴롭힘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심각한 사회문제’라고 명시하고 있다. 관련한 조사에서도 직장 내 괴롭힘의 심각성은 쉽게 드러난다.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 10명 중 7명(70%)가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총리실이 직장인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답변 대상자 중 9명이 ‘직장 갑질 문제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해 19년 1월 15일 근로기준법을 개정했고, ‘직장 내 괴롭힘’개념을 법률에 규정했다.

땅콩회항으로 상징되는 재벌의 갑질부터 시작해서, 노동조합 탄압의 수단으로 활용되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한국사회의 노동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은 중대한 문제다. 이를 법률적으로 규정하고, 전 사회적 차원에서 다룬다는 의미에서 법률의 시행은 분명 반길 일이다.

하지만 한계도 있다. 이 법률은 ‘직장 내 괴롭힘’을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는 행위’로 하고 있다. 이 표현이 모호하여 노동자가 신고를 하더라도 긴 법적인 논쟁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 분쟁이 길어지면 결국 상대적으로 힘에서 밀리는 노동자가 피해를 보게 된다. 또 가해가 처벌 조항이 따로 존재하지 않아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고, 인정받더라도 바로 당사자에 대한 처벌이나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 이는 피해를 입은 노동자가 신고를 꺼리게 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 법률이 5인 이상 사업장에만 적용된다는 점이다. 편의점, 개인카페, 개인 식당 등 수 많은 노동자들이 일한다. 대부분 5인 미만 소규모 영업장이기 때문에 갑질을 하는 대상과 1대1로 마주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더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직장 내 괴롭힘에 노출된다. 이들은 인사권까지 쥐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문제제기를 하면 바로 해고당한다.

이번 법률의 시행으로 이런 부당한 해고에 대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하지만 5인 미만 사업장에 일한다는 이유로 배제되었다.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을 법률로서 명시하고 있다. 야근이나 주말근무에 따른 가산수당 지급, 정당한 사유에 대한 해고, 연차 또는 생리휴가 부여 의무 등에 대하여 5인 미만 사업장은 그 예외로 두고 있다.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의 명목은 영세자영업자의 보호다. 그래서 추가적인 임금부담에 대한 부분, 쉬운 해고를 통한 극단적 노동유연화 그리고 연차나 생리휴가 적용 면제를 보장하고 있다. 지금도 5인 미만 사업장의 노동자들은 법률이 보장하는 차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제 새로 시행되는 법률, 심지어 고용주와 싸울 수 있는 권리마저 받지도 못하게 되었다.

5인 미만 사업장을 보호하기 위해 노동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생각은 뿌리는 영세 자영업자를 힘들게 하는 것은 노동자라는 인식이다. 최저임금이 높아서 자영업자가 다 망하고, 주휴수당을 줘야 해서 자영업자가 부담이라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영세 자영업자가 어려운 이유는 노동자 때문이 아니다. 카드 수수료,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 대기업의 단가 후려치기 등 재벌대기업들의 문제고 한국 산업구조의 문제다.

5인 미만 편의점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예로 들어보자. 감정노동자 보호법의 시행으로 손님이 행하는 막말과 폭언에 대해서는 법률적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되었지만, 정작 사장이 자신한테 하는 폭력에 대해서는 법률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 손님이 때리면 막을 수 있지만, 사장이 때리면 그냥 맞아야하는 상황이다.

사업장에서 권리를 찾기 위해서 고용주의 폭력에 대해 맞서 싸울 수 있는 권리가 필수적이다. 현실에서 바로 보호는 어렵더라도 법률적 보호라도 있어야 싸움을 이어갈 수 있다.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5인 미만 사업장 배제는 이런 최소한의 보호막을 없앤 격이다. 노동자가 권리를 위해 싸울 수 있는 권리를 빼앗았다.

직장 내 괴롭힘 방법지법부터라도 법률개정을 통해서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배제를 없애야한다. 이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위기가 노동자의 책임이 아니라는 생각을 있다면,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규칙들을 없애나가는 노력을 해야한다.

2019년 7월 17일
노동당 부산광역시당

http://www.laborparty.kr/index.php?mid=board_iRhd37&document_srl=1778768
  • 김치숲 2019.07.18 15:44
    논평 잘 봤습니다! 다만 두번째 문단 처음에 오타가 있네요. 땅공회항 -> 땅콩회항이어야 할 듯 합니다.
  • 사슴개굴 2019.07.19 02:04
    헐 그렇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겨울캠프 참가 신청 file 노동당 2019.11.25 411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412
공지 제10기 대표단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2953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781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60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3872
76381 겨울캠프 드디어 내일 이네요 file 지봉규 2019.12.06 39
76380 노동당 당원 동지들에게 부탁 드립니다 file 베레레 2019.12.06 56
76379 선거법 개정 검찰 개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2.05 28
76378 [중서사하영도]사하당협 당보 4호를 발간했습니다. 부산광역시당 2019.12.02 75
76377 나쁜 선거제도, 하청-비정규노동, 재개발 재건축에 맞서 경기도당 2019.12.01 57
76376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81
76375 탈당합니다 - '셋째 시기를 청산하라.' 1 야우리 2019.11.30 348
76374 바야흐로 정치 춘추전국시대 숲과나무 2019.11.30 93
76373 자본주의를 구하러 온 어느 ‘급진 좌파’의 공약 숲과나무 2019.11.30 156
76372 [고문 간담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홍세화 고문 간담회 부산광역시당 2019.11.29 113
76371 제안) 당협의 활동보고를 사진도 넣어 1년을 모아 백서를 만들면 어떨까요 file 지봉규 2019.11.28 176
76370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에서 카드포인트로 정치후원금 (정당 및 정치인) 후원하는 방법 file 지봉규 2019.11.28 60
76369 민주당 + 한국당 = 노동(민생)개악 기득권연대 1 숲과나무 2019.11.27 67
76368 2019년 10월 23일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 노동당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120
76367 2019년 11월 23일 선거제도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 집회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115
76366 갈림길에 선 칠레 숲과나무 2019.11.26 88
76365 자본주의 안녕 숲과나무 2019.11.24 128
76364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사진 후기) file Julian 2019.11.22 302
76363 2019.11.20 고 김태희조합원 추모 및 노동자말살 반노동 LG유플러스 규탄 및 노동존중 쟁취 결의대회 file 지봉규 2019.11.20 185
76362 [노동당 당원 집중 집회 안내] 2019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꽂집회 file 지봉규 2019.11.20 166
76361 노동당 제주도당 "반노동악법 개정 중지하고 농수축 살리기에 나서라" file 지봉규 2019.11.20 147
76360 비정규노동철폐 관련 여러 활동에 관심있으신 당원분들의 동참을 기다립니다 file 지봉규 2019.11.20 101
76359 [부대표 취임인사] 들판에서 신-사회를 제안하며 6 file 나도원 2019.11.20 285
76358 사무총장 당선인사 드립니다 2 차윤석 2019.11.20 2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8 Next
/ 2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