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직장 내 괴롭힘 판단 및 예방⦁대응 메뉴얼)이 어제(19.7.16)부터 시행되었다. 법 시행을 공고하는 고용노동부는 검토배경에서 ‘직장 내 괴롭힘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심각한 사회문제’라고 명시하고 있다. 관련한 조사에서도 직장 내 괴롭힘의 심각성은 쉽게 드러난다.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 10명 중 7명(70%)가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총리실이 직장인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답변 대상자 중 9명이 ‘직장 갑질 문제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해 19년 1월 15일 근로기준법을 개정했고, ‘직장 내 괴롭힘’개념을 법률에 규정했다.

땅콩회항으로 상징되는 재벌의 갑질부터 시작해서, 노동조합 탄압의 수단으로 활용되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한국사회의 노동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은 중대한 문제다. 이를 법률적으로 규정하고, 전 사회적 차원에서 다룬다는 의미에서 법률의 시행은 분명 반길 일이다.

하지만 한계도 있다. 이 법률은 ‘직장 내 괴롭힘’을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는 행위’로 하고 있다. 이 표현이 모호하여 노동자가 신고를 하더라도 긴 법적인 논쟁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 분쟁이 길어지면 결국 상대적으로 힘에서 밀리는 노동자가 피해를 보게 된다. 또 가해가 처벌 조항이 따로 존재하지 않아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고, 인정받더라도 바로 당사자에 대한 처벌이나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 이는 피해를 입은 노동자가 신고를 꺼리게 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 법률이 5인 이상 사업장에만 적용된다는 점이다. 편의점, 개인카페, 개인 식당 등 수 많은 노동자들이 일한다. 대부분 5인 미만 소규모 영업장이기 때문에 갑질을 하는 대상과 1대1로 마주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더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직장 내 괴롭힘에 노출된다. 이들은 인사권까지 쥐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문제제기를 하면 바로 해고당한다.

이번 법률의 시행으로 이런 부당한 해고에 대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하지만 5인 미만 사업장에 일한다는 이유로 배제되었다.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을 법률로서 명시하고 있다. 야근이나 주말근무에 따른 가산수당 지급, 정당한 사유에 대한 해고, 연차 또는 생리휴가 부여 의무 등에 대하여 5인 미만 사업장은 그 예외로 두고 있다.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의 명목은 영세자영업자의 보호다. 그래서 추가적인 임금부담에 대한 부분, 쉬운 해고를 통한 극단적 노동유연화 그리고 연차나 생리휴가 적용 면제를 보장하고 있다. 지금도 5인 미만 사업장의 노동자들은 법률이 보장하는 차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제 새로 시행되는 법률, 심지어 고용주와 싸울 수 있는 권리마저 받지도 못하게 되었다.

5인 미만 사업장을 보호하기 위해 노동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생각은 뿌리는 영세 자영업자를 힘들게 하는 것은 노동자라는 인식이다. 최저임금이 높아서 자영업자가 다 망하고, 주휴수당을 줘야 해서 자영업자가 부담이라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영세 자영업자가 어려운 이유는 노동자 때문이 아니다. 카드 수수료,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 대기업의 단가 후려치기 등 재벌대기업들의 문제고 한국 산업구조의 문제다.

5인 미만 편의점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예로 들어보자. 감정노동자 보호법의 시행으로 손님이 행하는 막말과 폭언에 대해서는 법률적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되었지만, 정작 사장이 자신한테 하는 폭력에 대해서는 법률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 손님이 때리면 막을 수 있지만, 사장이 때리면 그냥 맞아야하는 상황이다.

사업장에서 권리를 찾기 위해서 고용주의 폭력에 대해 맞서 싸울 수 있는 권리가 필수적이다. 현실에서 바로 보호는 어렵더라도 법률적 보호라도 있어야 싸움을 이어갈 수 있다.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5인 미만 사업장 배제는 이런 최소한의 보호막을 없앤 격이다. 노동자가 권리를 위해 싸울 수 있는 권리를 빼앗았다.

직장 내 괴롭힘 방법지법부터라도 법률개정을 통해서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배제를 없애야한다. 이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위기가 노동자의 책임이 아니라는 생각을 있다면,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규칙들을 없애나가는 노력을 해야한다.

2019년 7월 17일
노동당 부산광역시당

http://www.laborparty.kr/index.php?mid=board_iRhd37&document_srl=1778768
  • 김치숲 2019.07.18 15:44
    논평 잘 봤습니다! 다만 두번째 문단 처음에 오타가 있네요. 땅공회항 -> 땅콩회항이어야 할 듯 합니다.
  • 사슴개굴 2019.07.19 02:04
    헐 그렇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4 file 노동당 2019.08.16 339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8229
75994 [경북도당] 4월 27일, 소성리에서 진행되는 제9차 평화행동에 함께해주세요! file 99 2019.04.11 746
75993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 규탄' 동구당협 선전전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11 779
75992 [울산광역시당]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 규탄'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11 690
75991 4월 11일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노동당 일정 file 노동당 2019.04.10 857
75990 <노동정치, 만나러 갑니다> file 노동당 2019.04.10 786
75989 <환대하는 조직문화 위원회>에 함께 할 위원들을 찾습니다. 1 file 노동당 2019.04.10 776
75988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4746
75987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3]작은도서관 시간단축 문제에 맞서다 베레레 2019.04.09 774
75986 [대구시당]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기자회견 file 대구시당 2019.04.03 822
75985 [울산광역시당] '신고리4호기 시험가동 중단 촉구'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4.03 794
75984 [내꿈은기본소득] 잘사는 집 어린이도 아동수당을 받는 이유? 대변인실 2019.04.02 961
75983 6기 3차 전국위원회 사진입니다 file 대변인실 2019.04.01 1129
75982 들을귀 있는 분들은 들으시면 됩니다... 3 서울촌장 2019.03.31 1592
75981 [생방송 안내] 노동당 6기 3차 전국위원회 대변인실 2019.03.30 1012
75980 탈당합니다 1 어지니 2019.03.30 2175
75979 [대표편지] 살랑이는 봄바람에 실어 노동당원에게 보내는 편지 1 file 노동당 2019.03.28 5870
75978 '전면적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노동당 울산시당 기자회견 file 울산광역시당 2019.03.28 981
75977 [서울시당|송파,광진,강동,성동 당원모임] 홍세화 고문 초청 강연회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3.27 1074
75976 전국위원회 자료를 보니... 당명개정을 포함한 선거준비를 하신다고.... 대표물고기 2019.03.25 1500
75975 경기도당 2019 정기대의원대회 성료와 계획 채택 file 경기도당 2019.03.25 951
75974 [이주민 혐오를 성찰하는 신문스크랩 톡방] 인종차별철폐의 날 토론회에 가서 배운 것(1) 꼬치동자개 2019.03.25 879
75973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5925
75972 콜텍 노동자 복직을 위한 LIVE AID <기타를 던져라!> 함께 공연 보러 가요~ file 노동당 2019.03.21 2192
75971 아직도 난 한남이 아니라고 자부하는 당신들께 人解 2019.03.21 1085
75970 [기본소득정치연대] 6기 3차 전국위 사전 안건설명회를 진행합니다 file 기본소득정치연대 2019.03.20 875
75969 앙망문 (목숨검) 2 人解 2019.03.16 13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32 Next
/ 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