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낡은 방식의 정치를 벗어나, 
당원들과 함께 전망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노동당 9기 상임집행위원회입니다.

이건수, 임수철, 현린, 신기욱, 정상천 당원의 제안에 답합니다.  

 
말씀해주신 것처럼 우리 당의 거의 유일한 자산이 당원이라는 말에 깊은 공감을 표합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당원과 당원이 그리고 당원과 당이 관계 맺었던 방식 속에서의 ‘낡음’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우리 당은 함께 전망을 만들어낸 경험이 매우 부족합니다. 비슷한 의견을 가지고 있는 소수의 당원들끼리 서로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만 익숙해진 탓인지, 다수의 당원들은 이 논의의 장에서조차 배제되기 일쑤였습니다. 그것이 언급해주신 몇몇의 당원들만이 모여 전망을 만드는 방식이었을 것입니다. 당원 각각이 생각하고 있는 전망을 공식적으로 당 내에서 제대로 토론하고, 함께 결정하고, 이를 실행해나간 경험이 부재한 것, 이것이 우리의 낡은 요소 중 하나일 것입니다.   
 
이러한 낡음을 극복하고자, 당대회준비위원회는 7월 7일로 예정된 당대회에서 진행될 우리 당의 전망을 찾기 위한 논의가 당원들의 참여와 토론 속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국순회 당원 전망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최근 SNS 등을 통해 표출되고 있는 당원들의 다양한 의견들이 공식적인 논의의 장을 통하여 공론화되는 것이 생산적인 토론에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판단하였습니다. 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전국순회 전망 토론회 참여 방식에 대해 논의한 뒤 결정될 것이나, 상임집행위원회는 당원들과 당의 전망에 대해 함께 토론하기 위하여 3주 가량 진행될 긴 여정에 최대한 직접 참여하고자 계획하고 있습니다.  
 
올 해 초, 전국을 다니며 당원들께 당명개정을 포함한 당의 혁신을 약속드리며 당대표단 선거를 치루었고, 감사하게도 당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아 당선되었습니다. 당선 직후에는 향후 3년을 바라본 우리 당의 운영계획에 대해 다시 한 번 전국의 당원들께 설명드리기 위해 전국 순회 광역당부 간담회를 기획했습니다. 그 자리를 통해서 전국에 걸쳐 약 200여 분의 당원들과 함께 상임집행위원회가 계획하고 있는 바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번 전국 순회 전망토론회가 어느덧 세 번째입니다. 더 많은 당원들과 대화하고 직접 의견을 나누지 못한 것이 여전히 아쉽지만, 이와 같이 상임집행위원회는 소수의 당원들만의 논의와 결정이 다수의 당원들을 배제했던 이전의 낡음을 극복하기 위하여 부족하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3월 30일 6기 3차 전국위원회는 올해 당대회에서 <당명개정 논의, 총선기본방침 수립, 부속강령 제정>을 다루기로 결정하며 상세한 안건을 준비할 단위로 당대회준비위원회를 설치했습니다. 당대회준비위원회는 전국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6월 6일로 예정된 전국위원회에 당대회 안건을 제출할 의무가 있습니다. 이번 전국위원회에서는 당대회준비위원회가 제출한 안건을 기초로 당대회 안건을 확정할 것입니다. 즉 지난 전국위원회가 결정한 당대회 준비의 과정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는 당대회준비위원회에게 안건 논의 자체를 멈추라는 제안은 당의 결정구조를 무시하는, 수용할 수 없는 무리한 제안입니다. 더구나 당대회 준비위원회가 아닌 상임집행위원회에 제안하신 것이라면 논의조차 어려운 난감한 제안입니다. 
 
마지막으로 변화를 갈망하며 현재의 대표단을 선택해주신 수많은 당원들의 바람을 더 이상 뒤로 미룰 수 없습니다. ‘나중에’라는 외침만으로는 그 무엇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지난 수 년간 당원들은 말뿐인 혁신을 보아왔고,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들에 전망으로 답하는 것이 아니라 ‘나중에’로 답해왔던 것 역시 기억하실 것입니다. 곧 진행될 3주간의 여정에, 우리 당의 위기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토대로 뵙기를 청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5월 10일 
노동당 9기 상임집행위원회 드림
  • 숲과나무 2019.05.10 19:23
    노동으로부터 이탈을 변화와 혁신이라고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그런 것들은 정의당으로도 충분하니까요.
  • 문미정 2019.05.11 19:51
    ‘노동으로부터의 이탈’이라는 내용없는 감상으로 이야기 할것이 아닙니다. 노동당 당명 안쓰면 노동은 거들떠도 안볼꺼라는 이상한 뉴스는 근거없이 퍼지는 가짜뉴스를 보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의당은 노동으로의 이탈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노동운동에 기생하여 성장했다고 생각하는데 저랑은 판단이 많이 다르신가바요.
  • 숲과나무 2019.05.12 10:06
    노동을 뗀 ㅇㅇ당이나
    진보를 뗀 정의당이나 무엇이 다를까요?
  • 문미정 2019.05.13 22:51
    뭘 떼고 붙이고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다른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490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6607
76133 [당해산을 지지하며] '아무리 애를 써도 누더기로는 새옷을 지을 수 없다' 3 김상철(냥이관리인) 2019.06.24 1334
76132 기본소득당이 계승하는 것 3 file 황법량 2019.06.23 1196
76131 당명 개정 반대 의견을 갖게 되었습니다. 꼬치동자개 2019.06.22 585
76130 [안건발의] 당 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 댓글서명 동참요망 [6/22 업데이트,목표인원 -최소 100명] 33 이의환(의정부) 2019.06.22 1672
76129 서태성 부대표님의 글에 대한 반론 5 대표물고기 2019.06.21 1051
76128 [모두의 것은 모두에게] ①공유부 배당이 필요하다 (글) file 노동당 2019.06.20 310
76127 [모두의 것은 모두에게] ①공유부 배당이 필요하다 (카드뉴스) file 노동당 2019.06.20 253
76126 [2019 정기당대회] 안건토론회 & 당원토론회 file 노동당 2019.06.20 796
76125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합니다. 2 김강호 2019.06.20 697
76124 경남도당 당직선거 무효결정 관련 출마예정자들의 입장 1 경상남도당 2019.06.20 761
76123 [부산시당]노동당 부산시당 당명개정 의견 수렴 부산광역시당 2019.06.20 450
76122 노동열사 故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2주기 추모행사 안내 file 노동당 2019.06.19 593
76121 [붉은 시간으로의 여행] 2019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캠프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9 322
76120 이대희 당원의 질문에 답하며 2 신지혜 2019.06.19 674
76119 노동자 정치행동 차윤석 집행위원장님, 당규를 지켜주십시오. 최승현입니다 2019.06.19 899
76118 조금 더 구체적인 논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정양현 2019.06.19 606
76117 문화예술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 2차 보고 : 제주-부산경상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8 257
76116 노동당 서울시당 | 당대회 안건설명회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8 386
76115 '지역'에서 활동하는 당원의 궁금증 사슴개굴 2019.06.18 521
76114 안녕하세요. 부대표 서태성입니다. 4 서태성 2019.06.18 1036
76113 [연서명] '기본소득당'으로의 당명개정에 반대합니다. (6/17 연명추가) 8 file 차윤석 2019.06.17 855
76112 [안건발의] 당 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 댓글서명 동참요망[6/17 업데이트] 17 이의환(의정부) 2019.06.17 1410
76111 [대표편지] ‘봉합’이 아닌 ‘새로 고침’을 향하여 2 file 노동당 2019.06.17 1662
76110 '공유경제'를 빙자한 플랫폼착취시스템 '대여경제' 2 file 송상호 2019.06.17 334
76109 [대구시당 ‘페미니즘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나누기 당원모임] file 대구시당 2019.06.16 278
76108 이번 전국위원회 회의록? 결과? 3 지봉규 2019.06.15 5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1 Next
/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