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548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음엔 투표율이 매우 낮았다는데 놀랐습니다.

 

 

f84d2dfe5e54eb9cdc00c33c2333e845.jpg

 

- 도대체 몇 명이나 되는데 이렇게 낮은 거지? -

 

다음으로 우리 당 유권자 수가 저리도 아담한 거에 더욱 놀랐습니다.

 

정말 아담합니다.

 

그 아담한 중에도 우리 당을 날개도 없이 추락게 내버려 두지 않겠노라 다짐해주시는 우리 당원들 그중에서도 특히 이 어려운 시기에 투표해주신 당원님들 고맙습니다.

 

유일하게 당선 이름표도 안 붙인 마지막의 신민주 동지를 뺀 나머지 모두가 제가 찍은 분들인데 한결같이 낙선하셨네요.

 

어떤 이는 그런 걸 갖다 '고배를 마셨다'라고도 말하지만, 우리 당에선 당선이든 낙선이든 그 자체가 성스러운 것이기에 '성배'여야 합니다.

 

시절(?)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지만, '진보의 길'을 걷는 분치고 한날한시 편한 날이 있겠습니까?

 

전 허구한 날 방안에 처박혀 눈만 멀뚱멀뚱 뜨고 살지만, 살얼음 길 걷고 계실 동지들 생각하니 늘 고맙고 또 미안하며 부끄러울 뿐입니다.

 

말 한마디라도 힘 되는 말 있다면 해주고도 싶은데….

일상이라도 제대로 치를 수 있다면 달려가서 안아주고도 싶은데….

 

일선에서 최선으로 뛰는 동지들께 티끌 하나도 보태지 못하니 그저 죄송하고 부끄럽네요.

 

우리 살다 보면 때로는 실수할 수도 있고, 어떤 때는 상대에게 커다란 타격이란 거 미처 깨닫지 못해 용서받지 못할 죄를 짓기도 합니다.

 

그러니 당선자든 낙선자든 이제는 서로의 실수와 잘못을 인정하고 서로 보듬는 걸 세상에서 가장 진보적인 우리 노동당 당원으로서 자랑스럽게 실천합니다.

 

여기서 그만 접겠습니다. 이 모두는 제가 유권자로서의 감사 인사였습니다.

 

- 하늘이시여~ 소인에겐 아직 열두 척의 배가 있습니다.

저기 열두 척의 배가 세상 최악의 허리케인일지라도 잠재우고 말 테니 기대하소서 -

 

 

  • 대변인실 2019.01.28 09:11
    류중근 당원님, 안녕하세요.
    "유일하게 당선 이름표도 안 붙인 마지막의 신민주 동지"라는 부분을 읽고 실수가 있었음을 뒤늦게 알았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공지는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0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2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28
76107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합니다. 2 김강호 2019.06.20 971
76106 경남도당 당직선거 무효결정 관련 출마예정자들의 입장 1 경상남도당 2019.06.20 1031
76105 [부산시당]노동당 부산시당 당명개정 의견 수렴 부산광역시당 2019.06.20 732
76104 노동열사 故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2주기 추모행사 안내 file 노동당 2019.06.19 1011
76103 [붉은 시간으로의 여행] 2019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캠프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9 611
76102 이대희 당원의 질문에 답하며 2 신지혜 2019.06.19 947
76101 노동자 정치행동 차윤석 집행위원장님, 당규를 지켜주십시오. 최승현입니다 2019.06.19 1266
76100 조금 더 구체적인 논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정양현 2019.06.19 867
76099 문화예술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 2차 보고 : 제주-부산경상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8 498
76098 노동당 서울시당 | 당대회 안건설명회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8 635
76097 '지역'에서 활동하는 당원의 궁금증 사슴개굴 2019.06.18 788
76096 안녕하세요. 부대표 서태성입니다. 4 서태성 2019.06.18 1350
76095 [연서명] '기본소득당'으로의 당명개정에 반대합니다. (6/17 연명추가) 7 file 차윤석 2019.06.17 1140
76094 [안건발의] 당 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 댓글서명 동참요망[6/17 업데이트] 17 이의환(의정부) 2019.06.17 1699
76093 [대표편지] ‘봉합’이 아닌 ‘새로 고침’을 향하여 2 file 노동당 2019.06.17 2313
76092 '공유경제'를 빙자한 플랫폼착취시스템 '대여경제' 2 file 송상호 2019.06.17 634
76091 [대구시당 ‘페미니즘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나누기 당원모임] file 대구시당 2019.06.16 502
76090 이번 전국위원회 회의록? 결과? 3 지봉규 2019.06.15 827
76089 비참한 심정으로 부탁드립니다. 고건총리 2019.06.15 1146
76088 관악,강남서초,동작,용산 당원모임 - <랜드 앤 프리덤>으로 보는 스페인 내전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4 509
76087 재보궐선거 무효에 따른 사과문 1 담쟁이 2019.06.14 890
76086 (당직) 재선거 무효 사태에 대하여 말씀드립니다 나무를심는사람 2019.06.14 1039
76085 <왜, 노동당을 해산해야 하는가> - 노동당 마포당협 토론회 (6/25화) file 세린 2019.06.14 1171
76084 페미니즘 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 받습니다. "페미니즘 정치를 위하여" 2 신민주 2019.06.14 860
76083 문제의 본질은 4 이장규 2019.06.13 1039
76082 아래 경남도당 선거무효공고에 대한 입장문 중,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에 대해 정정합니다. 1 file 따란 2019.06.13 8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