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8.30 02:43

[우리는 자연인이다.]

조회 수 75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공초


 820일 나는 얼굴책에 짧은 글을 하나 올렸다. 김지은에 대한 안희정의 성폭행 혐의가 1심에서 무죄로 결론났음을 언급하며, 치정극으로 표현했다. 앞서 당은 이에 대해, 사법부를 규탄하는 논평을 내놓았었다. 내 얼굴책에는 나의 글을 비판하는 당원들의 댓글이 달렸고, 나에게 당기위원직을 내놓고,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청하는 글이 게시됐으며, 얼굴책에 이어 당게시판에서 당원들의 연서명을 받는 행동으로 이어졌다. 주요하게 언급된 사유는 김지은에 대한 2차 가해이다.

 

2. 어전회의장에 나붙은 언문 방


 담벼락에 나붙은 언문 방의 필적을 대조해 범인을 색출한 것이 연산군이라던가. 까막눈을 겨우 면해, 끄적거린 언문 방 한 장에 가슴 졸인 일개 무지렁이 백성의 심경이 이러했을까. 나는 하루아침에 만천하 무고한 여인의 인격을 살해한 인격 살인자가 되었다. 그리고 주커버그가 없었으면 우리의 공론장은 어디였을까. 우리는 엄지척 좋아요로 나의 천부인권을 위로하는 신성한 얼굴책을 어전회의처럼 숭상한다. 우리 안에 담벼락 정치의 힘은 실로 괴이하다. 주커버그를 위한 만동묘가 <여기>에 있다.



3.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는가.


 척신들이 촛불로 밀려나고, 서인이 득세하고, 남인이 처세할 때, 북인은 응시했다. 북인의 거두 남명 조식은 난세에는 벼슬을 하지 않아야한다고 했으며, 평생 방울을 몸에 지녀 삿된 것을 멀리한다 했다. 우리는 북인의 지류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그냥 현실 정치의 감각과 괴리된 <자연인>이다. 세인들이 모르는 희귀한 버섯을 채집해, 삼양라면에 끓여먹게 생겼다.

 

4. 안전한 이웃과 고독한 현대인 사이에서의 방황


 2차 가해에 대해, 예민한 관점을 유지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다. 스스로 미시권력에 도취되지 않으려는 노력들이 소중하다. 그러나 그것이 섣부른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일은 어렵다.

 

앞으로 진행되는 당내 모든 절차에 성실히 응할 것이며, 당원들의 결정을 지지한다.

 

 -노동당 노원당협 부위원장, 서울시당 당기위원 신희선-

  • 샤프심 2018.08.30 11:15
    우리 모두는 하나 하나 다 다른 인격체이고 다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차이보다는 큰 같음을 찾아가는 게 당이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당 홈페이지 해외 접속 차단 해제 안내 대변인실 2019.01.20 46
공지 9기 대표단 재선거 투표기간 선거운동 안내 노동당 2019.01.18 271
공지 [서명운동] 고 김용균 추모 / 제주 영리병원 철회 / 콜텍 끝장투쟁 선언 노동당 2019.01.18 138
공지 고 김용균 동지 추모행동 노동당 지침 및 투쟁일정 >> 수정(190121) 1 노동당 2018.12.18 75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8744
75913 2. 윤성희님의 글을 읽고, 당원들께 솔직히 드리는 제 경험에 의한 생각 입니다. 류성이 2019.01.18 730
75912 ★기호 2번★ 노동당의 집권을 위한 시작 - 붉은광장에서 온 여덟 번째 편지 file 기호2번붉은광장노동당선본 2019.01.18 327
75911 1.윤성희님의 글을 보고 재 정리를 하며 든 의문과 생각 입니다. 류성이 2019.01.18 780
75910 알거 아시던 너님들 왜 이제서야 깨달은 척 코스프레하시나요? file 人解 2019.01.18 487
75909 윤성희 당원님의 김길오,사회당과의 3년의 기록에 대한 일반 당원들께 드리는 글 2 수박같은사람 2019.01.18 917
75908 “비난이나 비판의 의도와 목적이 있다면, 차별과 혐오가 완성된다.” 1 불빵 2019.01.17 802
75907 파도선본과 붉은광장 선본에게 공개질의 4 Julian 2019.01.17 847
75906 ★기호 2번★ 붉은약속 - 붉은광장에서 온 일곱 번째 편지 file 기호2번붉은광장노동당선본 2019.01.17 486
75905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2] 3 윤성희 2019.01.16 1722
75904 윤성희, 진보꼰대와 만난 3년 전의 기록 18 박기홍:) 2019.01.15 1759
75903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1] 8 윤성희 2019.01.15 1593
75902 [기호1번] 노동당 파도선본의 제안 : 4. 기본소득으로 연결하는 사회운동정당을 만들겠습니다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5 173
75901 ★기호 2번★ 붉은광장에서 온 여섯 번째 편지 - 정상천 동지 질의에 대한 답변 1 file 기호2번붉은광장노동당선본 2019.01.15 416
75900 [기호1번] 인터뷰영상 - 부대표후보 일반명부 서태성 "우리당의 분명한 메시지는 온라인공간을 통해 더 많은 시민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4 141
75899 ★기호 2번★ 붉은광장에서 온 다섯 번째 편지 - 현 린 당대표 후보 file 붉은광장노동당선거운동본부 2019.01.14 238
75898 ★기호 2번★ 붉은광장에서 온 네 번째 편지 - 송미량 당대표 후보 1 file 붉은광장노동당선거운동본부 2019.01.14 250
75897 ★기호 2번★ 붉은광장에서 온 세 번째 편지 - 이근선 부대표 후보 file 붉은광장노동당선거운동본부 2019.01.14 174
75896 [기호1번] 인터뷰영상 - 부대표후보 여성명부 신민주 "당원의 힘으로 페미니즘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4 137
75895 [기호1번] 당대표 후보 일반명부 신지혜, 여성명부 용혜인, 박종철 열사 32주기 추모제를 다녀왔습니다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3 132
75894 신지혜 후보와 당원 동지들께 드리는 사과문 1 이근선 2019.01.13 490
75893 [기호1번] 당원들께 드리는 파도선본의 7가지 제안 1 file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2 205
75892 진보정당 공동주최(노동당/녹색당/민중당/변혁당) 고 김용균 추모문화제 : 1/16(수) 1 file 노동당 2019.01.11 184
75891 ★기호 2번★ 잃어버린 당원을 찾아서 – 붉은광장에서 온 두 번째 편지 file 붉은광장노동당선거운동본부 2019.01.10 429
75890 [기호1번] 인터뷰영상 - 당대표후보 여성명부 용혜인 "기본소득이 상식이 되는 세상을 만들겠습니다" 1 [기호1번]노동당_파도선본 2019.01.10 2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1 Next
/ 2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