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8.30 02:43

[우리는 자연인이다.]

조회 수 95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공초


 820일 나는 얼굴책에 짧은 글을 하나 올렸다. 김지은에 대한 안희정의 성폭행 혐의가 1심에서 무죄로 결론났음을 언급하며, 치정극으로 표현했다. 앞서 당은 이에 대해, 사법부를 규탄하는 논평을 내놓았었다. 내 얼굴책에는 나의 글을 비판하는 당원들의 댓글이 달렸고, 나에게 당기위원직을 내놓고,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청하는 글이 게시됐으며, 얼굴책에 이어 당게시판에서 당원들의 연서명을 받는 행동으로 이어졌다. 주요하게 언급된 사유는 김지은에 대한 2차 가해이다.

 

2. 어전회의장에 나붙은 언문 방


 담벼락에 나붙은 언문 방의 필적을 대조해 범인을 색출한 것이 연산군이라던가. 까막눈을 겨우 면해, 끄적거린 언문 방 한 장에 가슴 졸인 일개 무지렁이 백성의 심경이 이러했을까. 나는 하루아침에 만천하 무고한 여인의 인격을 살해한 인격 살인자가 되었다. 그리고 주커버그가 없었으면 우리의 공론장은 어디였을까. 우리는 엄지척 좋아요로 나의 천부인권을 위로하는 신성한 얼굴책을 어전회의처럼 숭상한다. 우리 안에 담벼락 정치의 힘은 실로 괴이하다. 주커버그를 위한 만동묘가 <여기>에 있다.



3.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는가.


 척신들이 촛불로 밀려나고, 서인이 득세하고, 남인이 처세할 때, 북인은 응시했다. 북인의 거두 남명 조식은 난세에는 벼슬을 하지 않아야한다고 했으며, 평생 방울을 몸에 지녀 삿된 것을 멀리한다 했다. 우리는 북인의 지류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그냥 현실 정치의 감각과 괴리된 <자연인>이다. 세인들이 모르는 희귀한 버섯을 채집해, 삼양라면에 끓여먹게 생겼다.

 

4. 안전한 이웃과 고독한 현대인 사이에서의 방황


 2차 가해에 대해, 예민한 관점을 유지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다. 스스로 미시권력에 도취되지 않으려는 노력들이 소중하다. 그러나 그것이 섣부른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일은 어렵다.

 

앞으로 진행되는 당내 모든 절차에 성실히 응할 것이며, 당원들의 결정을 지지한다.

 

 -노동당 노원당협 부위원장, 서울시당 당기위원 신희선-

  • 샤프심 2018.08.30 11:15
    우리 모두는 하나 하나 다 다른 인격체이고 다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차이보다는 큰 같음을 찾아가는 게 당이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표편지] ‘봉합’이 아닌 ‘새로 고침’을 향하여 file 노동당 2019.06.17 400
공지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3061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3875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5257
76094 기본소득당이 유일한 대안인가? 1 대표물고기 2019.06.09 522
76093 부고 : 목포 양현주 당원 부친 별세 해노 2019.06.09 175
76092 안녕하세요. 전남의 김철홍입니다. 가는 길 2019.06.08 645
76091 이것은 대안이 아니란 말인가? 2 file 담쟁이 2019.06.08 635
76090 참 어렵다... 1 주광 2019.06.08 473
76089 [안건발의] 당 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 댓글서명 동참요망 17 이의환(의정부) 2019.06.07 2073
76088 노동당 해산을 제안합니다. 2 당산용가리 2019.06.06 1522
76087 노동당 6기 4차 전국위원회 생방송 중계 링크입니다 file 대변인실 2019.06.06 258
76086 입사 동기 옵티머스, 그 4년의 기억 file 용혜인 2019.06.05 444
76085 '3년의 전략' 비판 - 이것을 정치기획서라고 할 수 있을까? - 담쟁이 2019.06.05 700
76084 페미니즘 부속강령안과 관련된 변경 사항 신민주 2019.06.05 255
76083 노동당 장애인위원회 임시총회 공고 장종인 2019.06.04 264
76082 전국 순회 전망 토론회 서울 경기 강원 생방송합니다! 대변인실 2019.05.31 276
76081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를 마치며 - 80명의 당원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file 신민주 2019.05.31 311
76080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 in 울산 / in 인천 / in 전북 file 신민주 2019.05.31 214
76079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토론회] in 서울/경기 file 신민주 2019.05.31 206
76078 문화예술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 1차 보고 : 대전충청-광주전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5.31 333
76077 오늘 토론회 발제문입니다. 나무를심는사람 2019.05.30 433
76076 두 가지 제안 1 엄마아빠똥쌌어 2019.05.29 513
76075 [일정안내] 6/1 서울퀴어퍼레이드에 함께 해요! file 노동당 2019.05.27 270
76074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 in 충남 file 신민주 2019.05.25 307
76073 [페미니즘 부속강령안 설명 & 토론회] in 제주 후기 file 신민주 2019.05.25 307
76072 관악,강남서초,동작,용산 당원모임 - <랜드 앤 프리덤>으로 보는 스페인 내전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23 392
76071 아직도 애정이 넘치시네요. 상이 2019.05.23 655
76070 부고: 강릉 최종문 동지 아버님 별세 3 담쟁이 2019.05.22 381
76069 [논평,노동자정치행동] ILO핵심협약 비준, 문재인 대통령은 '거짓의 정치' 끝내라 file 노동자정치행동 2019.05.22 2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8 Next
/ 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