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8.30 02:43

[우리는 자연인이다.]

조회 수 114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공초


 820일 나는 얼굴책에 짧은 글을 하나 올렸다. 김지은에 대한 안희정의 성폭행 혐의가 1심에서 무죄로 결론났음을 언급하며, 치정극으로 표현했다. 앞서 당은 이에 대해, 사법부를 규탄하는 논평을 내놓았었다. 내 얼굴책에는 나의 글을 비판하는 당원들의 댓글이 달렸고, 나에게 당기위원직을 내놓고,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청하는 글이 게시됐으며, 얼굴책에 이어 당게시판에서 당원들의 연서명을 받는 행동으로 이어졌다. 주요하게 언급된 사유는 김지은에 대한 2차 가해이다.

 

2. 어전회의장에 나붙은 언문 방


 담벼락에 나붙은 언문 방의 필적을 대조해 범인을 색출한 것이 연산군이라던가. 까막눈을 겨우 면해, 끄적거린 언문 방 한 장에 가슴 졸인 일개 무지렁이 백성의 심경이 이러했을까. 나는 하루아침에 만천하 무고한 여인의 인격을 살해한 인격 살인자가 되었다. 그리고 주커버그가 없었으면 우리의 공론장은 어디였을까. 우리는 엄지척 좋아요로 나의 천부인권을 위로하는 신성한 얼굴책을 어전회의처럼 숭상한다. 우리 안에 담벼락 정치의 힘은 실로 괴이하다. 주커버그를 위한 만동묘가 <여기>에 있다.



3.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는가.


 척신들이 촛불로 밀려나고, 서인이 득세하고, 남인이 처세할 때, 북인은 응시했다. 북인의 거두 남명 조식은 난세에는 벼슬을 하지 않아야한다고 했으며, 평생 방울을 몸에 지녀 삿된 것을 멀리한다 했다. 우리는 북인의 지류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그냥 현실 정치의 감각과 괴리된 <자연인>이다. 세인들이 모르는 희귀한 버섯을 채집해, 삼양라면에 끓여먹게 생겼다.

 

4. 안전한 이웃과 고독한 현대인 사이에서의 방황


 2차 가해에 대해, 예민한 관점을 유지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다. 스스로 미시권력에 도취되지 않으려는 노력들이 소중하다. 그러나 그것이 섣부른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일은 어렵다.

 

앞으로 진행되는 당내 모든 절차에 성실히 응할 것이며, 당원들의 결정을 지지한다.

 

 -노동당 노원당협 부위원장, 서울시당 당기위원 신희선-

  • 샤프심 2018.08.30 11:15
    우리 모두는 하나 하나 다 다른 인격체이고 다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차이보다는 큰 같음을 찾아가는 게 당이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7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3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38
76263 86세대 도덕적 기반 유실되는 모습... 숲과나무 2019.10.01 205
76262 황우석 사태도 아니고, 미쳐버린 게... 숲과나무 2019.10.01 404
76261 서울 강서 양천 당원들에게 & 기본소득정치연대 회원당원들에게 2 Julian 2019.09.30 700
76260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공고 노동당 2019.09.30 402
76259 100만이 모였다고 한다. 숲과나무 2019.09.29 325
76258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09.28 388
76257 보수와 변혁의 정치적 대결구도로 숲과나무 2019.09.27 262
76256 아무리 봐도 1, 2 숲과나무 2019.09.26 346
76255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공지 노동당 2019.09.25 465
76254 노동당은 노동당의 길을 숲과나무 2019.09.24 416
76253 기본소득이 자본주의를 지킨다 숲과나무 2019.09.23 608
76252 같이 음악들어요 9월23일 (빨간귀- 문화예술위원회) file 신기욱 2019.09.19 414
76251 부산시당 하반기 우리 스스로를 둘러보겠습니다. 2 베레레 2019.09.18 452
76250 톨게이트 비정규노동자 지지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09.17 416
76249 사회주의 4.0을 향하여 file 숲과나무 2019.09.17 529
76248 노동당을 알리고 노동문제를 제기하고 홍세화 고문과 모였습니다 1 file 경기도당 2019.09.16 591
76247 [2019 노동당 캠프]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6 5464
76246 회전목마형 정치로 숲과나무 2019.09.13 484
76245 모두가 평등한 한가위 file 숲과나무 2019.09.11 485
76244 사회운동가 #배정학 동지 추모사업회 활동가 시상 사업 공지 신희철 2019.09.11 487
76243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1400
76242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2754
76241 인천광역시당 확대운영위원 간담회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09.10 673
76240 탈당합니다. 건승을 빕니다. llllllllll 2019.09.08 1115
76239 한가위 및 집배노동자 관련 현수막 게첩 숲과나무 2019.09.08 294
76238 조국의 위기, 여당의 오판, 정치의 몰락 1 숲과나무 2019.09.07 5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