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자 민중의 정치세력화'를 기치로 97년 대선에 권영길 후보(그때만 해도 참 멋진 분이었지요!)를 내세워 선거를 치뤄낸 후 당시 선거본부가 진보정당 준비조직으로 바뀌어졌던 '국민승리21'에 회원가입을 할 때가 떠오릅니다. 비록 이름은 맘에 안들었으나 제가 7번째로 자동이체신청을 했었고 그 덕분에 (어떤 정말 훌륭하신 분께서 국민승리21이 민주노동당 전신이므로 그 회원번호를 당번으로 승계해주도록 제안하셔서) 제 민주노동당 당원번호는 7번이었습니다. 늘 그 번호를 주위사람들에게 자랑하며 민주노동당의 창당 주역(?)이었노라고 어깨를 으쓱할 수 있었던 시절이 있었드랬지요. 아...  그때까지는 삶이 참 행복하고 즐거웠는데... 

 진보신당 연대회의. 오늘 다시 새로운 정당 준비조직에 회원가입을 하게 되네요. 그러나 10년전 그 때, 그 열기와 희망의 기운과 달리 저는 조금은 두렵고 답답하고 서글프기까지 합니다. 두가지 때문인것 같습니다. 하나는 지난 10여년간 진보정당운동이 총체적으로 실패함으로써 '진보정당'이라는 이름에 담는 뜻과 가치가 어떤 방향, 어떤 내용으로 채워져야 할 지 답을 하기가 훨씬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그 10년을 함께 해왔던 동지들을 (자의반 타의반으로) 부정하거나 혹은 낙인찍으며 내딛는 걸음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너는 왜 오늘 그딴 맘가짐으로, 또 바쁘단 핑게로 별 활동도 하지 않을 거면서 이 조직을 기웃거리고 있는 거냐?라고 제 자의식이 질문을 해오네요. 또 당번호 앞번호 받을라고 그러냐?  커억~

 잘 아실겁니다. 제가 왜 그러는지. 여러분들도 적어도 한번은 (어떤 분들은 수도 없이 많이) 맛 보셨쟎아요. 진보가 승리할때의 그 기분을~ 그 행복감을... 그 충만함을... 비록 내가 직접 그 자리에 있지 않았어도 늘 맘속에 자리했던 나의 당이 멋진 진보의 발자취를 보여줬을때 그건 내가 쟁취한 것이었고, 내가 당선된 것이었고, 내가 세상을 바꾸는 법을 만들어낸 것이었으니까... 적어도 몇년전까지는 당이 곧 나였었고, 내가 바로 당이라고 느껴졌었으니까... (사실 당비낸거 말고는 한게 없는 사람이 이렇게 말하니 좀 쑥스럽긴 하네요)

 10여년의 도전속에 결과지워진 명백한 실패, 그것으로도 결코 지워지지 않는 그 느낌을 다시 되살리고 싶어서 입니다. 이제 이당 '진보신당'은 새로운 틀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과제들을 녹여내는 "진보의 용광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록 오늘 우리의 체온은 그리 높지 못하지만, 아니 싸늘하기까지 하지만, 세상의 주인공들(우리 민중들)의 삶을 향하는 진보의 열정은 살아 숨쉬고 있고, 그러한 열정이 결국 그들을 일어나게 할 것이며, 그 열기로 인해 우리가 다시한번 로(爐)안에서 서로를 부둥켜 안으며 녹아내릴 수 있게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어쩌면 정말... 예전에 함께했던 동지들까지도 말이지요... 
 
 길고 너른 호흡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으시지요. 아자 아자 외치면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슬기로운 당원생활: 4월 주요 일정 안내] 노동당 2021.04.05 717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5387
143 Re: 적-녹정치를 무시했던 민주노동당 지도부의 전철을 되밟지 말아야 3 red21green 2008.03.03 2997
142 당원의 뜻에 따라 움직이는 당이 되기를 이병진 2008.03.03 2617
141 [제안] 지역위, 동호회를 한몫에 소화하는 홈피 4 김수민 2008.03.03 3027
140 때늦은 제안... 1 이순규 2008.03.03 3099
139 이 내용으로 Live Poll 만들어서 홈페이지 메인에 올려주세요..^^ 임동석 2008.03.03 3547
138 [원탁평가1] 생태 우경화보다 노동-생태 공통분모 시급히 찾아야 (사례제시1) 4 원시 2008.03.03 3421
137 자랑스럽습니다 1 철드니 개털일세 2008.03.03 3531
136 오늘에서야 권용문 2008.03.03 3638
135 당 대표단이 대운하 반대 생명평화순례에 동참했으면 합니다. 이봉화 2008.03.03 3271
134 진보신당에 다시 기대를 안고 당원가입했어요 우형하 2008.03.03 3449
133 제발 좀 공개적이고 대중적으로 합시다 7 이장규 2008.03.03 3891
132 쉬운 정당 2 이재성 2008.03.03 3747
131 진보신당의 반성문을 먼저 보여주십시오 2 김상철 2008.03.03 3412
130 [입당인사] 다시는 회한의 탈당계를 쓰지 않게 되기를 바라며... 삐딱선 2008.03.03 2778
129 MS Word판 입당원서 file 이봉화 2008.03.03 3710
128 웃기는 짬뽕들이 되지 말기를... 질풍노도 2008.03.03 3282
127 대표단이 앉아서 만세하길 고대했었는데... 2 세바스찬 2008.03.03 4019
126 비례대표 전략명부: 두 가지 '실리'와 두 가지 '명분'. 3 웅얼거림 2008.03.03 3129
125 그럼 이 노래는 어떤지.. ^^ 2 로두스 2008.03.03 4077
124 가입했습니다. 1 최종근 2008.03.03 3732
123 "3청" 이요 2 웅얼거림 2008.03.03 3413
122 비례대표 전략적 공천에 대한 제안 2 안종기 2008.03.03 3430
121 Re: 임을 위한 행진곡. 그만 부르자! 장세웅 2008.03.03 4475
120 회원가입 관련해서 아무나 답변좀 해주세요. 1 내가삶이다 2008.03.03 3319
119 가입했습니다. 이해철 2008.03.03 4734
118 임을 위한 행진곡. 그만 부르자! 15 김대우 2008.03.03 44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46 2947 2948 2949 2950 2951 2952 2953 2954 2955 2956 Next
/ 2956